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촌마을서재

4월 북촌문화요일 개최! 예약 행사는 미리 챙기세요~

북촌마을서재 서울시와 (사)문화다움이 북촌에서 4월 한 달간 매주 토요일 주민과 방문객이 함께 하는 ‘북촌문화요일’을 진행한다. ‘북촌문화요일’은 종로구 북촌 내 서울 공공한옥 3개소(▲북촌문화센터 ▲한옥지원센터 ▲북촌마을서재)에서 진행되는 문화행사로, 북촌 고유의 장소성과 역사성을 느낄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들이 펼쳐질 예정이다. 먼저 북촌문화센터(계동길 37)에서는 칠보공예(14일), 직물놀이(21일), 매듭공예(28일) 등 평소 접하기 어려운 ‘전통문화체험’을 만날 수 있다. 또한 매주 토요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거문고(14일), 가야금(21일), 대금(28일) 등 ‘한옥 작은 연주회’가 열린다. 칠보 공예(좌), 작은 한옥 연주회(우) 특히 1921년 지어진 등록문화재 제229호인 북촌문화센터는 ‘계동마님 댁’으로 불린다. 이에 착안한 이색 프로그램도 준비됐다. 계동마님의 삶과 한옥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보물찾기 놀이도 즐길 수 있는 ‘계동마님 찾고 보물 찾고’는 14일과 28일, 오후 2시에 진행된다. 사전 예약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한옥지원센터(계동2길 11-7)에서는 어린이 대상으로 ‘한옥아 놀자’를 21일 오전 11시부터 진행한다. 한옥의 구조와 아름다움을 직접 느끼며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사진 예약을 통해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성숙한 마을여행 북촌지역 내 공정 관광 문화를 정착해 나가기 위해 주민들이 직접 해설사로 나서는 ‘성숙한 마을여행’도 운영한다. 14일 ‘북촌 감성’, 21일 ‘소반 공방 나들이’, 28일 ‘계동길 호기심 산책’이 차례로 진행되며, 사진 예약을 통해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주민사랑방 역할을 하고 있는 북촌마을서재(계동2길 11-9)에서는 주민들을 위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14일에는 영화 를 관람하며 담소를 나누는 주민모임 ‘씨네서재’가, 28일에는 주민들이 직접 가지고 온 물건을 서로 교환하는 ‘북촌 채움장터’가 열릴 예정...
북촌한옥마을에서는 3월 매주 토요일 `북촌, 봄 맞이`라는 주제로 문화행사를 진행한다.

북촌에 봄이 왔나봄…3월 북촌문화행사 활짝~

북촌한옥마을에서는 3월 매주 토요일 `북촌, 봄 맞이`라는 주제로 문화행사를 진행한다. 오지 않을 것 같던 봄이 왔습니다. 아직 체감온도는 겨울이지만, 봄옷이 걸린 쇼윈도, 슬며시 고개 내민 꽃봉오리를 보면서 봄이 오고 있음을 느낄 수 있는데요. 3월, 도심 속 한옥주거지 북촌한옥마을에서 봄을 느껴보는 건 어떠세요. 북촌한옥마을에서는 매달 주제를 정해 토요일마다 다채로운 문화행사를 진행하는 ‘북촌문화요일’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3월에는 ‘북촌, 봄 맞이’라는 주제로 풀짚공예, 한지공예, 한국화, 국악 등 다채로운 체험을 해볼 수 있습니다. 설레는 봄, 북촌을 거닐면서 봄을 느껴보세요. 북촌한옥마을에서는 3월 한 달 매주 토요일 전통문화행사 ‘북촌문화요일’이 진행된다. 북촌문화요일은 북촌문화센터, 한옥지원센터, 북촌마을서재에서 진행되는 문화행사로 매주 토요일 열린다. 3월 주제는 ‘북촌, 봄 맞이’로 한지공예 ‘한지 꽃 만들기’, 한국화 ‘족자 만들기’, 풀짚공예 ‘꽃 소쿠리 만들기’ 등 매주 다채로운 전통문화체험 프로그램을 만날 수 있다. 휴대폰 고리 만들기 해설사와 함께 북촌문화센터 곳곳을 둘러보고, 보물찾기도 진행되는 ‘계동마님 찾기’도 인기 있는 무료 프로그램. 이달엔 10일과 24일 오후 2시에 진행되며, 서울한옥포털 홈페이지에서 회당 15명 사전 예약을 받는다. 한지에 전통문양을 그리는 학생들 한옥지원센터에서는 우리 한옥에 대한 관심과 흥미를 유도하는 ‘한옥 하이라이트’, ‘한옥아 놀자’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한옥 하이라이트’는 전문 해설사가 외국인들에게 한옥지원센터 공간을 안내하는 프로그램이고, 한옥체험학습 ‘한옥아 놀자’는 어린이 대상 무료 프로그램으로 해설사가 어린이들에게 한옥의 구조와 온돌 원리 등을 설명한다. 17일 오전 11시~12시에 진행되며, 15명 사전 예약을 받는다. 아이들에게 한옥의 아름다움에 대해 설명해주는 `한옥아 놀자` 프로그램 또 북촌사...
북촌가기 딱 좋은 10월 '토요 문화행사'도 챙기세요!

북촌가기 딱 좋은 10월 ‘토요 문화행사’도 챙기세요!

백인제가옥 서울시와 (사)문화다움은 북촌에서 ‘북촌 가을추억’라는 주제로 10월 한 달간 매주 토요일, 주민과 방문객이 함께 하는 문화행사 ‘북촌문화요일’을 진행한다. ‘북촌문화요일’은 매주 토요일, 종로구 북촌 내 서울 공공한옥 3개소인 북촌문화센터(계동길 37), 한옥지원센터(계동2길 11-7), 북촌마을서재(계동2길 11-9)에서 펼쳐지는 문화행사다. ○ 한옥에서 마시는 가을 향기 ‘다도 체험’ 다도체험은 인성다례의 김용춘 강사가 진행하는 프로그램으로 차를 내어오는 과정에서부터 마시는 법, 그리고 정리하는 방법까지 안내한다. 고즈넉한 한옥 처마 아래, 따듯한 차를 앞에 두고 좋은 사람들과 함께 넉넉한 가을을 만나보자. (14/21일, 오후 1시30분~3시, 재료비 3천원, 사전접수) ○ 한옥과 한글이 만나는 시간 ‘멋진 한글 체험’ 세계인에게 한글의 멋과 아름다움을 보급하고 있는 ‘한글플래닛’이 재미있는 놀이를 통해 한글에 대한 문화적 공감력을 높이기 위해 야심차게 준비한다. 우리의 자랑스러운 문화유산인 한글과 한옥이 만나는 시간, 한글의 멋과 아름다움을 북촌문화센터에서 마음껏 느껴보자. (14/21일, 오후 2시30분~4시30분, 재료비 3천원) ○ 해설이 있는 북촌문화센터, ‘계동마님 찾기’ 1921년 지어진 등록문화재 제229호인 북촌문화센터는 ‘계동마님 댁’으로 불리었다. 매주 토요일, 해설사와 함께 북촌문화센터 곳곳을 둘러보며 계동마님의 삶과 한옥에 대한 이야기를 찾아본다. 마지막에는, 한옥 곳곳에 계동마님이 숨겨 두었다고 하는 보물찾기 놀이가 진행된다. (매주 토, 오후 1시/오후 2시, 회당 15명 사전접수, 무료) ○ 북촌 마을 해설사 박경숙의 ‘북촌감성’ 박경숙 선생이 이끄는 북촌감성 여행은 골목길 구석구석에 숨어 있는 북촌의 감성들을 깨우며 함께 걷는 여행이다. 서울 도심 안에서 일상에 지친 감수성을 회복 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14일, 오후 4시~5시30분, 10명 선착순 사전접수, 무료) ...
9월 매주 토요일 북촌에서 다채로운 행사

9월 북촌에서 만드는 가을 추억

9월 매주 토요일마다 북촌에서 다채로운 행사가 열린다. 북촌에서 9월 한 달 매주 토요일 전통문화행사 ‘북촌문화요일’을 진행한다. 북촌문화요일은 ‘북촌 가을추억’을 주제로 북촌문화센터, 한옥지원센터, 북촌마을서재에서 펼쳐진다. 서울시와 (사)문화다움이 함께 주최하며 주민과 방문객이 함께 하는 프로그램으로 꾸며진다. 자세한 정보는 서울한옥포털(hanok.seoul.go.kr)에서 찾아볼 수 있다. 북촌문화센터에서는 전통문화 일일체험과 공연, 해설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창작 연희극 황해도 방앗간 ▲우리 음악 북촌낙락 공연 ▲ 사랑방에서 만나는 전통공예체험 ▲계동마님 찾기 해설프로그램 등이 마련된다.  한편, 9월23일에는 추석(올해 10월4일)을 앞두고 미리 만나는 ‘2017 북촌 한가위’을 마련했다. 체험, 놀이, 공연, 전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한옥지원센터에서는 우리 한옥에 대한 관심과 흥미를 유도하는 외국인을 위한 우리한옥 알리기,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한옥아 놀자 등 신규 프로그램이 첫 선을 보인다. 주민사랑방 역할을 하고 있는 북촌마을서재에서는 주민들이 함께 어울리며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모든 프로그램이 별도 참가비 없이 무료로 진행된다. 참여신청은 전화 예약 또는 방문 신청을 통해 선착순으로 접수된다. 이 외 북촌일대에서는 공정 관광 문화를 정착해 나가기 위해 북촌 주민들이 직접 기획하고 해설사로 나서는 ‘성숙한 마을여행’을 운영한다. 정유승 서울시 주택건축국장은 “북촌은 남산한옥마을이나 민속촌과는 달리 주민들이 실제 거주하고 있는 생활공간이므로 주민을 배려한 관광 에티켓을 지켜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의 : 북촌문화센터(02-741-1033), 북촌마을서재(02-765-1373) ■ 9월 북촌문화요일 프로그램 장소 시간 9.2 9.9 9.16 9.23 9.30 북촌 문화센터 10:00~16:00 잠자리매듭 만들기 민화소품 만들기 허수아비 ...
북촌문화센터에서 열리는 국악공연

8월 북촌한옥에서 즐기는 색다른 여름나기

북촌문화센터에서 열리는 국악공연 가만히 있어도 땀이 흘러내리는 요즘, 에어컨·선풍기만 붙들고 계신가요? 북촌 한옥마을에서 여름을 잊게 할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됩니다. 서울시와 (사)문화다움은 도심 속 한옥주거지 북촌에서 ‘북촌 여름더위’라는 주제로 8월 한 달간 ‘북촌문화요일’을 진행합니다. 전통공예체험, 국악공연 등 다양한 문화행사가 예정돼 있으니 8월의 토요일, 색다른 여름나기를 원한다면 북촌으로 떠나세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북촌문화요일’은 매주 토요일 북촌문화센터, 한옥지원센터, 북촌마을서재에서 펼쳐지는 문화행사다. 이 달 8월에는 ‘북촌 여름더위’를 주제로 진행된다. 북촌문화센터에서 진행되는 전통공예체험은 현장에서 재료비 3,000원만 내면 누구나 부담없이 참여할 수 있다. ▲한국화 풍등 만들기 ▲전통섬유그림 모시 브로치 만들기 ▲닥종이공예 닥종이고무신 만들기 ▲직물놀이 여름용 머리핀, 파우치 만들기 등 체험이 토요일 오전 10시 ~ 오후 4시까지 운영된다. 북촌 체험행사에 참여한 아이들 ‘계동마님 찾기’는 해설사 이야기를 듣고 한옥에서 보물을 찾는 프로그램이다. 1921년 지어진 등록문화재 제229호인 북촌문화센터는 북촌 내에서는 흔히 계동마님댁으로 불리었다. 매주 토요일 1시,2시에 진행되며 홈페이지에서 신청 후 참여할 수 있다. 도심에서 접하기 힘든 한옥공연도 눈여겨 볼만하다. 8월 첫째 주는 한국낭송문예협회 소속 문인들이 시낭송을, 둘째 주부터는 각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시민들이 모여 만든 시민예술팀의 공연이 이어진다. 매주 토요일 오후 3시 ~ 오후 4시에 만날 수 있다. 마지막 주 토요일인 26일에는 여름 대표음료 오미자차를 마실 수 있는 ‘오미자차 나눔’행사도 준비돼 있다. 또 같은 날 북촌문화센터에서는 북촌문화센터 전통문화강좌 강사와 수강생들의 작품발표회 ‘잔치’가 열린다. 올해는 규방공예전, 전통공예전, 전통회화전으로 나뉘는 기획전시와 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