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감도서관 입구

장난감 빌리러 구청으로 오세요! 별 보기는 덤

장난감도서관 입구 아직도 민원서비스, 각종 서류발급을 위해 구청을 찾는가? 이제 구청은 시민들에게 편안한 쉼터,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며 시민들에게 열린 참새방앗간으로 사랑받고 있다.  성북구청에도 남녀노소 즐겁고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공간이 많다. 성북구청 마당에 그려진 팔방망줍기 바닥그림 먼저, 성북구청 건물 앞부터 아이들을 위한 전래놀이 공간을 만날 수 있다. 바닥에 팔방망줍기 놀이를 할 수 있는 그림이 그려져 있다.  1층으로 들어가면 '장난감도서관'이 자리하고 있다. 여기선 장난감을 빌릴 수 있다. 그 안쪽에는 유아들이 놀 수 있는 새싹놀이터도 마련돼 있다.  장난감은 신체, 블럭, 게임, 역할 등 세세하게 구분해 보관하고 있어 원하는 장난감을 찾기도 쉽다. 유아들의 시기별로 추천 장난감까지 친절하게 알려주니, 어떤 장난감을 빌릴지 망설여진다면 편하게 문의해 보자.  회원가입을 위해선 아이를 포함한 3개월 이내의 등본이 필요하다. 성북구 주민뿐만 아니라 다른 자치구의 구민도 가입 가능하다.  장난감의 대여기간은 2주(14일)로 1점당 500원~5,000원의 대여금을 지불한다. 10만원 이상의 고가 장난감은 보증금 1만원을 지불하면 장난감 반납 시 환불해준다. 장난감은 하나씩 비닐백에 담겨 있어 위생적으로 관리되고 있다 운영시간은 월~토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고, 국가공휴일, 근로자의날, 일요일은 문을 열지 않는다.  빌린 장난감을 연체하게 되면 장난감 1일 1점 500원의 연체료가 발생한다. 15일 이상 연체 시 그 기간만큼 대여가 정지된다. 혹시 장난감을 파손하거나 분실했다면 동일한 장난감으로 변상해야 한다.  장난감을 연장해서 더 놀고싶다면 1주일 무료 연장신청도 가능하다. 단, 1년에 장난감 4개까지 허용된다.  금세 싫증내는 아이들에겐 착한 대여금으로 장난감을 자주 빌릴 수 있는 장난감도서관이 안성맞춤이다.  장난감 위생도 걱정할 필요 없다. 안전과 위생을 위해 반납 시 살균세척을 한 후에 ...
노을별누리 전경

한여름 밤의 별 여행, 노을공원에서 즐겨요!

노을별누리 전경 상암동 노을공원에 위치한 ‘노을별누리’에서는 한여름 밤 별무리를 살피며 우주의 신비로움을 체험할 수 있는 특별한 프로그램인 ‘노을별여행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노을별누리’는 지난 2017년 시민의 제안으로 노을공원 정상에 조성한 천문 체험공간으로 전문적인 천체관측장비(천문측정용 굴절망원경, 반사망원경 등)를 이용해 천문관측을 할 수 있고, 프로그램이 운영되지 않은 날에는 구비되어 있는 천문도서 이용, 전시물을 관람할 수 있는 특별한 공간이다. 노을별여행 프로그램은 전문 강사의 해설 및 별자리 관측을 할 수 있고, 관측 장비를 조립하고 행성을 찾아보는 ‘가족별 여행’과 달과 화성이 만나는 날, 부분 월식 등 특별한 날에 자유롭게 천체를 관측하는 ‘노을 열린 관측회’로 구성되어 있다. 노을 열린 관측회에 참여한 시민들의 모습 가족별여행 프로그램은 다시 노을별자리여행과 노을 행성여행프로그램 두 가지로 매월 1회씩 토요일(매회 8팀)에 운영하고 있다. 먼저 ‘노을별자리여행’ 프로그램은 노을공원의 자랑인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배경으로 푸른 잔디 위에 편안하게 누워 계절 별자리에 얽힌 다양한 이야기를 듣는 힐링프로그램이다. ‘노을 행성여행’ 프로그램은 천체망원경을 조립하고 직접 행성을 찾아보는 체험으로, 초등학교 3학년 이상 참여할 수 있다. 천체와 우주에 대한 관심과 흥미를 유발하기에 좋은 프로그램이며, 평소에 천체 관측에 관심이 많은 어린이들, 학생들에게는 동기부여와 진로탐색에 많은 도움이 된다.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을 통해 사전 신청(유료) 후 참여 가능하다.  ‘노을열린관측회’에서 망원경 설치하는 광성고 지구과학부 학생들 가족별여행 프로그램만큼 인기가 높은 ‘노을 열린 관측회’는 부분월식, 달과 화성과의 만남 등 올해 노을공원에서 연중 관측 가능한 천문관측 체험활동이다. 지난 4월 ‘달-알데바란 근접, 달-화성 근접’, 7월 ‘부분월식’ 등 연간 주기적으로 발생하는 천문현상을 관측하고 있다. 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