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꽃을 보는 누구나 핸드폰이나 카메라에 담기 위해 셔터를 누른다. ⓒ김미선

도심 속 사찰 연꽃축제…발길 붙잡는 향기

24절기 중 열한 번째 절기인 소서(小暑)는 ‘작은 더위’라는 뜻이다. 소서가 지나면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된다. 여름과 함께 '연꽃'의 계절이 돌아왔다. 연꽃이 활짝 피어 무더위를 해소시켜주기라도 하듯 아름다운 풍경을 보여주고 있는 조계사 경내로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진다.  조계사에서는 8월말까지 제 6회 연꽃축제 ‘나를 깨우는 연꽃향기’가 펼쳐진다. ⓒ김미선  연꽃은 불교의 상징이다. 불가의 꽃으로 색이 깨끗한 연꽃은 다양한 종류가 있다. 연꽃은 그 자체만으로도 아름답지만 꽃에 담겨진 꽃말은 더욱 사랑스럽고 친근한 느낌을 갖게 한다. 백련꽃은 순수, 결백, 홍련꽃은 신뢰, 가시연꽃은 그대에게 행운을, 어리연꽃은 물의 요정, 수련꽃은 청순한 마음, 물양귀비 꽃말은 위안이다. 연꽃을 보는 누구나 핸드폰이나 카메라에 담기 위해 셔터를 누른다. ⓒ김미선 연꽃을 보기 위해 멀리 가지 않아도 도심 속 연꽃축제를 즐길 수 있다. 지하철 3호선 안국역 6번 출구로 걸어가다 인사동 입구를 지나 종로쪽으로 발길을 돌려 걷다보면 건너편에 연꽃 가득한 조계사 일주문이 눈에 들어온다. 도로가에서 반겨주는 연꽃에 넋을 읽고 바라본다. 시민들뿐만아니라 외국인들도 자연스럽게 일주문으로 들어가 핸드폰, 카메라 셔터를 누르며 환하게 웃음 짓는다. 누구의 방해도 받지 않고 청초한 꽃망울에 매료되어 나도 모르게 연꽃 사이를 거닐게 된다. 연꽃화분 사잇길로 천천히 걸으면서 그 시간을 즐긴다. ⓒ김미선 올해로 6회째를 맞이한 조계사 연꽃축제는 ‘나를 깨우는 연꽃향기’를 주제로 7~8월 아름다운 연꽃에 취하게 된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축제들이 취소되기도 했지만 연꽃축제는 오픈된 공간에서 펼쳐지고 있어 누구나 편하게 감상할 수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동참하며 아름다운 풍경에 빠져본다. 연꽃 화분마다 짧은 법문의 글귀가 있다. ⓒ김미선 대웅전 앞 450년 된 회화나무 옆에서는 불자들이 거리두기 자리에서 기도를 드리고 있다. ⓒ김미선 일주문으로 들어가면 ...
백범일지 낭독회 행사를 진행하는 시민위원과 스님의 모습 ⓒ이재찬

봉원사 ‘백범일지 낭독회’에 가다

백범일지 낭독회 행사를 진행하는 시민위원과 스님의 모습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회는 지난 11월 15일 서울 서대문구 봉원사에서 많은 시민위원과 사참 스님이 참석한 가운데 백범일지 초판 발행일 기념과 백범일지 낭독회 행사를 가졌다. 이날 강연을 맡았던 한시준 교수는 백범 김구 선생이야말로 ‘세계적으로 내세울 수 있는 지도자’임을 다시 한번 강조하였다. 이와 함께 동아시아의 한‧중‧일 각 나라를 대표하는 역사적 인물 중에서 중국은 공자, 진시황, 손문, 장개석, 모택동을, 일본은 토요토미 히데요시, 이토 히로부미를, 한국은 세종대왕, 이황, 이이, 신사임당, 이순신 등을 거명하였다. 그런데 ‘세계에 알려진 한국인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쉽게 대답하기 어려웠다. 세계에서 한국의 위상이 달라진 만큼 우리의 역사를 세계에 알려야 할 시대적 필요성이 있다는 것에 공감했다. 이를 위해, 전 세계에 내세울 수 있는 인물을 찾아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는 응당 인류의 보편적 가치인 자유·평등·행복을 지키기 위해 노력한 세계인이 공감할 인물이어야 할 것이다. 우리는 통한(痛恨)의 독립운동 역사를 갖고 있다. 이런 역사 속에서 세계적 인물로 내세울 수 있는 인물을 찾는다면 누구인가? 국내외적으로 가장 큰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는 인물은 백범 김구 선생이라고 볼 수 있다. 그는 중국, 대만을 비롯해 일본, 베트남 등 동아시아 지역에 널리 알려져 있다. 특히 중국과 대만에는 한국독립운동의 상징처럼 주목받고 있다. 중국 국민당과의 한‧중 대일 공동항전의 지도자로 이해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에는 대한민국 임시정부와 관련된 기념관이 없지만, 중국 상해, 항조우, 충칭 등 9곳에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관들이 세워져 있다. 또한 임시정부를 이해하는 차원이 다르다. 중국 정부나 중국인들은 상해의 임시정부 청사를 대한민국의 탄생지로 여기고 있고 한국에서도 그렇게 여기는 줄로 알고 있다고 한다. 임시정부에 대한 이해와 더불어 김구 선생을 이해하는 차원도 다르다. 중국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