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촌문화센터에서 정월 대보름 음식을 나누는 시민들

영미씨! 정월대보름에 부럼깨러 여기 가요~

북촌문화센터에서 정월대보름 음식을 나누는 시민들 올림픽 때문일까요? 2월이 유난히 빨리 지나가는 느낌입니다. 3월 1일 3.1절이 지나면 3월 2일은 정월대보름. 예부터 정월대보름에는 한해의 건강과 소원을 기원하곤 했습니다. 24일 북촌에서는 정월대보름을 맞아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는데요. 부럼, 오곡밥도 나누어 먹고, 지신밟기 공연과 한지체험 ‘나만의 보름달 만들기’ 등을 할 수 있습니다. 가족, 연인과 나들이 할 곳을 찾는다면 북촌 어떠세요. 북촌에서 소원도 빌고 즐거운 추억도 만들어보세요. 도심 속 한옥주거지 북촌에서 ‘2018 정월대보름 맞이’ 행사가 열린다. 먼저, 북촌문화센터에서는 새해의 소원 성취를 기원하는 신명나는 ‘지신밟기’ 공연과 한 해의 건강을 기원하는 대보름음식 나눔 행사가 진행된다. 지신밟기 공연 ‘지신밟기’는 정월대보름을 전후하여 농악대가 집집을 돌며 집터 곳곳의 지신(地神)을 밟아 달램으로써 한 해의 안녕과 복덕을 기원하는 세시풍속이다. 성균관대학교 풍물패 ‘얼’에서 마련한 이번 행사는 북촌주민들의 화합과 건강, 행운을 기원할 예정이다. 더불어 소리꾼 박유민 선생의 신명나는 판소리 공연도 이어진다. 또 대보름에는 한 해를 건강하게 보내기 위한 소망이 가득 담긴 음식들을 이웃과 함께 나누어 먹으며 서로의 복을 기원하였다. 이러한 대보름 음식의 의미를 되새기며 부스럼이 나지 않는다는 ‘부럼’, 액운을 물리친다는 ‘오곡밥’, 여름에 더위를 먹지 않고 건강하게 지낸다는 ‘묵은 나물’ 등 등 대보름 음식을 정성스럽게 준비하여 다함께 나누어 먹는 행사가 진행된다. 이 외에도 온 가족이 함께 전통공예체험을 통해 무술년(戊戌年) 새해의 복덕과 소원을 빌어보는 시간이 마련된다. 탈 만들기, 새해 덕담 쓰기, 나만의 보름달 만들기 등을 할 수 있다. 북촌 마을서재에서는 소망첩 만들기와 부럼깨기 체험이 이어진다. 신청은 현장에서 할 수 있고, 재료비는 3,000원이다. 새해덕...
정월대보름 지신밟기 행렬

20일 북촌에서 정월대보름 즐겨요

정월대보름 지신밟기 행렬 예부터 한 해의 안녕과 복덕을 기원하는 정월대보름(음력 1월 15일)에는 온 마을 사람들이 다 같이 모여 음식을 나눠먹고 전통놀이를 즐겼습니다. 선조들의 정겹고 흥겨운 전통문화를 느껴보고 싶다면 가족과 함께 북촌을 찾아가보는 건 어떨까요? 서울시는 북촌문화센터에서 20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복(福)으로 가득 찬 정월대보름’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북촌 주민과 일반 시민들이 함께하는 이번 행사에서는 새해 소원 성취를 기원하는 공연과 세시풍속 체험행사 등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제공될 예정입니다. 집터 곳곳의 지신(地神)을 밟아 달램으로써 안녕을 기원하는 ‘북촌예술단’ 농악대의 지신밟기 행렬이 센터와 마을 곳곳을 누빌 예정입니다. 또한 전문 국악인들로 구성된 ‘예술 나눔’의 민요, 대금연주, 궁중무용, 가야금 병창이 해설과 함께 진행됩니다. 온 가족이 함께 복조리와 연을 만들며 한 해의 복덕을 기원하는 시간도 마련됩니다. 정월에 복이 조리 위에 가득 담기라는 뜻과 액운을 연에 담아 날린다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이외에도 북촌 주민들과 시민들이 대보름 음식을 나눠 먹으며 화합을 다지는 시간을 보낼 예정입니다. 귀가 밝아지고 기쁜 소식만 듣게 된다는 ‘귀밝이술’과 부스럼이 나지 않는다는 ‘부럼’, 여름에 더위를 먹지 않고 건강하게 지낸다는 ‘묵은 나물’ 등을 북촌마을협동조합 ‘웃고’ 회원들이 정성스럽게 준비하여 나눔 행사를 진행합니다. 정유승 서울시 주택건축국장은 “유서 깊은 한옥주거지, 북촌에서 맞이하는 이번 정월대보름 행사는 주민과 방문객이 함께 세시풍속을 체험하고 마을문화를 공유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의 : 서울시 북촌문화센터 02-2133-1371,1372 홈페이지 : 북촌한옥마을 bukchon.seoul.g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