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11월 6일까지 연장...5부제 폐지

‘긴급생계비’ 지원대상 확대하고 신청기간 연장

보건복지부와 서울시가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사업 현장 신청기간을 11월 6일까지로 연장했다. 보건복지부와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소득이 감소한 위기가구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 10월 19일부터 실시한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사업의 현장 신청기간을 오는 11월 6일까지로 연장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접수 마감 연장과 함께 코로나 확산 이전에 비해 사업소득(근로소득)이 줄어든 지급 기준 적합 가구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도록 지원 문턱을 낮췄다. 지급 기준은 중위소득 75% 이하, 재산 6억 원 이하이며, 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 긴급복지(생계지원) 지원을 받았을 경우 중복지원이 불가능하다. 시민들의 원활한 신청 접수를 돕기 위해 출생년도 끝자리 5부제도 폐지했다. ■ 가구 당 중위소득 75% 기준 (단위 : 원) 1인 가구 2인 가구 3인 가구 4인 가구 1,318,000 2,244,000 2,903,000 3,562,000 5인 가구 6인 가구 7인 가구   4,221,000 4,880,000 5,542,000   ※ 8인 이상 가구의 중위소득 : 1인 증가 시마다 883,347원 증액 현장 방문 신청 시, 세대주 혹은 동일세대 내 가구원이나 대리인(법정대리인 등)이 본인 신분증(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여권, 청소년증, 장애인증 등 원본)을 지참하고 거주지 소재 동주민센터를 방문하면 된다. 신청서, 개인정보제공 동의서(세대원 포함), 소득 감소 증빙 자료가 필요하며, 일용직·영세사업자 등 소득 입증이 불가능한 경우에는 소득 감소 신고서를 제출하면 인정받을 수 있다. 신청 전 확인사항 및 서류 등 확인하기 ☞ 클릭 소득 감소 여부는 올해 7~9월 소득(월 또는 평균소득)이 과거 비교 대상 기간 동안 신고한 근로·사업소득에 비해 얼마나 감소했는지 여부로 확인한다. 비교 대상 기간 소득은 ①지난해 월 소득 또는 평균소득, ②지난해 7~9월 ...
서울시는 25%이상 소득이 감소한 저소득 가구에 긴급생계지원을 실시한다

‘긴급생계지원’ 최대 100만원…19일부터 현장접수

서울시가 25%이상 소득이 감소한 저소득 가구에 긴급생계지원을 실시한다 서울시가 코로나19로 소득이 감소한 위기가구를 지원하기 위해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현장신청을 19일부터 시작한다. 이는 보건복지부에서 실시하는 사업으로 지난 12일부터 복지로를 통해 온라인 접수가 이뤄지고 있으며, 온라인 접수가 어려운 시민을 위해 19일부터 현장접수가 진행된다. 지원대상은 코로나19로 인한 실직,휴·폐업 등으로 소득이 25% 이상 감소해 생계가 곤란해진 가구다. 사업소득(매출)이 25% 이상 감소한 자영업자와 근로소득이 25% 이상 줄어든 경우, 지난 2월 이후 실직으로 구직급여를 받다가 수급이 종료된 가구 등을 대상으로 한다. 소득 감소 여부는 올해 7~9월 소득(월 또는 평균소득)이 과거 비교 대상 기간 동안 신고한 근로·사업소득 대비 25% 이상 감소했는지 여부로 판단한다. 비교 대상 기간 소득은 ①지난해 월 평균 소득, ②지난해 7~9월 한 달 간 평균소득, ③올해 상반기(1~6월) 월 소득 및 평균소득 세 가지를 기준으로 하며, 이 중 유리한 기준을 선택할 수 있다. 지급 기준은 중위소득 75% 이하, 재산 6억 원 이하이며 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 긴급복지(생계지원) 지원을 받았을 경우 중복지원이 불가능하다.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소상공인새희망자금, 폐업점포재도전장려금, 근로자고용유지지원금, 구직급여를 받았거나 청년특별취업지원 프로그램 참여자 중복지원 불가) ■ 가구 당 중위소득 75% 기준 (단위 : 원) 1인 가구 2인 가구 3인 가구 4인 가구 1,318,000 2,244,000 2,903,000 3,562,000 5인 가구 6인 가구 7인 가구   4,221,000 4,880,000 5,542,000   ※ 8인 이상 가구의 중위소득 : 1인 증가 시마다 883,347원 증액 위기가구 긴급생계비는 올해 9월 9일 주민등록 상 가...
아이와 반려견이 교감하는 모습

아기와 강아지와 함께! 초보엄마의 ‘DOG박육아’ 일기

아이와 반려견이 교감하는 모습 안녕하세요, 지난 6월 출산한 초보엄마 ‘볼리’입니다. 남자 아기와 반려견 ‘바닐라’를 키우며 말 그대로 ‘DOG박육아’를 하고 있죠. 아기와 강아지를 함께 키우며 벌어지는 고군분투 이야기를 ‘내 손안에 서울’ 독자 분들과 한 달에 한 번(매월 셋째 주 수요일, 발행일 기준) 나누려고 합니다. 저와 같은 초보부모에게는 힘이 되는 이야기, 예비부부에게는 선배맘으로 챙겨주고픈 꿀정보, 저와 같이 반려견이 있는 가정이라면 아기와 강아지를 함께 키우는 방법 등의 도움을 드릴 수 있을 거예요. 앞으로 많은 관심과 애정을 부탁드립니다. 초보엄마 ‘볼리’의 ‘DOG박육아’ (1) 함께 자라는 아기와 강아지 #1. 찬란한 첫 출산의 기억 “3.1kg. 건강한 남자 아기예요.” 초여름 색이 짙어지기 시작한 유월의 첫 날, 생애 처음 느껴보는 열 시간의 진통 끝에 엄마가 되었다. 초록색 의료용 담요 속 새까만 눈동자를 가진 아이가 이제 막 고통을 끝내고 하염없이 우는 나를 쳐다보았다. 회음부 봉합을 하는 동안 품에 안긴 아이는 첫 울음을 터트렸다. “울지마. 아가야. 엄마 여기 있단다. 우리 예쁜 강아지. 엄마 만나러 오느라 고생했어. 건강하게 태어나줘서 고마워.” 마치 미리 준비한 듯 우는 아이를 달래는 모습에 스스로 조금 놀랐다. 이 따뜻하고 작은 존재는 내게 엄마라는 인생의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분만 후 아이를 처음 마주한 순간 병원에 있는 2박 3일은 통증을 견디고 한 대접의 미역국을 먹으며 아직 제대로 젖을 물지 못하는 아이를 위한 수유 시도의 반복이었다. 나처럼 자연분만의 경우 제왕절개에 비해 비교적 빠르다곤 하지만 출산 후 회복은 결코 쉬운 과정은 아니었다. 3일째 되는 아침, 퇴원 수속을 마친 후 작은 아이를 품에 안고 집으로 향했다. 남들 다 가는 조리원 대신 집에서 산모와 신생아를 관리해주는 ‘산후관리사 서비스’를 신청했다. 예상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