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이 `국제사회적경제협의체` 총회에 공동의장으로 참석해 개회연설을 하고 있다

박원순 시장, “세계 경제위기 해법은 사회적경제”

박원순 서울시장이 `국제사회적경제협의체` 총회에 공동의장으로 참석해 개회연설을 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7일부터 9일까지 열리는 ‘국제사회적경제협의체(Global Social Economy Forum, 이하 GSEF)’ 총회에 GSEF 의장도시 리더로서 참석, 사회적경제를 통한 혁신으로 전 세계가 직면한 경제위기의 긴 터널을 극복해나가자고 화두를 던졌다. GSEF는 세계 도시 시장, 국제기구 대표 및 사회적경제 리더들이 모여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논의하는 사회적경제 분야 국제네트워킹 플랫폼으로 2014년 서울시가 설립했다. 2014년에 이어 두 번째 열리는 이번 총회는 ‘혁신적이고 지속가능한 도시발전-지방정부와 사회적경제조직의 협력’을 주제로 각국 정부 및 도시 대표, 사회적경제 활동가 등 2,000여명이 참석한다. 박원순 시장은 7일 오전 9시(현지시간) 몬트리올 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GSEF 총회 개회식에 참석, 환영사를 통해 전 세계적인 경제위기와 불평등을 극복할 새로운 패러다임의 전환 개념으로 사회적경제를 강조했다. 박 시장은 “전 세계가 경제위기를 겪고 있고 불평등도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경제동력, 새로운 패러다임 전환이 필요한 시점에서 우리는 그 답을 사회적경제에서 찾고 있다”며, “사회적경제는 국가도 시장도 아닌 시민의 참여로 이루어지는 경제로, 협력·협동·연대·평등이라는 가치를 되살리는 운동이고 행진이자 이타심, 상호성, 명예와 헌신 같은 동기가 지배하는 경제”라고 역설했다. 이어 참가 도시 대표 20여명이 사회적경제에 대한 소견을 발표하는 세션에서는 지난 4년간 양질의 일자리와 사회적가치를 창출하며 빠른 양적·질적 성장을 이룬 서울의 사회적경제 성과를 밝혔다. 서울시는 그동안 지역 내 자원을 연계해 지역을 활성화시키는 전략을 추진, 2015년 말 기준으로 사회적경제기업 3,089개소, 총 연매출 1조 4,000억원(기업당 매출 8억 2,000여만원), 총 고용 1만 5,000여명(기업당 고용 9....
북미지역 3개 도시를 순방 중인 박원순 서울시장ⓒ뉴시스

서울시, 뉴욕서 스타트업 투자유치 세일즈

북미지역 3개 도시를 순방 중인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시가 세계 금융의 중심지 미국 뉴욕에서 국내 스타트업 투자 유치 지원에 나섰다.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한 서울시 대표단은 4일~12일 7박9일 일정으로 북미지역 3개 도시(뉴욕→몬트리올→샌프란시스코) 순방길에 오른 가운데, 현지시간으로 6일 오후 1시 30분(현지시간) 뉴욕 롯데 팰리스 호텔에서 유력 투자사를 초청해 ‘서울 데모데이 in 뉴욕’을 개최했다. 스타트업이 직접 나서기 어려운 해외진출과 투자유치 분야를 서울시가 가진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적극 지원하고, 우리 스타트업에 대한 공신력을 확보하기 위해 서울시가 뉴욕 현지에서 세일즈 활동에 나선 것이다. 이날 행사에는 글로벌 투자기관 ‘골드만삭스’, 실리콘밸리 최대 스타트업 투자 펀드회사 ‘500Startups’, 뉴욕의 유명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 ‘ERA(Entrepreneurs Roundtable Accelerator)’ 등 세계적인 투자사들이 참여해 국내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 가능성을 높였다. 4시간 가량 진행되는 이날 행사에서 국내 유망 스타트업 10개 기업은 개별 발표세션을 통해 기업을 홍보하고, 이 자리에 참석한 투자사 관계자들과 개별미팅을 갖는 등 투자유치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서울시는 성장 역량이 풍부하지만 자금 조달이 어려운 스타트업이 해외 투자사로부터 직접 투자를 받고 해외 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 투자와 성장이 선순환하는 스타트업 생태계를 구축해나가겠다고 이번 행사의 취지를 설명했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 데모데이 in 뉴욕’ 개회사를 통해 “서울은 세계 최고의 스마트폰 보급률과 인터넷 속도를 자랑하고, GDP 대비 R&D 투자금액 비율이 가장 높으며, 65개 대학에서 끊임없이 우수인재를 배출하는 창업하기 좋은 도시”라며 “서울 데모데이를 계기로 서울의 스타트업이 미국 진출의 기회를 잡는 동시에 서울이 아시아 진출과 투자를 모색 중인 미국 기업의 기회의 땅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