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에서 별을 관측하는 사람들

“열대야엔 별을 세어보아요” 한강 별보기 체험

한강에서 별을 관측하는 사람들별보기, 왠지 물 맑고 공기 좋은 산골짜기에서나 가능할 것 같지만, 서울에서도 별보기 체험을 할 수 있습니다. 탁 트인 한강에서 토성, 금성, 은하수까지 볼 수 있는데요. 서울시는 8월 4일부터 8월 10일까지 일주일간 뚝섬한강공원 자벌레 및 인근 잔디밭에서 ‘한여름 밤의 별나라 여행’을 운영합니다. 강연, 구연동화, 마술쇼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도 가득. 열대야로 지친 요즘, 가족·연인과 함께 한강에서 별나라 여행을 떠나보세요.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한강몽땅 여름축제’ 일환으로 오는 8월 4일부터 8월 10일까지 일주일간 뚝섬한강공원 자벌레 및 인근 잔디밭에서 ‘한여름 밤의 별나라 여행’을 운영한다.운영시간은 평일 오후 6시 30분~ 9시 30분, 주말 오후 2시~9시 30분까지. 6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행사는 대학 천문동아리 ‘한강별지기’, 시립서울천문대, 한국천문연구원 등과 연계해 보다 풍성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망원경 조작법을 배우는 시민들천체 망원경 조작·실습, 야외 천체 관측 프로그램과 다양한 상설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별마당 밤하늘 관찰’은 한강공원 잔디밭에서 망원경으로 별을 보는 프로그램이고, ‘지구별 낭독회’는 별과 관련된 시·수필·명언·문구 등을 읽고 공감하는 프로그램이다. 별자리 특강주말 특별프로그램으로는 별톡톡 ‘천문학자에게 듣는다’가 진행된다. 한국천문연구원에서 근무하는 천문학자들의 생생한 현장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중·고등학생 대상 프로그램으로, 강연시간은 1부(16:00~17:00), 2부(17:30~18:30)로 나뉘어 각 60분간 진행된다.(☞ 별톡톡 ‘천문학자에게 듣는다’ 예약 바로가기)이외에도 자벌레 1층에서 페이스페인팅, 별자리 팽이 만들기, 행성 퍼즐 만들기, 클레이 행성 만들기 등의 상설프로그램이 무료로 진행된다.특히 이번 행사에는 온라인 커뮤니티 ‘별을 나누는 사람들’이 자원봉사로 참여한다. 또 별 뿐만 아니라 은하수까지 관측할 수 있는 ‘딥스카이 관측장비’를 마련하여 시...
2014010910425832_mainimg

오늘은 별자리 탐험, 내일은 텀블러 만들기

세종이야기 교육프로그램 <세종시대의 하늘 들여다보기 '내 별자리를 찾아서'> 세종문화회관은 겨울방학을 신나고 재미있게 보낼 수 있도록 다양한 공연과 체험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먼저 '세종이야기'에서는 초등학교 어린이를 대상으로 <세종대왕 시대의 하늘 들여다보기 '내 별자리를 찾아서'>라는 주제로 맞춤형 교육을 진행한다. 별자리 그림인 천상열차분야지도를 중심으로 계절별 별자리에 대해 공부하고, 내 별자리가 담긴 관찰기도 제작한다. 겨울방학 기간인 1월 7일(화)~1월 29일(수), 봄방학 기간인 2월 18일(화)~2월 28일(금) 매주 화~일요일 오후 2시, 4시(1일 2회)에 80분간 진행된다. 2시는 저학년, 4시는 고학년 대상이며 참가비는 3,000원으로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http://www.sejongpac.or.kr)에서 구매 가능하다. 문의: 교육전시팀 02-399-1178, 1153 서울남산국악당 즐거운 상상이 가득한 '2014 어린이 음악극' 서울남산국악당에서는 2월 6일(목)부터 16일(일)까지 전통공연으로 어린이의 예술적 감성을 깨워주는 국악뮤지컬 2편의 시리즈 공연을 마련한다. 2월 6일부터 9일까지는 어린이국악뮤지컬 <베짱이와 바이올린>이 펼쳐지며, 13일부터 16일까지눈 가족참여극 <달려라달려 달달달2-수수께끼 항아리>로 만나 볼 수 있다. 생후 24개월 이상 어린이부터 관람이 가능하며 관람료는 전석 1만 2,000원이다. 3인 이상 가족할인 30%, 패키지티켓(2개 공연) 구매시 50% 등 다양한 할인율이 제공된다. 문의: 서울남산국악당 02-2261-0513~5 '아트앤쿡(ART&COOK)-미술을 담다展' 텀블러 만들기 체험 세종문화회관 지하 1층 미술관 본관에서는 전시도 보고 나만의 텀블러도 만드는 특별한 시간을 마련했다. 이번 전시는 한국의 전통도기 명인부터 현대작가에 이르기까지 음식을 담아내는 용기와 주방 용품들이 어떻게 미술을 담아내고 있는지에 대한 이야기를 도예, 설치미술, 회화,...
201207230912285_mainimg

드넓은 우주 바라보며, 여름밤 꿈속으로~

'천문대 체험이 나에게 주는 의미는 그것을 통해 내가 달라지는 일이 보다 가치 있는 것이 아니겠는가?'(전용훈의 '천문대 가는 길' 중) 열대야 현상으로 무더운 여름, 가만히 쉬고만 있어도 힘이 빠진다. 이럴 때 가족과 함께 서울시민천문대로 가보자. 드넓은 우주를 바라보면 나의 뇌는 넓은 사고방식으로 전환되고, 나의 인생은 별처럼 빛나는 인생을 꿈꾸며 가족과 뜻 깊은 추억을 만드는 시간으로 활용할 수 있다. 서울시민천문대에 마련되어 있는 프로그램은 5가지 코스로 모두 이용하다 보면 밤이 훌쩍 지나간다. 천문대에 설치되어 있는 프로그램을 보고 있으면 우주의 신비에 대해 베일을 벗는다. 지구를 뜨겁게 만드는 태양이라는 별이 우주에서는 아름다운 이미지로 바뀐다. 튀어 나올 것만 같은 영상을 손으로 잡으려고 하면서 3D 영상을 즐기며 우리나라 과학기술을 실감했다. 아울러 뜨거운 태양에 관한 지식도 쏙쏙 채워진다. 특별행사 기간에 이 프로그램을 참여하면 별자리도 만들어 간다. 야광풀로 별자리를 콕콕 찍으면 깜깜한 곳에서 빛을 낸다. 이것을 집에 가져가 벽에 붙여 놓고 잠자기 전 바라보고 있으면 기분이 좋아진다. 플라네타륨(planetarium)에 들어가면 밤하늘이 영상으로 나타난다. 보고 있으면 반짝반짝 빛나는 별, 소원을 빌고 싶은 별똥별이 지나간다. 밝은 별들을 이어 별자리를 보고 있으면 옛날 사람들은 어떤 생각을 가지고 어떤 꿈을 꾸며 살았는지 느껴진다. 외국에서는 올해부터 일반인들의 우주관광이 시작되었다. 내가 당장 우주여행을 못가더라도 여기 플라네타륨에서 영상으로 보며 우주여행 갔다 오는 기분을 느껴보는 건 어떨까? 마지막 코스인 천문대에 가면 망원경으로 직접 별을 볼 수 있다. 망원경은 빛을 모아주는 기구다. 이곳에 있는 망원경에 눈을 대고 있으면 맨 눈으로 보는 것보다 별이 더욱 반짝거린다. 요즘은 토성을 볼 수 있는데, 자세히 보면 고리모양까지 관측된다. 높은 산꼭대기로 힘들게 올라가야만 별을 볼 수 있다는 생각은 접어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