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음피움 봉제역사관

창신동 봉제거리에 피어난 ‘이음피움 봉제역사관’

이음피움 봉제역사관 동대문역 1번 출구를 빠져나와 창신동 봉제거리를 거슬러 올라가면 이음피움 봉제역사관을 만나게 된다. 4월 11일 임시개관하여 현재 전시관람을 즐길 수 있으며, 5월 12일부터는 이음피움 홈페이지를 통해 예약신청 후 봉제관련 체험프로그램도 즐길 수 있다. '잘생겼다 서울'에도 선정된 이음피움은 체험프로그램을 제외한 전시관람은 무료로 만나볼 수 있으며 4층에는 카페와 전망대로 구성되어있어 인근에 위치한 동대문성곽공원, 낙산공원, 창신동족발 등 주변 여행스팟들과 함께 코스로 엮으면 한나절 투어로도 손색이 없다. 창문 너머로 들어오는 창신동 풍경. 봉제거리 골목 전체가 서울문화유산으로 지정되어 있다 또한 이음피움 봉제역사관이 있는 봉제거리는 골목 전체가 서울문화유산으로 지정되어 봉제거리박물관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거리 곳곳에 봉제 관련 용어나 생산과정에 대한 설명을 찾을 수 있어 이음피움을 둘러본 후 골목을 누벼보는 것도 뜻깊은 여행이 될 듯하다. 의류산업의 중심이었던 창신동의 봉제 역사를 보여주는 전시관 이음피움 봉제역사관은 지하1층, 지상4층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관람은 지하1층 안내데스크에서부터 시작된다. 지하1층은 주로 체험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는 봉제작업실이 있다. 1층은 봉제관련 영상과 자료를 만날 수 있는 봉제자료실, 2층은 직접 구매 가능한 단추가게와 창신동을 중심으로 한 봉제역사를 들여다볼 수 있는 봉제역사관, 3층엔 장인정신을 엿볼 수 있는 봉제마스터 전시관으로 꾸며졌다. 마지막 4층은 이음피움을 찾은 사람들의 휴식공간으로 바느질카페가 구성되어 있다. 장인정신을 엿볼 수 있는 봉제마스터 전시관 전체 전시내용을 둘러보면서 가장 오랜 시간 머물렀던 곳은 2층에 위치한 봉제역사관. 한국의 주요 산업 중 하나였던 의류산업의 중심이었던 창신동 이야기는 가슴을 먹먹하게 한다. 아침에 원단이 들어가면 저녁엔 옷이 나온다는 놀라운 마법 뒤에는 열악한 환경 속에서 청춘을 보낸 미싱공들이 있었다. 많은 사진자료들 중 열악한 작...
봉제거리 조감도

창신동에 ‘봉제박물관·봉제거리’ 조성

창신동 봉제골목 과거 밤낮없이 재봉틀소리가 끊이지 않던 창신동 봉제골목은 바로 패션산업의 근간이 되는 곳이었는데요. 지금은 힘찼던 재봉틀소리마저 흐릿해지고, 나이든 중노년층만 자리를 지키고 있는 이곳에 서울시가 새로운 숨결을 불어넣을 전망입니다. 2017년까지 창신동에 ‘봉제박물관’과 ‘봉제거리’를 조성하여 그 의미를 되살리고, 2020년까지 고령화된 봉제인력에 새로운 젊은피를 신규양성하고 투입하겠다는 내용이 발표됐습니다. 더불어 일자리 대장정 6일차인 15일에는 서울시장이 직접 나서 창신동을 찾기도 했는데요. 자세한 내용, 내 손안에 서울에서 전해드리겠습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 일자리 대장정 6일차: 봉제산업 현장 - 2017년까지, 봉제박물관(가칭)과 봉제거리(가칭)을 조성 계획  - 평균 57세로 고령화된 봉제인력…2020년까지 1,780명 신규 양성  - 15일, 서울시장 봉제업 종사자, 지역주민, 봉제박물관 협의체 등 방문  - ‘봉제산업 발전 종합계획’으로 패션산업 기반인 봉제산업 제2전성기 견인 봉제업의 메카 창신동에 ‘봉제박물관’, ‘봉제거리’ 조성 1,116여개 업체, 3,300여 명의 종사자가 밀집한 봉제업의 집적지이자 서울 패션산업의 메카인 동대문시장의 배후생산지인 종로구 창신동. 서울시가 창신동에 지역특색을 살린 ‘봉제박물관(가칭)’과 ‘봉제거리(가칭’)을 오는 2017년까지 조성합니다.  특히, 2017년 9월 오픈 예정인 서울시 최초의 ‘봉제박물관’은 관이 주도하는 방식이 아니라 창신마을넷, 협동조합 등 다양한 커뮤니티를 비롯한 지역주민과 봉제업 관계자, 외부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협의체가 운영 프로그램을 손수 만들어나갑니다.  ‘봉제박물관’은 창신동 647번지 봉제공장이 밀집한 거리 끝자락에 대지면적 266.8㎡에 지상 3층 및 지하 1층 규모로 조성될 예정입니다. 서울시는 내년 상반기 중으로 현상 설계공모 및 건축 설계를 마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