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별누리 전경

한여름 밤의 별 여행, 노을공원에서 즐겨요!

노을별누리 전경 상암동 노을공원에 위치한 ‘노을별누리’에서는 한여름 밤 별무리를 살피며 우주의 신비로움을 체험할 수 있는 특별한 프로그램인 ‘노을별여행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노을별누리’는 지난 2017년 시민의 제안으로 노을공원 정상에 조성한 천문 체험공간으로 전문적인 천체관측장비(천문측정용 굴절망원경, 반사망원경 등)를 이용해 천문관측을 할 수 있고, 프로그램이 운영되지 않은 날에는 구비되어 있는 천문도서 이용, 전시물을 관람할 수 있는 특별한 공간이다. 노을별여행 프로그램은 전문 강사의 해설 및 별자리 관측을 할 수 있고, 관측 장비를 조립하고 행성을 찾아보는 ‘가족별 여행’과 달과 화성이 만나는 날, 부분 월식 등 특별한 날에 자유롭게 천체를 관측하는 ‘노을 열린 관측회’로 구성되어 있다. 노을 열린 관측회에 참여한 시민들의 모습 가족별여행 프로그램은 다시 노을별자리여행과 노을 행성여행프로그램 두 가지로 매월 1회씩 토요일(매회 8팀)에 운영하고 있다. 먼저 ‘노을별자리여행’ 프로그램은 노을공원의 자랑인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배경으로 푸른 잔디 위에 편안하게 누워 계절 별자리에 얽힌 다양한 이야기를 듣는 힐링프로그램이다. ‘노을 행성여행’ 프로그램은 천체망원경을 조립하고 직접 행성을 찾아보는 체험으로, 초등학교 3학년 이상 참여할 수 있다. 천체와 우주에 대한 관심과 흥미를 유발하기에 좋은 프로그램이며, 평소에 천체 관측에 관심이 많은 어린이들, 학생들에게는 동기부여와 진로탐색에 많은 도움이 된다.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을 통해 사전 신청(유료) 후 참여 가능하다.  ‘노을열린관측회’에서 망원경 설치하는 광성고 지구과학부 학생들 가족별여행 프로그램만큼 인기가 높은 ‘노을 열린 관측회’는 부분월식, 달과 화성과의 만남 등 올해 노을공원에서 연중 관측 가능한 천문관측 체험활동이다. 지난 4월 ‘달-알데바란 근접, 달-화성 근접’, 7월 ‘부분월식’ 등 연간 주기적으로 발생하는 천문현상을 관측하고 있다. 특...
길동생태공원 – 일요가족나들이

‘엄지척’ 서울 19개 공원 여름방학 프로그램

길동생태공원 – 일요가족나들이 해질녘 풀벌레 소리, 시원한 그늘이 드리운 숲길… 여름에만 누릴 수 있는 자연의 생동감. 가까운 공원에서 즐겨보면 어떨까요? 방학과 휴가철을 맞아 자연관찰, 야외 영화상영, 가드닝 체험 등 특별한 행사들이 열려 공원 나들이가 더욱 즐거워졌습니다. 현장접수가 가능한 프로그램도 있지만 예약이 필요한 경우도 있어 일정을 미리 확인하셔야겠습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7~8월 여름철을 맞아 무더위를 날려버릴 다채로운 행사와 여가문화 프로그램을 보라매공원 등 19개 공원에서 운영한다. 여름방학을 맞이한 어린이들과 가족을 위해 ▲자연관찰 ▲공원탐방 ▲야외 영화상영 ▲음악공연 ▲직업체험 ▲가드닝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숲속 자연 관찰 – 곤충, 새, 식물, 물속생물 등 풀과 나무가 무성해지고 동식물의 활동이 가장 활발한 여름은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자연관찰을 할 수 있는 가장 좋은 시기이다. 도심 속 공원은 이를 위한 최적의 장소가 된다. 우리나라는 환경오염 등으로 이제는 거의 찾아보기 힘들지만 길동생태공원과 월드컵공원은 반딧불이 사육장이 있어 반딧불이를 관찰하기 좋다. 남산공원은 수생식물의 단면과 물관을 관찰하는 ‘열려라 식물나라’, 식물과 곤충의 표본을 만들어보는 ‘표본교실’ 등을 진행한다. 선유도공원과 여의도공원에서는 ‘현미경 관찰교실’이 열린다. 남산공원 - 솔솔오감힐링여행 시원한 공원 산책 – 공원탐방, 자연놀이, 건강 여름철 공원의 울창한 나무 그늘과 숲길을 상상하면 무더위가 씻기는 기분이다. 반대로 숲 속 사방을 뛰어다니며 땀으로 온 몸을 적시면 이열치열 나름의 여름나기가 된다. 놀면서 건강도 챙기는 프로그램이 서울시 공원에 있다. 경춘선 숲길공원은 매주 토요일에 경춘선 철길의 역사를 듣고 주변 자연을 탐색하는 ‘낭만과 추억의 경춘선 숲길 산책’, ‘친구야, 경춘선 숲에서 놀자’, ‘경춘선 꿈길 여행’을 진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