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30411090710_mainimg

버스정류소, 지하철역과 가까워진다

서울시는 지하철역과 가장 가까운 버스정류소임에도 불구하고 거리가 100~300m 이하 떨어져 있는 시내 가로변 버스정류소 96개소를 오는 4월 말까지 100m 이내로 좁힌다. 이와 함께 정차노선이 많아 혼잡하거나 도로 시설물이 시야를 가리는 등 버스를 타고 내리는데 이용 불편이 예상되는 버스정류소 86개소의 위치도 5월 말까지 소폭 조정한다. 이를 위해 시는 가로변 버스정류소 중 지하철역 주변에 위치한 1,745개소 정류소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총 532개소가 100~300m 거리가 먼 것으로 나타났는데 시는 이 중 지역여건을 고려해 이번에 96개소를 이전하기로 했다. 이렇게 되면 가로변 버스정류소와 지하철역 간의 거리가 적게는 50m에서 많게는 170m까지 좁혀진다. 예컨대 302,3216번 2개 노선이 정차하는 광진구 '건대 앞' 정류소는 기존에 어린이대공원역(7호선) 3번 출구와 230m 떨어져 있었으나, 최대 170m를 지하철역으로 당겨 KCC 파크타운 앞으로 옮긴다. 이렇게 되면 지하철과 버스정류소간 거리가 60m로 가까워진다. 또, '충정로역 5호선' 정류소는 충정로역 9번 출구와 110m가 떨어져 있었으나 60m를 당겨 지하철역과 50m 거리에 위치하게 하고, 논혁역(7호선) 2번 출구와 170m 떨어져 있는 '영동시장논현역 정류소'는 130m를 당긴 영풍문고 앞에 설치한다. 시는 이 과정에서 필요할 경우 버스정류장 이름도 변경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5월 말까지 소폭 조정되는 86개 정류소는 ▴정류소 주변에 시설물이 많거나 대기공간이 협소한 41개소 ▴횡단보도에 인접한 27개소 ▴정차노선이 많아 혼잡한 정류소 11개소 ▴노점 등 도로시설물이 시야를 가리는 7개소다. '퇴계로 3가(한옥마을 한국의집)' 정류소의 경우, 104․507번 등 시내버스 뿐만 아니라 90S투어·고궁순환 등 시티투어버스 등 8개 노선이 정차해 이용 시민이 많은데다 전방에 노점이 시야를 가려 버스 도착을 확인하기 어려...
2012040305144985_mainimg

북창동 버스정류소 왜 바뀌었나 했더니…

첫 사례인 북창동 버스정류소 공사 완료...시내·광역버스 정류소 분리 좁은 공간에 시내버스와 광역버스, 기다리는 시민들까지 뒤엉켜 매우 혼잡하고 불편했던 북창동의 가로변 버스정류소. 하루에 34개 노선 3,840대 버스가 지나가고 9,500여 명의 시민들이 타고 내렸던 이곳이 달라졌다. 숭례문 방향으로 60m 전방 신한은행 앞에 광역버스 정류소가 신설되면서 시내버스 정류소와 분리됐고 시민 대기공간도 자연스레 넓어졌다. 또 시야를 가리던 공중전화박스 등 불필요한 도로시설물이 말끔하게 정리됐다. 이 모든 변화는 현장점검 중이던 시장단에게 어느 시민이 건의하면서 시작됐다. 지난 2월 손기일 씨의 건의사항을 접하고 관련 실무자들은 북창동 가로변정류소 등 남대문 일대를 직접 다니며 현장조사를 실시한 끝에 개선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관련 내용을 적극적으로 검토했던 것. 서울시는 아예 이번 일을 계기로 오는 5월 서울시내 전역의 5,715개소 가로변 버스정류소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조사한 자료를 토대로 내년 9월까지 버스정류소 기능을 시민이 이용하기 편리하고 안전하게 개선할 예정이다. 기능개선 대상 정류소는 정차 노선이 많고 다른 정류소와 경계가 모호한 정류소, 불필요한 시설물이 혼재해 대기공간이 협소한 정류소, 횡단보도에 인접해 안전사고 우려가 있는 정류소 그리고 시설물이 전방 시야 확보를 가리는 정류소 등이다. 서울시내 가로변 버스정류소의 본격적인 정비 작업은 7월에 시작된다. 정차 노선이 많은 정류소는 버스가 한 번에 몰리지 않도록 버스 위치를 분산·재배치하고, 횡단보도와 도로의 차량 정지선 사이에 설치된 정류소는 보다 안전한 인근으로 이전할 계획이다. 시민 대기공간이 부족한 정류소는 표지판을 효율적으로 통합하고, 도로표지판 등이 시야를 가리는 정류소는 도보 위에서도 버스 도착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위치로 시설물을 옮길 예정이다. 서울시는 이달 중 시민과 관계공무원 등 60명의 시민모니터단을 구성해 시내 표본 정류소를 선정한다. 또...
2011050903575954_mainimg

겉에서 보면 문화재 같은데 들어가 보면?

  요즘 도서관이 달라지고 있다. 겉옷부터 신선하고 독특한 디자인을 입고, 내부도 '도서관'이란 단어에서 느껴지는 엄숙함 대신 다양한 문화가 어우러진 신나는 공간으로 재탄생됐다. 또한, 그 위치도 지하철, 버스정류소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 시민들에게 사랑받는 이색 도서관, 지금부터 하나씩 만나보자! A. 도서관 맞아? 무거운 이미지는 벗고 개성을 입은 멋진 도서관 서울에 있는 한옥도서관… 글마루 한옥어린이도서관 구로구 개봉동(105-24) 주택가에 세워진 전통한옥. 얼핏 보아 문화유산인가 싶지만 지난 4월 28일(목)에 개관한 어린이 도서관이다. “글마루 한옥어린이도서관”이라 불리는 이곳은 건물 전체가 한옥양식인데, 주변에 전통 정원까지 꾸며져 있어 한국적 운치를 더한다. 도서관은 자료실과 좌식열람실, 지식나눔방이 있는 주동(향서관)과 한옥․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대별동(성학당)으로 구성되어 있다. 도서관 개관을 기념하여 5월 28일(토)까지 닥종이 전시회, 풍선아트, 한지공예 체험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하니, 아이들에게 한번쯤 찾아가 성균관 스캔들의 유생처럼 공부도 하고, 즐거운 체험도 해보는 건 어떨까? 개관시간은 3~10월 여름철 기준 10~19시(토․일은 17시). 겨울철에는 18시까지이며, 매주 화요일 휴관한다. 자연에서 만나는 생태 도서관… 관악산 등산로의 숲속도서관 매년 7백만 명 이상의 시민이 찾는 서울의 대표적인 등산 명소 관악산, 그곳에 통나무로 지어진 도서관이 있다. 그림 같이 펼쳐진 푸른 산과 자연의 향기가 어우러진 숲속 등산로에 자리한 '관악산 숲속도서관'(산림계곡지구 제1광장 내)이 바로 그 주인공. 2008년 10월 24일 개관하여 산을 찾은 많은 등산객들의 쉼터이자, 자연을 벗삼아 책을 읽고 싶은 시민들의 친구 역할을 해왔다. 현재 어린이 관련 도서와 환경도서 약 2천여 권이 비치되어 있으며 개관은 오전11시~오후4시. 매주 월요일 휴관한다. 한편, 관악산 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