[카드뉴스] 도시 미래가 바뀌는 맛

[카드뉴스] 도시 미래가 바뀌는 맛

◈ 한옥카페-지도에서 보기 ◈ 태양이 있어야만 먹을 수 있는 빵 #1 “날이 맑아야 할텐데...” 서울 종로구의 한 고즈넉한 한옥카페. 이곳 직원들을 매일 하늘만 바라봅니다. #2 “뭐하시는 거예요?” 햇빛이 들자 직원들은 분주하게 마당으로 움직입니다. 그리고 요상하게 생긴 기계에 반죽을 넣습니다. #3 “태양광으로 빵을 구웠어요” “네???” 특수거울로 빛에너지를 한 데 모아 오븐처럼 굽는겁니다. #4 난생처음 맛본 태양으로 구운 빵 맛은 특이했습니다. 거친 질감이 느껴졌지만 열심히 씹으면 쫄깃하고 담백했습니다. #5 사실 이 카페는 서울 도시건축 비엔날레의 ‘식량도시’ 전시 중 한 코너입니다. #6 도시환경 문제를 돌이켜보고 대안을 모색하기 위해 카페 형식을 빌린 전시입니다. #7 자세히 둘러보니 마당엔 허브와 토마토가 자라고 있고 한 켠엔 벌이 모여들어 꿀을 만들고 있습니다. 이 카페의 간식에 쓰이는 재료입니다. #8 재사용 가능한 대나무 빨대, 100% 생분해돼 자연폐기 가능! 일회용 제품도 쓰지 않습니다. 대신 밀로 만든 텀블러와 대나무로 만든 빨대를 씁니다. #9 “1년에 367만톤의 식량을 소비하는 서울이 물부족, 환경오염 등으로 식량난을 겪게 될 때를 상상하고 도시에서 어떻게 살아야 할지 제시하려고 했어요” -이혜원 큐레이터 #10 도시에서 키운 민트로 만든 티, 야생에서 자란 콩으로 만든 두유 “쓰레기 배출을 줄이기 위해 남은 사과의 섬유질과 밀가루를 섞어 만든 빵이죠” 아까 태양광 오븐에 구웠던 그 빵도 사실 주스를 짜내고 남은 사과로 만든겁니다. #11 잡초로 만든 한끼 식사 건강해지는 기분...! 근처에 있는 또 다른 ‘비엔날레 식당’ 매주 토요일마다 식용 야생풀 등 식량난이 닥쳤을 때 우리를 구해줄 음식을무료로 맛볼 수 있습니다. #12 “환경오염과 식량난 문제를 말이나 글이 아닌 직접 맛...
인도요리 탈리

[2017서울비엔날레] 인도요리 ‘탈리’ 선보이는 이유

도시농업 모습 ◈ 비엔날레 식당-지도에서 보기 ◈ (글= 총괄 큐레이터 이혜원)평범한 서울 동네가 도시재생을 통해 문화 명소로 바뀌었습니다. 바로 비엔날레 식당과 카페가 자리한 돈의문박물관마을입니다. 해외에서는 옛 나토 로켓 발사기지로 사용되던 터가 미술관으로 재탄생된 독일 인젤 홈브로이히 미술관, 발전소가 현대미술관으로 변모한 영국 테이트모던 등이 저마다 지역 유산이 문화공간으로 탈바꿈된 사례들입니다. 이 ‘돈의문박물관마을’ 안에 2017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현장프로젝트 ‘식량도시’ 프로그램으로 비엔날레 식당과 카페가 운영합니다. 저는 물, 땅, 공기, 에너지가 적절하게 상호작용을 할 때 생기는 결과물인 ‘식량’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싶었고, 그에 관한 적합한 전시방법으로 직접 식당과 카페를 조성해보았습니다. 아무래도 직접 보고 마시고 먹는 행위가 제가 말하고 싶은 의도를 반영할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결국 이 공간은 ‘식량’을 둘러싼 문제들을 공유하고, 사람들로부터 스스로 인식하고 이야기를 할 수 곳입니다. 인도 채식요리 ‘탈리’와 물부족 현상 인도요리 탈리 비엔날레 식당에서는 인도 남부의 채식 요리 ‘탈리’를 선보일 예정입니다. 이를 위해 쌀을 주식으로 하는 인도 첸나이 소재 ‘이든 레스토랑’ 최고 요리사들을 초빙했습니다. 왜 ‘탈리’일까 궁금하게 생각하신 분들이 있는데, 두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하나는 ‘탈리’는 인도 남부 타밀나두 음식입니다. 타밀나두도 쌀을 주식하는 하는 쌀 문화권인데, 최근 가속화되는 기후 변화 파장 속에서 물부족 현상으로 농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합니다. 이는 곧 한국도 향후 겪게 될 수도 있는 문제일 수도 있습니다. 이 타밀나두는 문화적으로도 한국과 유사성이 아주 많습니다. 타밀어가 한국어와 매주 비슷하여 발음과 의미가 한국어와 동일한 단어가 1,000개가 넘는다고 합니다. 예를 들어 엄마, 아빠, 나, 니(너), 나라, 똥배, 이빨, 궁디 (엉덩이 사투리) 등이고 여성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