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대문시장 구간 보행환경개선

회현역~퇴계로2가, ‘걷기 좋은 거리’로 만든다

남대문시장 구간 보행환경개선 서울시는 지하철 4호선 회현역부터 퇴계로2가까지 1.1㎞를 보행자 중심의 걷기 좋은 길로 만들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서울역고가 보행길 조성과 연계해 추진하는 이번 퇴계로 도로공간재편 사업은 사대문안 도심 내 주요 간선도로의 도로공간 재편을 통한 보행환경을 개선하는 사실상 첫 번째 사업이기도 하다. 서울역고가와 곧바로 연결되는 남대문시장 구간(연장 약250m)은 서울역고가 보행길 개장시기에 맞춰 내년 4월까지 완료한다. 그 외 나머지 구간인 회현역7번 출입구~퇴계로2가 구간(연장 약850m)은 단계별로 추진할 계획이다. 퇴계로 도로공간재편 사업 위치도 우선 많은 보행량에도 불구하고 보도 상 지장물로 통행불편이 많았던 남대문시장 구간은 차로를 줄여 보행공간을 확보한다. 왕복 6차로에서 5차로로 1개 차로를 축소해 보도 폭을 4.4~12.5m로 넓힌다. 신세계백화점 구간은 왕복 12차선에서 10차선으로 줄여 5.6m~11.3m이던 보도 폭을 8.8m~18.1m로 늘린다. 명동 구간도 왕복 7~8차선에서 6~7차선으로 줄여 보도 폭을 2.4m~8.9m에서 3.3m~11.0m로 확대한다. 남대문시장 구간 사업전(좌)과 사업후(후) 조감도 또 물품하역 등 조업차량이 많은 지역특성을 고려하여 원활한 상업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조업공간으로 일반차량 5면과 이륜차 20면의 조업정차공간을 조성한다. 보도포장은 서울역고가 보행길과의 연속성을 고려해 고가 인접구간인 남대문시장 구간은 보행길과 유사한 재질의 PC콘크리트 블록을 사용한다. 보행불편을 초래하는 한전 지상기기, 가판대, 물건적치 등 가로시설물도 정비해 보행자의 통행폭을 최대한 확보한다. 가로수는 혼잡한 지역특성을 감안해 남대문시장 구간 차도 경계부에 은행나무를 심는다. 보도 폭이 넓은 신세계백화점 앞 구간은 기존 은행나무 가로수와 연계해 2열 식재하고 그늘 쉼터 조성 및 상징적인 공간을 형성할 계획이다. 명동 구간 보행환경개선 내·외국인 관광객 등 보행자가...
길ⓒ뉴시스

길을 걷다 불편하면 신고하세요!

일상생활 중 보행 불편사항을 모니터링하고 신고하는 ‘서울시 거리모니터링단’ 715명이 12일부터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갑니다. 서울시는 이날 오후 3시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서울시 거리모니터링단’ 발대식을 열고 활동을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2012년 서울시가 발표한 ‘보도블록 10계명’의 일환으로 운영하고 있는 거리모티터링단은 ▲2012년 424명(1,159건 신고) ▲2013년 646명(18,490건 신고) ▲2014년 654명(24,256건 신고) ▲2015년에는 710명이 활동(5만 6,130건 신고)을 했습니다. 올해는 시각 및 지체장애인들도 거리모니터링단에 직접 참여했습니다. 일상생활 속에서 장애인들이 겪는 불편사항들을 꼼꼼히 챙기면서 점자블록 및 보도블록 턱 등을 살피게 됩니다. 거리모니터링 요원은 보도 파손, 침하 등 보행 중 불편사항들을 발견했을 때 120다산콜센터나 스마트폰으로 현장사진을 찍어 신고하면, 해당 부서는 신속하게 조치한 후 그 결과를 알려줍니다. 또한 이들이 지적한 내용은 향후 보행환경개선 사업에도 적극 반영할 계획입니다. 한편, 거리모니터링단이 아니더라도 길을 걷다 불편한 사항이 있으면 시민 누구나 120 다산콜센터나 스마트폰 '서울스마트 불편신고'로 신고할 수 있습니다. 김준기 서울시 안전총괄본부장은 “715명의 거리모니터링단과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보행환경을 개선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며, 앞으로도 보행자 중심의 걷기 편한 보행환경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송정제방길이 보행자 중심의 `걷고 싶은 길`로 새롭게 조성됐다

‘걷고 싶은 길’로 변신하는 송정 제방길

송정제방길이 보행자 중심의 `걷고 싶은 길`로 새롭게 조성됐다서울에서 ‘물을 따라 걷는 단풍길’로 잘 알려진 중랑천 송정 제방길. 이 길은 기자가 과거에 성수동에서 송정동까지 자전거로 출퇴근했던 길이기도 했다. 중랑천을 따라 5.6km로 이어지는 송정 제방길은 왕법나무와 느티나무, 은행나무 단풍 등이 어우러진 수림으로도 유명하다.자전거를 타고 오랜만에 다시 찾은 송정 제방길은 ‘걷고 싶은 길’로 거듭나 있었다. 중랑천변 살곶이다리부터 송정체육공원 구간(길이 1.8km, 폭 4.9m)을 연결하는 자전거 길이 보행자 길로 정비 공사를 마친 것이다. 원래 이 구간은 성동교부터 새말 빗물펌프장까지 자전거와 보행로 겸용 도로였다.이번에 바뀐 송정제방길을 체험하고자 초입에서 자전거를 끌고, 은행나무 단풍이 울창한 길을 걸어보았다. 가을 끝자락에서 단풍을 즐기며, 지역 주민들과 변화된 송정 제방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송정 제방길 초입에서 만난 성수동 거주 주민 오씨는 걷고 싶은 길 조성을 매우 반기고 있었다. “걷고 싶은 길로 변경된 것이 더 좋습니다. 예전에는 좁은 길을 반으로 나눈 후, 오고 가는 사람들이 좌우로 통행했기에 자전거는 자전거대로 불편했어요. 길이 넓어져서 좋은데, 걷고 싶은 길로 제도화되려면 시간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반면에 ‘불편하다’는 의견도 있었다. 걷고 싶은 길에서 자전거를 끌고 이동하던 성수동 거주 김씨는 “송정 제방길에 운동기구가 있어 오고 가는데, 갑자기 변경된 것에 적응이 어렵다”며 “다리가 아픈 주민, 학생, 직장인들이 오고 가는 자전거 길을 폐쇄하는 것이 아쉽다”고 말했다. 자전거 진입금지 표지판. 그러나 자전거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많다.이어 ‘신축 구간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라는 질문에 김씨는 “자전거를 전문적으로 타는 사람들은 중랑천 좌안 자전거 도로를 이용하겠지만, 운동을 긴 코스로 하지 않는 사람들은 송정 제방길을 이용한다”며 “자전거를 타고 운동기구를 이용하러 오는 사람들은 이 길을 어쩔 수 없이 사용하는 것 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