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로 북창동 구간의 변화한 모습 조감도

미리 만나는 ‘세종대로 사람숲길’…빌딩숲이 진짜 숲으로!

알아두면 도움되는 교통상식 (169) 키워드로 살펴본 '세종대로 사람숲길' 지난 7월 22일부터 세종대로 사람숲길 사업이 시작되었다. 본 사업은 세종대로 사거리부터 서울역 교차로까지 1.5km 구간의 도로 공간을 재편하는 것이다. 차선 수를 줄이고 인도와 자전거 도로를 설치하며, 안전과 편의시설을 확충하는 게 주요 내용이다. 무릇 이름이란 뜻을 담고 있는 법. 이에 본 사업을 구성하는 키워드를 통해 '세종대로 사람숲길' 사업의 의미를 알아보자 7월 31일부터 본격 교통통제를 시작으로 세종대로 사람숲길 조성사업이 본격 시작되었다 # 세종대로 세종대로는 도로명 주소 사업에 따라 지난 2010년 등장한 길 이름이다. 연배가 있는 분들에게는 세종로와 태평로, 남대문로가 더 익숙할 것이다. 세종대로는 조선시대 궁궐이었던 경복궁에서 남쪽으로 출발하는 도로이기에 역사적으로 높은 가치를 지니고 있다. 특히 세종대로는 전통의 상징인 광화문에서 시작하여, 신문물의 상징인 서울역에서 끝난다는 점에서 우리나라의 근대화를 상징하는 도로라고도 할 수 있다. 조선시대 이후에도 정부중앙청사, 주요 언론사, 서울시청, 대한상공회의소 등이 세종대로를 따라 세워졌다. 또한 서울광장, 덕수궁, 숭례문, 남대문시장 등 주요 관광지가 몰려 있기도 하다. 이렇게 중요한 곳들이 많다는 것은 그만큼 콘텐츠가 풍부하다는 뜻이다.  그래서 서울시는 길 주변의 명소들과 세종대로라는 큰 길을 엮어서 역사, 조경, 관광 등이 어우러지도록 할 계획이다. 그리고 이를 통해 서울과 우리나라는 대표하는 장소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세종대로 교차로~서울역 교차로 구간의 차로 수는 줄이고 보행공간 및 녹색교통공간을 확대한다. 세종대로 사람숲길 북창동 구간 조감도 # 사람 이같이 의미가 큰 세종대로임에도 불구하고, 사람 중심으로 길이 만들어져 있는지를 생각해보면 갸우뚱하게 된다. 광화문 광장 조성사업으로 인해 정비가 시행된 세종대로 사거리 북쪽과 달리, 남쪽부터 서울역으로 이어지는 인도는 좋게 봐줘도 ...
한양대 주변 보행중심거리

한양대-왕십리역 사이 ‘걷고 싶은 거리’로 재탄생

한양대 주변 보행중심거리 서울 성동구 한양대 주변이 보행중심거리로 다시 태어났다. 보행중심거리는 성동구 마조로1길~마조로19길 일대에 조성됐으며, 거리 전체를 ‘zone 30(존 30)’ 즉, 차량 제한속도 30km/h 이하 구간으로 지정했다. 왕십리역 6번 출구 쪽 마조로19길은 3차로에서 2차로로 줄고, 보도 폭은 기존 1.3m∼2.6m에서 최대 5.3m까지 넓혔다. 이곳은 3개 차로에 차량과 이륜차(오토바이)가 뒤엉켜 주행하고, 이륜자동차가 가운데 안전지대나 보도에 불법주정차하여 보행자 안전저해요인이 많던 곳이다. 한양대 주변 보행중심거리 조성지 마조로 5길과 마조로2가길, 마조로3가길 일대는 보행자와 운전자가 인도와 차도를 쉽게 구분할 수 있도록 ‘도막포장’을 적용했다. 또 고보조명 10개소, LED 보안등과 방범용 CCTV 1개소를 설치하여 보행자들이 야간에도 안전하게 다닐 수 있도록 했다. 우천 시 안전사고 위험이 높았던 마조로9길은 보행자를 위해 미끄럽지 않은 재질로 포장재를 교체했다. 이밖에도 왕십리역 멀티플렉스 벽면 등 총 16곳에 트릭아트를 설치하고 다양한 문화를 나누는 공간인 쌈지마당을 조성했다.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지역중심 대표보행거리는 서울도심을 중심으로 시행되고 있는 ‘걷는 도시, 서울’ 만들기를 부도심, 지역주민들이 가깝게 피부로 느낄 수 있게 하는 의미 있는 사업”이라며, “앞으로도 지역중심 대표보행거리를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시민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가는 보행정책을 펼쳐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문의 : 서울시 보행정책과 02-2133-2417 ...
우산ⓒ뉴시스

자꾸만 걷고 싶은 길, 올해 3군데 더 생긴다

한양대 일대의 이면도로는 '우산거리' 같은 다양한 테마거리로 만들어갈 예정이다서울 도심 속에는 걷기 좋은 길들이 많이 있습니다. 덕수궁 돌담길, 삼청동 북촌길, 이태원 경리단길 같은 길들을 걷다보면 여기가 우리 동네였으면 좋겠단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이제 그런 예쁜 길이 3곳이나 더 생긴다는 반가운 소식입니다. 서울시가 도심 바깥 지역에 저마다의 개성과 매력을 물씬 풍기는 이색적인 걷기 명소들을 만들기로 한 것인데요. 올 하반기에는 예쁘게 꾸며진 길에서 더 자주 걷고, 더 많이 즐기실 수 있을 거예요. 자세한 내용을 살펴보겠습니다.※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신촌 연세로, 서울역 고가 등 최근 서울 도심이 '걷기 좋은 도시'로 속속 변신 중인 가운데, 올 하반기에는 도심을 조금 벗어나 지역만의 개성을 느낄 수 있는 보행 랜드마크 3곳이 조성됩니다.한양대에서 왕십리역사에 이르는 <성동구 한양대 일대>는 '음식문화 카페거리'로, 석촌호수교차로에서 석촌호교차로에 이르는 <송파구 석촌호수길>은 쇼핑·문화·역사를 잇는 '동남권 대표 관광지'로, 성북초교 교차로에서 한성대입구 교차로에 이르는 <성북구 성북로>는 도심 북부의 '문화·예술 중심지'로 각각 탈바꿈합니다.서울시는 이같은 부도심권 3곳을 '지역 중심 대표 보행거리'로 선정, 지역별로 특색 있는 보행거리로 맞춤형 개선을 하겠다고 9일 밝혔습니다.3곳은 평소 보행밀도가 높고, 지역별 특색을 두루 갖춰 향후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잠재력이 있는 곳들로, 상권 현황, 보행량, 문화여건, 자치구 추진의지 등에 대한 전문가의 평가를 거쳐 선정됐습니다.현재 기본설계 단계이며, 시-자치구-주민-전문가로 구성된 협의체의 충분한 검토와 협의를 통해 4월 중 설계안을 확정하고 공사에 들어가 연내 완료할 계획입니다. 한양대 음식문화 카페거리 기본구상안첫째, 한양대 일대는 대학가가 가지는 문화적 특성을 극대화해 젊음이 넘치는 '음식문화 카페거리'로 조성됩니다. 이면도로 전반을 보행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