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불법대부업피해상담센터

불법대부업 피해 당하기 전, 알아할 정보 10가지

서울시 정책 알기 쉽게 풀어드려요(41) 화제가 됐던 드라마 ‘도깨비’를 보면 고모의 빚 때문에 사채업자들이 주인공을 찾아오는 장면이 있습니다. 사채업자들은 학교 앞에서 주인공을 납치해 돈을 내놓으라고 협박까지 합니다. 드라마에서는 주인공을 구해주는 도깨비가 나타났지만, 현실은 어떨까요? 많은 시민들이 불법 대부업자들의 횡포와 불법 채권추심 때문에 고통 받는 일이 허다합니다. 연 이율 300~580%, 도저히 갚을 수 없는 살인적인 금리 서울 남대문시장에서 의류매장을 운영하는 서모씨는 돈이 급해 흔히 말하는 ‘일수 사채’를 이용했습니다. 서모씨가 대출할 때 받은 돈은 2,600만 원이었습니다. 그러나 서모씨는 2,800만 원을 갚았습니다. 그런데도 사채업자는 원금 및 연체이자 명목으로 무려 2,500만 원을 추가로 갚아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연 이자율만 따져도 약 300~580%라는 살인적인 금리였습니다. 불법 사채업자가 집과 가게로 찾아와 돈을 갚으라고 위협하자, 서모씨는 견디다 못해 ‘서울시 불법대부업 피해상담센터’에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서울시 불법대부업피해상담센터가 조사를 해보니 서류상 대출 금액은 4,400만 원이었지만 선이자만 무려 2,600만 원을 공제한 걸로 드러났습니다. 상담센터는 사채업자와 직접 통화해 원금 및 법정이자율 25%를 초과한 금액은 무효라며 법 위반 사실을 고지했습니다. 결국 사채업자는 추가상환요구액 2,500만 원을 포기했고, 불법채권추심을 중단하는 등 채무관계가 종결됐습니다. 서울시, 5월 한 달 불법대부업 피해 집중 신고기간 운영 서울시 불법대부업피해상담센터 서울시는 5월 한 달간 미등록 대부업 및 고금리, 불법채권추심, 불법대부광고 등으로 인한 피해 집중 신고 기간을 운영합니다. 특히 피해자가 안심하고 신고할 수 있도록 신고내역 조서는 가명으로 작성되며, 민·형사상 소송절차 안내 등의 법률 지원 등 피해구제를 위한 실질적 지원까지 이루어집니다. ...
전단지

‘이자 폭탄’ 불법대부업체 피해 줄이려면…

좀 더 저렴하게 대출을 받기 위해 대부업을 찾는 이들이 있는데요. 이젠 꼼꼼하게 살펴보고 이용해야겠습니다. 40대 주부 A씨는 저금리 전환대출을 약속하는 광고를 보고 500만 원을 대출 받았다가 저금리 약속이 지켜지지 않은 채 과도한 추심에 시달렸습니다. 유흥업소에서 일하던 B씨는 생활비로 120만 원을 빌리고 꼬박꼬박 이자도 냈지만 원금은 줄지 않고 오히려 대출이 1,800여만 원까지 늘어나게 됐습니다. 이렇듯 최근 불법대부업으로 인한 피해가 늘어나자 서울시는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며 ‘불법대부업 피해 줄이는 5가지 방법’을 발표했습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① 금융감독원, 다산콜센터 등에 반드시 대부업체 등록여부 확인해야 대부업체를 이용할 때에는 반드시 등록업체인지 여부를 확인 후 이용해야 한다. 등록대부업체인 경우 최고 연 27.9% 이자율이 적용되는 반면, 업체명이 없는 등 미등록 불법대부업체의 경우 일수 등 방법으로 1,000%가 넘은 불법 고금리가 적용되는 대출사기 피해사례가 많기 때문이다. 대부업체 등록 여부는 눈물그만, 한국대부금융협회 홈페이지및 금융감독원(서민금융 1332)과 서울시 다산콜센터(120)를 통해서 확인 가능하다. ② 즉시 대출, 은행직원 사칭 저금리전환 현혹 등 불법업체 여부 의심 최근 전단지형 불법광고, 인터넷 등에서 즉시 대출, 은행직원을 사칭한 저금리전환 현혹 수법에 의한 피해가 증가하고 있다. 이 경우 일단 등록업체인지 확인이 필요하며, 전화로만 즉시 대출까지 받게 되는 경우는 불법업체와 거래일 가능성이 높다. 특히, 햇살론 등 정책서민자금 안내를 빌미로 유인해 지원조건에 미달을 핑계로 ‘ 선(先) 고금리 대출 후(後) 저금리 전환’을 제안하는 경우 불법대부업체 대출 실행으로 연결되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③ 대부금액, 기간, 이자율 확인, 반드시 자필기재 계약서 교부, 보관해야 대부계약을 체결하는 경우에는 대부금액과 대부기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