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사가 완만하고 빼어난 조망을 갖춘 오봉코스는 겨울산행을 즐기기에 좋다

이한치한, 겨울산행으로 좋은 오봉코스

경사가 완만하고 빼어난 조망을 갖춘 오봉코스는 겨울산행을 즐기기에 좋다 ◈ 오봉코스-지도에서 보기 ◈ 입춘이 지났지만 겨울 끝은 아직 보이질 않는다. 날씨도 봄임을 깜빡 했는가, 연일 맹추위의 엄습이다. 한파가 강할수록 사람들은 움츠러들며 따스한 곳을 찾는다. 이럴 때 이한치한(以寒治寒)으로 추위를 즐길 수 있는 겨울산행은 어떨까. 아직 겨울 설산 풍광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북한산국립공원 오봉코스를 추천한다. 가까워서 좋고 경사가 완만하고 특히 빼어난 조망이 겨울산행을 즐기기에 더없이 좋은 코스이기 때문이다. 어둠이 채 가시지 않은 이른 새벽, 북한산국립공원 송추유원지를 찾았다. 등산객을 위한 넓은 주차장이 있어 주차장 걱정은 전혀 없다. 물론 버스를 이용해도 좋다. 구파발역에서 34번 버스를 타면 20여분이면 입구에 도착한다. 산행코스는 ‘북한산국립공원 오봉탐방지원센터에서 여성봉~오봉~오봉능선~송추폭포~송추계곡~송추분소(유원지)’에 이르는 약 6.4km 구간이다. 능선과 계곡 아름다운 풍광을 즐기면서 쉬엄쉬엄 걸어도 4시간이면 넉넉하다. 눈 쌓인 진지들도 정감있다 들머리를 오봉탐방지원센터로 시작했다. 입구에 들어서자 새하얀 눈이 길을 안내한다. 입구에서부터 첫째 봉우리인 여성봉까지는 1.5km이다. 눈 위에 발자국을 남기면서 오르는 산행의 맛은 색다르다. 뽀드득~ 뽀드득~ 걸음을 옮길 때마다 울리는 발자국 소리가 장단을 맞추어 주었다. 눈으로 옷을 입은 등산로 주변 진지(陣地)도 오늘은 정감이 느껴진다. 서울방어를 위한 진지들이다. 1시간 쯤 올랐을까, 드디어 여성봉에 이른다. 부지런한 산꾼들이 일출을 기다리며 오봉을 향해 무리지어 있었다. 바위의 형상이 여자 모습을 연상케 해 붙여진 이름이란다. 북한산을 향해 뻗은 도봉산 한 능선 끝자락으로 높이가 해발 504m이다. 부지런한 산꾼들이 일출을 기다리며 오봉을 향해 무리지어 있었다 ◈ 오봉코스-지도에서 보기 ◈ 여성봉을 둘러보고 곧장 오봉(五峰)을 향했다. 여성봉에서...
2014041702164734_mainimg

북한산 갈 땐 쓰레기로 돈 벌자

서울에 살고 있다는 것이 참 행복하다고 느낄 때가 있다. 왜냐하면 삶에 지친 심신을 힐링 할 수 있는 산이 우리들 가까이에 있기 때문이다. 북한산, 관악산, 도봉산 등 이 산들이야말로 1,000만 서울시민에게 주어진 특별한 선물이라 생각한다. 특히 북한산은 수도권에서 유일하게 국립공원으로 지정될 만큼의 명산(名山)이다. 자주 산에 오르며 건강과 삶의 여유를 찾아보자. 북한산에서는 쓰레기도 돈이 될 수 있는데, 바로 '그린포인트 제도'이다. '그린포인트(Green Point) 제도'란? 국립공원관리공단에서 시작한 '자연보호 캠페인'으로 국민 스스로가 국립공원 내의 쓰레기 수거활동에 적극 참여토록 유도하는 제도이다. 국립공원을 찾는 개인이 자기의 쓰레기는 물론 공원에 방치된 쓰레기를 수거해 오는 경우 그 쓰레기의 양을 포인트(돈)로 환산해 되돌려주는 제도이다. 어떻게 그린포인트를 모으나? 아주 간단하다. 북한산에 갔을 때 자신의 쓰레기나 산행 중에 방치된 쓰레기를 수거하여 하산하면서 공원관리사무소 직원에게 제시하면 된다. 사무소 직원은 수거해 온 쓰레기의 양을 측정하여 포인트로 환산한 후, 관리소에 비치된 명부에 수거자의 이름과 전화번호 및 환산한 포인트를 기록하면 끝난다. 쓰레기는 1g당 2포인트가 적립되며 1일 최대 2,000포인트까지 적립할 수 있다. 그린포인트는 어떻게 사용하나? 적립한 포인트는 국립공원의 주차장이나 야영장, 대피소 등 공원시설 이용 및 등산용품으로 교환, 대피소 이용 우선권을 제공 받는데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국립공원관리공단 홈페이지의 '그린포인트'를 검색, 쿠폰으로 출력하여 사용한다. 미처 쿠폰 준비를 못한 경우는 국립공원사무소에서 쿠폰을 출력을 할 수도 있다. 이 제도가 시작된 후 매년 쓰레기가 감소하고 있다니 기쁜 일이다. 다만 이 캠페인에 적극 참여했던 사람으로서 몇 가지 아쉬움도 느꼈다. 시민들이 산에서 수거해온 쓰레기를 관리소 직원이 양을 측정하고는 되돌려주는데 그 자리에서 수거하면 더욱 좋겠다. 또한...
2012051411254311_mainimg

북한산 지금이 딱 절정!

지난 5월 12일과 13일 양일간 서울시 은평구 진관동 북한산성 입구에선 제1회 북한산 아웃도어 페스티벌이 열렸다. 은평구가 주최하고 북한산성 마을공동체가 주관한 이번 축제는 북한산 국립공원을 찾는 탐방객과 북한산 둘레길 이용객이 많이 몰리는 북한산성 매표소 일대 주차장과 숲속 둘레교 무대에서 진행됐다. 이번 축제는 이 지역 상권 활성화와 북한산 아웃도어 축제를 특색 있는 관광브랜드로 개발하기 위한 목적으로 열렸다. 은평구는 북한산 아웃도어 축제를 매년 꾸준히 개최해 나갈 계획이다. 최근 개최된 아웃도어 관련 축제는 대부분 실내 전시공간에서 열렸다. 반면 이번 북한산 아웃도어 페스티벌은 북한산국립공원 입구 열린 공간에서 펼쳐져 말 그대로 아웃도어다운 행사였다. '북한산 최초 숲속 아웃도어룩 패션쇼와 재즈 페스티벌의 낭만'이라는 주제로 펼쳐진 축제 첫 날인 12일(토) 축제 현장 이곳저곳을 살펴보았다. 축제 개막식이 열린 12일(토) 북한산성 제 2주차장 일대는 50여 개 아웃도어 관련업체가 마련한 부스, 공연과 패션쇼가 열리는 주 무대로 가득찼다. 주차장 부지 완만한 경사지에 마련된 전시장 사이로 하늘높게 치솟은 북한산 의상봉이 인상적이었던 축제 현장은 주말을 맞이해 북한산을 찾은 탐방객들에게 좋은 볼거리를 선사했다. 재즈연주, 패션쇼, 어린이 암벽등반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 특히 상가 건물벽을 활용한 암벽 등반 체험 코스는 탐방객들의 많은 시선을 모았다. 이곳엔 어린이도 암벽 등반을 체험해 볼 수 있는 인공 암벽장도 설치됐다. 많은 어린이들이 직접 체험에 나서는 모습이었다. 각 업체 전시부스에선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되었다. 제품 홍보는 물론 1천원 경매나 간단한 이벤트를 통해 현장에서 아웃도어의류를 저렴하게 판매하거나 기념품을 무료로 나눠주기도 했다. 행사장 주 무대에선 아웃도어 퍼포먼스팀이 벌이는 뮤지컬 갈라쇼와 비보이 댄스 공연, 패션모델들이 등장하는 아웃도어룩 패션쇼가 펼쳐졌다. 북한산 둘레길로 이어지는 둘레교 입구에선 숲속 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