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동2길 한의원 골목 끝 서울 아닌 듯한 곳 ‘한옥지원센터’

툇마루에 앉아 ‘가을예찬’ 북촌 한옥기행

계동2길 한의원 골목 끝 서울 아닌 듯한 곳 ‘한옥지원센터’ 북촌 안 한옥마을에 대한 정보와 지도를 처음으로 얻어 여행을 준비하기에 제격인 곳이 있다. 북촌 여행의 시작점 바로 ‘북촌문화센터’ 이다. 국내외 관광객들을 위해 북촌에 대해 전시해 놓은 이곳은 홍보전시관 및 편의시설을 갖춘 북촌에 지어진 중규모 양반집 한옥이다. 입구에서 제일 먼저 만나는 홍보전시관. 북촌의 역사를 잘 정리해 두었으며, 외국 관광객들에게 전문해설사의 해설로 북촌역사해설이 가능한 곳이다. 외국 관광객들에게는 아마 이 북촌 전체가 하나의 박물관이 아닐까 싶다. 북촌여행의 시작점 북촌문화센터 대청마루에 앉아 오롯이 한옥을 느껴 보아도 좋다. 처마의 선들과 오래되고 투박한 서까래의 단정함, 거칠지만 나무결 가득 살린 대청마루와 툇마루의 오랜 빛깔, 자연과 어우러지는 한옥의 구조들을 가만히 감상해도 좋을 시간이다. 옛 우리 주거에 대한 막연함을 풀어주는 이런 공간이 북촌문화센터이다. 북촌문화센터 자체도 서울시 한옥개보수기준조례에 의거해 최대한 한옥 원형을 보존하고 복원했다고 한다. 뒷편에 마련된 정자에서는 시민교육관을 한눈에 볼 수 있다 홍보전시관 앞쪽으로 위치한 ‘안채’는 사무실과 회의실 및 전통문화강좌의 강의실로 사용되고 있고, 모든 사람이 쉬어갈 수 있게 ‘사랑방’도 개방하였다. 안채 뒤로 마련된 ‘정자’는 원래 사당이었고, 그 단아한 정자를 돌아 안쪽으로 자리한 ‘별당’은 이곳을 지키는 지킴이들과 주민들을 위한 모임 자리로 이용되고 있다. 양 옆으로 바람이 지나게 열어 두었던 ‘대청마루’에 앉아 오며 가는 관광객들의 모습을 지켜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인문학교실과 한옥문화 강좌를 들을 수 있는 시민교육관 북촌문화센터와 이어진 현대한옥은 아직 조금씩 개보수가 진행되고 있으며, 이곳 역시 완전 개방으로 누구나 와서 쉴 수 있는 서울공공한옥이다. 북촌문화센터의 시민교육관으로 사용되고 있어, 인문학부터 한옥문화강좌를 들을 수도 있고, 가까운 시간으로 가을 다도교실도...
북촌마을서재

4월 북촌문화요일 개최! 예약 행사는 미리 챙기세요~

북촌마을서재 서울시와 (사)문화다움이 북촌에서 4월 한 달간 매주 토요일 주민과 방문객이 함께 하는 ‘북촌문화요일’을 진행한다. ‘북촌문화요일’은 종로구 북촌 내 서울 공공한옥 3개소(▲북촌문화센터 ▲한옥지원센터 ▲북촌마을서재)에서 진행되는 문화행사로, 북촌 고유의 장소성과 역사성을 느낄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들이 펼쳐질 예정이다. 먼저 북촌문화센터(계동길 37)에서는 칠보공예(14일), 직물놀이(21일), 매듭공예(28일) 등 평소 접하기 어려운 ‘전통문화체험’을 만날 수 있다. 또한 매주 토요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거문고(14일), 가야금(21일), 대금(28일) 등 ‘한옥 작은 연주회’가 열린다. 칠보 공예(좌), 작은 한옥 연주회(우) 특히 1921년 지어진 등록문화재 제229호인 북촌문화센터는 ‘계동마님 댁’으로 불린다. 이에 착안한 이색 프로그램도 준비됐다. 계동마님의 삶과 한옥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보물찾기 놀이도 즐길 수 있는 ‘계동마님 찾고 보물 찾고’는 14일과 28일, 오후 2시에 진행된다. 사전 예약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한옥지원센터(계동2길 11-7)에서는 어린이 대상으로 ‘한옥아 놀자’를 21일 오전 11시부터 진행한다. 한옥의 구조와 아름다움을 직접 느끼며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사진 예약을 통해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성숙한 마을여행 북촌지역 내 공정 관광 문화를 정착해 나가기 위해 주민들이 직접 해설사로 나서는 ‘성숙한 마을여행’도 운영한다. 14일 ‘북촌 감성’, 21일 ‘소반 공방 나들이’, 28일 ‘계동길 호기심 산책’이 차례로 진행되며, 사진 예약을 통해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주민사랑방 역할을 하고 있는 북촌마을서재(계동2길 11-9)에서는 주민들을 위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14일에는 영화 를 관람하며 담소를 나누는 주민모임 ‘씨네서재’가, 28일에는 주민들이 직접 가지고 온 물건을 서로 교환하는 ‘북촌 채움장터’가 열릴 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