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2020 하반기 달라지는 서울생활’을 발표했다

2020년 하반기 서울생활 이렇게 달라집니다

서울시는 ‘2020 하반기 달라지는 서울생활’을 발표했다 벌써 2020년 하반기에 접어들었습니다. 언제 시간이 이렇게 흘렀지,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올해가 숨 가쁘게 흘러가고 있습니다. 금 새 끝날 것 같은 코로나19는 아직 진행 중이고, 우리는 달라진 일상에 조금씩 적응해 가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하반기엔 어떤 부분이 달라질까요? 서울시는 ‘2020 하반기 달라지는 서울생활’을 발표했습니다. 4개 분야 26개 사업으로 구성되는데요. 특히 올 하반기에 개장하는 공공공간·시설들이 눈길을 끕니다. 서울 곳곳에서 달라진 모습들을 경험하고 향유하면서 코로나19로 지친 이들이 조금이라도 위로받기를 바랍니다. ‘2020 하반기 달라지는 서울생활’ e-book ☞바로가기 안전한 도시 |세종대로 1.5km '서울대표 보행거리' 조성 ...2020.12. 시행 |퇴계로 보행친화공간 재편 완성 ...2020.10. 시행 |지하철 5호선 연장 '하남선' 개통 ...2020.12. 시행 |천호지하차도 평면화 및 중앙버스전용차로 개통 ...2020.8. 시행 |안전속도 5030 서울전역 확대 ...2020.7. 시행 오는 12월쯤이면 1.5km 세종대로 구간(광화문사거리~서울시청~숭례문~서울역)이 서울대표 보행거리 로 다시 태어난다. 차로를 현행 9~12차로를 7~9차로로 축소하고 보행공간 확충, 전 구간 자전거도로 조성, 공유차량 주차공간 설치, 세종대로 가로숲 조성이 핵심 내용이다. 세종대로 대표 보행거리 조감도 서울시는 2025년까지 녹색교통지역 22개 주요 간선도로를 걷고 싶은 보행 환경으로 개선하는 도로공간재편 사업을 추진해 ‘걷는 도시 서울’을 완성해 나갈 계획이다. 올해는 퇴계로, 을지로, 세종대로, 충무로, 창경궁로를 대상으로 사업 추진 중이다. 퇴계로는 2018년 4월에 1단계 구간(서울역고가~퇴계로2가)이 이미 완공되었고, 이번에 2단계 구간까지 완공되면 퇴계로 전 구간 재편이 완성된다. 12월에는 서울도심에서 ...
서울시와 푸른아시아에서 지구의날 50주년을 맞이하여 시행하는 투명 페트병 분리배출제

페트병 분리배출하고 ‘기후행동 챌린지’ 참여까지!

비닐 및 투명 페트병 분리배출 방법 ©서울시 서울시가 5월부터 ‘분리배출제’ 시범운영을 강화한다. 재활용품 배출 시 '비닐과 음료·생수용 투명페트병'을 다른 재활용품과 별도 분리해 버리는 것이다. 그간 자치구별 준비 상황에 맞게 지난 2월 중 시범운영을 시작하도록 추진했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대면 홍보, 점검 등을 진행하지 못했다. 이에 시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생활방역으로 완화되는 5월부터 집중 홍보를 통해 시범운영을 강화할 계획이다. 단독주택과 상가에서는 기존에 모든 재활용품을 혼합배출하는 대신 매주 '목요일'에만 비닐과 투명페트병을 각각 다른 봉투에 담아 배출해야 한다. 이 두 품목을 제외한 다른 재활용품은 목요일을 제외한 다른 요일에 배출하면 된다. 다만, 자치구에 따라 배출 요일에 목요일이 포함되지 않는 지역에선 금요일에 비닐과 투명 페트병을 배출한다.   투명 페트병 분리배출 방법 ©서울시 아파트(공동주택)의 경우에는 현재 플라스틱과 함께 버리고 있는 음료‧생수용 투명페트병을 별도 전용 수거함에 분리해 배출하면 된다. 이와 관련해 환경부는 현행 재활용 가능자원의 배출 및 수거방식 문제 개선을 위해 ‘재활용가능자원의 분리수거 등에 관한 지침’을 올해 상반기 내에 개정할 예정이다. 필자는 서울시 홈페이지 '내손안에 서울' 공지를 보고 직접 분리배출에 참여하고 SNS에도 공유했다. 평소에도 분리수거는 잘 하고 있었지만 깨끗하고 투명한 생수페트병이 다른 유색페트병과 함께 분리수거 되는 것이 안타까웠었기 때문이다. 생수병 포장된 비닐을 조심히 자르고 투명테이프로 다시 붙여서 재활용하면, 배출용 투명비닐로 사용할 수 있다. ©이영남 페트병을 분리배출하며, 서울시와 푸른아시아가 함께하는 매일매일 기후행동 챌리지에도 참여했다 ©이영남 서울시, 2020년 '지구의 해'로 선포… '매일매일 기후행동' 챌린지 한편, 2020년은 50번째 지구의날(Earthday)을 맞는 뜻깊은 해이다.  '지구의날'은 1970년 4월22일 미 상원의원 ...
비닐과 투명 페트병 분리배출제 시범운영이 5월부터 강화된다

Q&A로 알아보는 비닐·투명페트병 분리배출제

비닐과 투명 페트병 분리배출제 시범운영이 5월부터 강화된다 서울시가 5월부터 재활용품 배출 시 비닐과 음료·생수용 투명 페트병을 다른 재활용품과 별도 분리해 버리는 ‘분리배출제’ 시범운영을 강화한다. 그간 자치구별 준비 상황에 맞게 지난 2월 중 시범운영을 시작하도록 추진하였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대면 홍보, 점검 등을 진행하지 못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는 5월부터 집중 홍보를 통해 시범운영을 강화할 계획이다. 단독주택과 상가에서는 기존에 모든 재활용품을 혼합배출하는 대신 매주 목요일에만 비닐과 투명 페트병을 각각 다른 봉투에 담아 배출해야 한다. 이 두 품목을 제외한 다른 재활용품은 목요일을 제외한 다른 요일에 배출한다. 다만, 자치구에 따라 배출 요일에 목요일이 포함되지 않는 지역에선 금요일에 비닐과 투명 페트병을 배출하면 된다. 아파트(공동주택)은 투명 페트병과 그 외 플라스틱을 분리 배출하면 된다 아파트(공동주택)의 경우 현재 플라스틱과 함께 버리고 있는 음료‧생수용 투명 페트병을 별도 전용 수거함에 분리해 배출하면 된다. 이와 관련, 환경부에서는 현행 재활용 가능자원의 배출 및 수거방식 문제 개선을 위해 ‘재활용가능자원의 분리수거 등에 관한 지침’을 올해 상반기 내에 개정할 예정이다. 현재 코로나19로 인하여 1회용품 사용 및 배달・택배 이용 증가에 따라 재활용 폐기물 배출량이 증가한 가운데, 유가하락, 수출금지 등의 사태가 겹치면서 재활용 시장이 불안정한 만큼 이번 비닐, 투명 페트병 분리배출에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 비닐・투명페트병 ‘분리배출제’ Q&A 1. 왜 비닐과 투명 페트병만 별도로 배출해야 하나요? ⇒ 비닐의 경우 택배·배달 문화 발달 등으로 가장 많이 배출되지만 재활용률이 가장 낮습니다. 또한, 음식물 등의 오염물질이 묻은 채로 배출되는 경우가 많아 타 재활용품의 재활용률까지 저하시키는 주요 요인이며, 커피 믹스 같은 작은 비닐류의 경우 혼합되어 있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