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도서관 후문에 설치된 공정무역제품 자판기

서울도서관에서 만난 특별한 자판기 2대

서울도서관 후문에 설치된 공정무역제품 자판기 자판기로 떠나는 공정한 세계여행 서울도서관을 방문했다가 특별한 자판기 2개를 만났다. 그 중 하나는 서울도서관 후문에 설치돼 있다. 바로 공정무역제품 자판기다. 자판기 안에 10개 국 12가지 물품이 들어 있는데 내용물이 조금 색다르다. 공정무역은 직거래를 통해 아프리카, 남미 등 저개발국가 생산자와 노동자에게 공정한 값을 지급하고 구매하는 무역방식이다. 커피, 수공예품 등을 생산하는 제3세계 노동자에겐 좋은 대가를 지불하고, 소비자에겐 좋은 품질로 공급하는 목적을 갖고 있다. 현재 시민청 매장을 비롯해 여러 곳에서 만나볼 수 있다. 공정무역제품 자판기에서 우간다에서 만든 커피를 선택해 보았다. 자판기는 알록달록 예쁜 나무와 숲으로 꾸며져 있다. 공정무역제품으로 세계 각지를 살펴보는 체크리스트가 크게 붙여 있다. 조금 망설이다 우간다에서 만든 커피를 선택해 보았다. 1,000원짜리 지폐 한 장을 넣자 예쁜 상자가 나왔다. 상자 안에는 콜드브루 커피와 함께 진짜 여행을 떠나는 것 같은 느낌을 주는 비행기 탑승권이 들어 있었다. 상자 안에는 탑승권과 공정무역 커피가 들어 있고 후면에는 공정무역에 대한 설명이 나와 있다. 제품 상자에 적힌 ‘한 마을을 자라게 한 우간다 콜드브루 커피’라는 문구가 신선했다. 1,000원, 2,000원으로 세계공정무역상품을 구매하고 관련된 정보도 얻을 수 있다는 점이 흥미로웠다. 또한 안에 들은 탑승권 3장을 모아 공정무역매장으로 가면 핫 아메리카를 받을 수 있어, 소소한 즐거움을 더해준다. 다가온 연말, 보람 있는 여행을 떠나고 싶다면 자판기로 떠나는 세계여행은 어떨까. 이곳 자판기는 시범운영으로 12월 말까지 설치 예정이다. ■ 공정무역제품 자판기 ○운영기간 : 2018. 11. 5. ~ 12. 31. ○설치장소 : 서울도서관(1층 후문입구), 도봉구청(1층 세움카페 옆), 중랑구청(1층 서문입구) ○판매제품 : 10개국에서 생산되는 12가지 제품(초콜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