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시민기자 강은혜

‘벌써 설레지 말입니다’ 한강 봄꽃 릴레이!

여의도봄꽃축제 ‘꽃보다 ○○’이란 말을 쓰긴 하지만, 봄엔 ‘꽃’을 대체할 단어는 없는 듯싶습니다. 골고루 쳐다볼 틈도 없이 화르르 피고 지기에 더 애틋하고 간절한가 봐요. 서울시(한강사업본부)가 오는 4월 2일부터 5월 29일까지 58일간 한강공원 전역에서 를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한강 봄꽃 대표 명소에서 숨겨진 장소까지 충분히 즐기실 수 있도록 60여개의 다양한 프로그램들로 풍성하게 준비했습니다. 황홀한 봄날이 또 그렇게 가기 전에, 올해는 미리 나들이 스케줄을 짜보는 건 어떠신지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① 개나리→벚꽃→유채꽃→ 찔레꽃→청보리→장미, 6개 테마별 ‘봄꽃 릴레이’ 한강에서 가장 먼저 봄을 알리는 개나리는 바로 다음 주부터 만나실 수 있습니다. 4월 2일 뚝섬한강공원 산책길을 따라 행사가 펼쳐집니다. 약 5km(70분 소요) 걷기코스를 걸으며 거리음악가의 연주를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한강을 대표하는 봄꽃축제, 는 4월 4일부터 4월 10일까지 개최됩니다. 4월 9일에는 여의도한강공원 물빛무대에서 ‘한강벚꽃콘서트’가 열립니다. 또한 4월 2일부터 4월 8일까지는 봄꽃, 분재, 채소, 화훼자재 등을 판매하는 ‘한강플라워마켓’도 펼쳐집니다. 서래섬 유채꽃 반포한강공원 서래섬을 온통 노랗게 물들이는 유채꽃은 5월에 볼 수 있습니다. 는 오는 5월 14일, 15일 이틀간 열릴 예정인데요, 파란 하늘과 유유히 흐르는 한강, 그리고 노란 꽃이 만들어내는 한 폭의 그림 같은 풍경을 마주할 수 있습니다. 유채꽃에 이어 다음 바톤을 이어받을 주자는 찔레와 청보리입니다. 5월 21일 고덕수변생태공원에서 가, 5월 28일부터 29일까지 이촌한강공원에서 가 열립니다. 모내기, 곤충관찰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이 마련돼 가족 봄나들이 장소로 제격입니다. 요즘 드라마 ‘송송’ 커플처럼 달달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싶다면 뚝섬과 양화한강공원을 추천합니다. 사랑을 고백할 때 좋은 꽃, ...
대한민국 지역 홍보센터

봄축제 나들이의 설레임이 있는 곳

한국지역진흥재단 지역홍보센터에서 5월 29일까지 지역의 봄축제를 알리기 위해 라는 주제로 기획 전시회를 개최한다. 올 봄에 어디로 여행을 갈지 고민된다면, 지금 바로 지역홍보센터에 방문해보자. 지역홍보센터에 들어서면 입구 왼쪽에 대형 축제지도가 걸려있는데, 전국 51개 지역의 봄축제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다. 또한 각 지역의 축제 리플릿과 관광지도까지 비치돼 보다 풍성한 정보를 손쉽게 얻을 수 있다. 4월에 진행되는 주요 축제로는 당진 기지시줄다리기축제(4.9~4.12), 영암 왕인문화축제(4.9~4.12), 제천 청풍호벚꽃축제(4.10~4.12), 삼척 맹방유채꽃축제(4.10~4.19), 강화 고려산진달래축제(4.18~4.30), 의령 민속소싸움대회(4.22~4.26), 부산 광안리어방축제(4.24~4.26), 영월 단종문화제(4.24~4.26), 고양국제꽃박람회(4.24~5.10),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4.24~5.31) 등이 있다. 봄축제와 더불어 '전국의 산과 길'이라는 테마로 등산 안내 지도와 둘레길 지도도 갖춰놓고 있다. 이 밖에도 시티투어, 힐링여행, 정보화마을 등 테마별로 관광지를 소개하고 있으며, 아울러 강원도 DMZ 박물관에서 제공한 'DMZ의 봄' 작품사진 30점도 전시하여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지역홍보센터는 지역의 문화관광·축제행사·특산물을 홍보하는 곳이다. 운영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이며, 위치는 지하철 7호선 고속터미널역 3, 4번 출구 방향 지하 1, 2층이다. 지하 1층은 봄축제 기획전이 열리는 홍보자료관, 지하 2층은 전국 각 지역의 대표 농·특산품을 모여져 있는 전시관과 특산품을 구입할 수 있는 상설직판장이 있다. 상설직판장에서는 양질의 지역 특산품을 시중 가격보다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이번 주에는 어디로 꽃구경을 가야할지 고민하지 말고 지역홍보센터에 한 번 방문하면 좋을 것이다. 더불어 장바구니도 잊지 말자. 문의 : 한국지역진흥재단 지역홍보센터 02-3496-...
2013032804261522_mainimg

취향 따라 골라 걷는 봄꽃 명소

봄나들이를 계획하는 시민을 위해 가족과 봄나들이 하기 좋은 봄꽃길, 연인과 드라이브하기에 좋은 길, 걷기 좋은 길, 색다른 꽃을 감상할 수 있는 길 등 <서울 봄꽃길 100선>을 소개한다. 서울시는 서울시내 전체 공원, 가로변, 하천변 등을 총망라해 총 길이 180㎞에 달하는 봄꽃이 아름다운 길을 선정해 발표했다. 올해 서울시가 선정한 <서울 봄꽃길 100선>은 ▴공원 내 꽃길 36개소 ▴가로변 꽃길 30개소 ▴하천변 꽃길 31개소 ▴녹지대 3개소로 총 100개소이다. 특히 서울시는 100개소의 봄꽃길을 장소 성격에 따라 ▴봄나들이 하기에 좋은 봄꽃길 ▴드라이브에 좋은 봄꽃길 ▴산책과 운동하기에 좋은 봄꽃길 ▴색다른 꽃을 감상할 수 있는 봄꽃길 ▴축제를 즐길 수 있는 봄꽃길 5가지로 분류해 시민 이용편의를 한층 높였다. 기상청은 올해 서울지역 봄꽃이 피는 시기가 평년(30년 평균)과 비슷하고 지난해에 비해서는 7일 빠를 것으로 예상했다. 개나리는 3월 28일, 진달래는 3월 29일 꽃이 피기 시작해 4월 5일경 활짝 피고, 벚꽃은 4월 9일 꽃이 피기 시작해 4월 15일경 절정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봄꽃길 1 - 대형공원 봄나들이 하기 좋은 봄꽃길 중 첫 번째로 꼽힌 곳은 중랑캠핑숲, 북서울꿈의숲, 뚝섬 서울숲, 과천 서울대공원 등 대형공원들이다. 2010년 개원하여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중랑캠핑숲은 공원으로 조성하기 전부터 배나무 과수원이 있던 지역으로 산책로를 따라 핀 하얀 배꽃이 장관을 이룬다. 또 이곳은 오토캠프장으로 유명한데 잔디밭, 야외테이블, 전원 공급시설 등이 별도로 설치되어 있고, 스파와 샤워장 등 편의시설이 완벽해 캠핑장 시설로는 국내 최고 수준을 자랑한다. 북서울꿈의숲은 큰길을 따라서 왕벚나무가 화려한 꽃을 피워낼 예정이지만 그보다는 이탈리아 식당인 라포레스타 앞 창포원의 화려한 창포꽃과 수만본의 야생화가 더욱 기대되는 곳이다. 잔디광장에서 도시락도 먹고, 전망대와 문화공연도 챙겨볼 수 있다. 남산은 개나리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