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청소 중인 분진흡입차와 물청소차

도로청소로 미세먼지 2천kg 잡았다!

도로청소 중인 분진흡입차와 물청소차 서울시는 역대 최악이라 평가 받는 지난 1~6일 미세먼지에 대응하여 미세먼지를 흡입하고, 도로물청소를 실시하는 등 도로청소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3월 1일부터 발령된 비상저감조치에 따라 연휴기간을 포함한 3월 6일까지 물청소차 160대, 먼지흡입차 123대 등 가용 가능한 청소차량 총동원했다. 청소한 거리만 총 4만8,137㎞. 이는 서울~부산 60회 왕복거리에 해당한다. 시는 이 기간 동안 청소시간을 1일 8시간에서 15시간으로 확대하고, 물청소가 가능한 최저온도 기준을 영상 5℃에서 영상 3℃로 완화했다. 종전까지는 영상 5℃ 이상 지속될 경우 도로 물청소 작업을 하도록 정하고 있어 보통 3월 15일 이후에나 물청소가 가능했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기간 중 도로 물청소에 사용된 용수는 총 1만3,487톤으로 전년도 동기간(3월 1일 ~ 3월 6일) 사용량 763톤 대비 약 17.7배 증가했다. 먼지흡입차량은 도로 재비산먼지를 진공흡입하여 필터를 통해 초미세먼지까지 제거하는 차량으로 서울시는 전국 지자체 중 가장 많은 대수인 123대를 운영하고 있다. 3월 1일부터 3월 6일까지 도로 미세먼지 제거에 총 525대, 1일 평균 87대가 동원되어 지난해 같은 기간 운행대수 31대 대비 2.8배 증가 됐다. 미세먼지는 총 2,187㎏을 제거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렇게 제거된 미세먼지는 5등급 노후경유차량 26만대가 10km를 주행했을 때 발생한 미세먼지 양에 해당한다. 도로청소차량 상시 모니터링 시스템 서울시는 서울시 전역의 도로 청소작업 상황을 한눈에 볼 수 있는 ‘GIS차량정보관리 시스템’을 운영하여 빈틈없는 물청소가 되도록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청소상황을 과학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또 미세먼지 주의보 등 비상 발령 시에 미세먼지 취약군인 환경미화원을 보호하기 위해 빗자루에 의한 인력 청소방식을 차량 등 기계를 활용한 청소방식으로 전환했다. ...
마포대교에서 바라본 파란 하늘

한숨 돌린 미세먼지…Q&A로 알아본 궁금증 10가지

마포대교에서 바라본 파란 하늘 오랜만에 맑아진 하늘이 참 반갑습니다. 하지만 완전히 마음을 놓을 수는 없습니다. 언제 또 미세먼지 경보가 발령될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될지 알 수 없습니다. 우리의 일상을 위협하는 미세먼지! 자세히 알아야 그 해결법도 함께 찾을 수 있습니다. 그동안 알쏭달쏭 헷갈렸던 미세먼지에 대한 다양한 용어 및 발령기준부터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는 실천방법까지, 미세먼지에 대해 궁금했던 것들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Q1.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는 어떻게 다른가요? A1. 지름 10㎛ 이하의 먼지를 미세먼지라 부르고, 미세먼지 중 지름 2.5㎛ 이하의 먼지를 초미세먼지라 부릅니다. 초미세먼지는 석탄이나 석유 등 화석연료를 태우거나 공장과 자동차에서 가스가 배출될 때 주로 발생합니다. - 미세먼지(PM10) : 지름 10㎛ 이하 먼지, 초미세먼지 포함 - 초미세먼지(PM2.5) : 지름 2.5㎛ 이하 먼지 지름 10㎛ 이하의 먼지를 미세먼지, 미세먼지 중 지름 2.5㎛ 이하의 먼지를 초미세먼지라 부른다 Q2. 미세먼지 측정단위는 무엇이며 측정방법은 무엇인가요? A2. 미세먼지 측정 농도 단위는 ㎍/㎥로, ‘마이크로그램 퍼 세제곱미터’로 읽습니다. 이는 1㎥ 공기 안에 미세먼지 중량(㎍은 g의 백만분의 1에 해당)을 의미합니다. 미세먼지 측정 방법은 포집된 미세먼지의 중량을 저울로 재는 ‘중량법’과 미세먼지에 흡수되는 베타선의 양으로 농도를 측정하는 ‘베타선법’이 있습니다. Q3. 미세먼지 예보 등급은 어떻게 나누고, 어떤 기준으로 발표하나요? A3. 미세먼지 오염도 기준으로 ‘좋음’ ‘보통’ ‘나쁨’ ‘매우나쁨’ 4단계로 구분합니다. 미세먼지 예보를 발표할 때는 미세먼지(PM10)와 초미세먼지(PM2.5) 모두 고려하여 발표하며,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의 등급이 다를 경우엔 높은 등급을 기준으로 합니다. ■ 미세먼지 예보 등급 미세먼지 농도...
#1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꼭 알아두세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꼭 알아두세요

#1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꼭 알아두세요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19.2.15.시행)에 따른 조치사항 #2 비상저감조치 발령기준은? 다음 기준 중 하나라도 해당되면 시도지사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할 수 있습니다(당일 17시~17시 15분) ※발령기준 ①당일(D-1일) 0~16시 초미세먼지 평균농도 50㎍/㎥ 초과 + 다음날(D일) 초미세먼지 평균농도 50㎍/㎥ 초과 예상 ②당일(D-1일) 0~16시 초미세먼지 주의보나 경보 발령 + 다음날(D일) 초미세먼지 평균농도 50㎍/㎥ 초과 예상 ③다음날(D일) 초미세먼지 평균농도 75㎍/㎥ 초과(매우나쁨 수준) 예상 #3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 제한 - 수도권에 등록된 총중량 2.5톤 이상 5등급 차량 서울 전역 운행 금지(유예차량 : 수도권 외 등록, 총중량 2.5톤 미만 ‘19. 5. 31.까지) - 비상저감조치 시행일 6시~21시 운행 금지(토·공휴일은 제외) - 위반 시 과태료 10만원 ※ 제외차량 : 장애인차량, 국가 특수 목적 등 미세먼지 특별법 시행령 제9조의 차량,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 등 저공해 조치된 차량 #4 소유차 배출가스 등급 확인 - ‘자동차 배출가스 등급’ 홈페이지(emissiongrade.mecar.or.kr)에서 바로 확인 가능합니다 -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보조금 지원은 ‘한국자동차환경협회’ 홈페이지(aea.or.kr)를 참조하세요. #5 승용차 마일리지 신청은 여기서! - 비상저감조치 시행일에 자동차 미운행에 참여하면 승용차 마일리지 3천 포인트 지급! ※‘승용차 마일리지’ 홈페이지(driving-mileage.seoul.go.kr)에서 신청하세요 #6 공공기관 주차장 폐쇄 - 비상저감조치 시행일 6시~21시 행정·공공기관 주차장은 폐쇄됩니다 #7 학교·유치원 등 휴업·수업단축 권고 - 내일 ‘매우 나쁨...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된 도심

개정된 미세먼지 특별법과 시민행동요령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된 도심 함께 서울 착한 경제 (119) - 개정된 미세먼지 특별법과 그 대비법 포근해진 낮 기온에 봄이 성큼 다가온 듯 반갑다. 하지만, 함께 찾아온 불청객 ‘미세먼지’의 공습에 연일 숨이 막힌다. 뿌연 하늘을 보자니 목도 칼칼하고 가슴도 답답하다. 이에 보다 현명하게 미세먼지에 대비하기 위해 알아두면 좋을 팁들을 정리해 보았다. ​1 비상저감조치 언제 발령하나? 시행 시 7가지 대응 요령 지난 주 3일 연속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졌다. 미세먼지 농도를 낮추기 위해 긴급 조치를 취하겠단 얘긴데, 비상저감조치란 무엇일까? 비상저감조치는 지난 2월 15일 자로 시행된 ‘미세먼지법(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①당일 초미세먼지(PM2.5) 평균 농도 50㎍/㎥ 초과하고, 다음날 24시간 평균 농도가 50㎍/㎥ 초과할 것으로 예보된 경우 ②당일 PM2.5 주의보나 경보가 발령되고 다음날 24시간 평균 농도가50㎍/㎥ 초과로 예상된 경우 ③다음날 PM2.5 24시간 평균 농도가 75㎍/㎥ 초과로 예보된 경우 발령된다. 당일 17시, 3가지 기준 중 어느 하나라도 해당하면 시도지사가 발령할 수 있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 시에는 ①실외활동은 가급적 자제하고 ②외출 시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하며 ③대기오염이 심한 곳은 피하고 ④외출 후에는 깨끗이 씻고 ⑤물과 비타민C가 풍부한 과일과 채소를 섭취하며 ⑥적절한 환기로 실내 공기질을 관리하고 ⑦​ 대기오염 유발 행위는 자제하는 등 7가지 대응 요령을 꼭 지키도록 하자. 2 노후차 깜빡 몰고 나갔다 과태로 10만원! 내 차 배출가스 등급 확인하려면?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지면, 총중량 2.5t 이상 배출가스 5등급으로 분류된 수도권 등록 차량의 서울 시내 운행이 제한된다. 비상저감조치 시행일 6시부터 21시까지 운행이 제한되며 위반 시 1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5등급 차량 차주에겐 이미 안내문이 배포되었는데, 자동차 배출가스 등급제 누리집에서도 ...
승용차마일리지

환경 지키고 돈도 버는 ‘승용차마일리지’ 회원 모집

서울시는 유류비도 아끼고 인센티브도 받을 수 있는 ‘2018년 승용차마일리지’ 신규 회원차량 모집을 한다고 29일 밝혔다. 승용차 마일리지 제도는 작년 4월부터 도입·시행중으로 마일리지 회원이 자발적으로 자동차 주행거리를 감축해 미세먼지와 온실가스를 줄이는 시민 실천 프로그램이다. 시는 오는 2021년까지 총 25만대 회원차량 모집을 목표로 매년 신규 회원차량 5만대를 모집할 계획이다. 마일리지 회원은 차량번호판과 계기판 사진을 등록하고 1년간 차량 운행을 줄이면 연간 주행거리 감축결과에 따라 최대 7만 포인트까지 마일리지를 받을 수 있다. 감축성과는 감축률 또는 감축량 중 시민에게 유리한 방법으로 적용하며, 마일리지를 받은 다음해부터는 감축된 기준 주행거리만 유지해도 인센티브 1만 포인트를 받을 수 있다. ■ 감축률/감축거리에 따른 마일리지 포인트 감축률/ 감축거리 5~10%미만 0.5~1천km미만 10~20%미만 1~2천km미만 20~30%미만 2~3천km미만 30%이상 3천km이상 마일리지 2만 포인트 3만 포인트 5만 포인트 7만 포인트 ■ 기준 주행거리 최초 가입 자동차등록 1년 이상 최초 자동차등록일로부터 총 주행거리를 연평균으로 환산한 거리 자동차등록 1년 미만 최근 교통안전공단이 발표한 서울시 자동차 평균주행거리 : 11,188㎞ 가입 2년차 이후 최근 연간 감축마일리지 지급연도의 주행거리, 단 감축마일리지 지급 실적이 없는 경우 최초 가입연도 기준 주행거리 적용 3월 30일부터 신규 회원 5만대 선착순 모집 올해 신규회원 모집은 30일 오전 9시부터 선착순 5만명을 모집하며, 가입대상은 서울시에 등록된 12인 이하 비사업용 승용·승합차 소유자다. 작년까지는 1인 1차량만 가입할 수 있었으나, 올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