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 버스환승센터에 승하차 중인 버스들

버스 운전기사가 되려면 필요한 것 세 가지

서울역 버스환승센터에 승하차 중인 버스들알아두면 도움 되는 교통상식 (113) - 버스기사 자격증다음 달인 7월부터 버스운수업계의 법정 근로시간이 단축된다. 그동안 노선버스업은 예외를 인정해주는 특례업종에 포함되어 있었으나 7월부터는 여기서 빠지는 것이다. 자연스럽게 전국적으로 버스기사 부족이 예상되고 있다.다행히 서울시 시내버스는 준공영제를 실시하고 있고 애초에 근무시간도 짧아 영향이 적은 편이다. 하지만 서울시와 인접해있고, 서울 유출입버스도 많은 경기도는 큰 영향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전국적으로 버스기사들의 타지역 이동도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결국 근본적인 해결책은 버스기사를 더 늘리는 것인데, 공급이 원활하지 않은 것이 문제이다.그래서 이번 호에서는 버스기사가 되려면 어떤 자격이 필요한 지를 알아보고자 한다.1종 대형 면허자가용 승용차를 운전하려면 최소 2종 보통(자동변속기) 이상의 운전면허증만 있으면 된다. 하지만 버스는 많은 사람이 한꺼번에 타는 승합차라서 더 높은 면허가 필요한데 그것이 바로 ‘1종 대형’이다.1종과 2종의 구분은 사업용이냐 비사업용이냐에 따른 것이다. 이때 여기서 ‘사업’이란 자신의 자영업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운수사업’을 말한다. 즉 돈을 받고 사람이나 화물을 운반하려면 1종 면허가 필요하다. 자기가 인테리어업에 종사하면서 1톤 트럭으로 화물을 실어 나른다면 1종 면허가 없어도 된다. 참고로 운수사업에는 노란색 번호판이 발급된다. 비사업용과 달리 ‘서울’이나 ‘인천’ 같은 지역명도 여전히 표기된다.원래 1종과 2종의 구분은 이런 의미였으며, 따라서 택시, 버스, 화물 등에서 기사로 일하려는 사람들은 1종 면허를 취득해야 했다. 그런데 만성적인 택시기사 부족 때문에 지난 2007년에 2종 면허를 가지고도 택시기사로 일할 수 있게 해주면서 이 같은 1종, 2종 구분은 조금 퇴색된 면이 있다. 하지만 어쨌든 현재 버스기사로 일하려면 여전히 1종 면허는 있어야 한다.한편 1종 보통 면허는 정원 15명 이하의 승...
시내 버스에 승객들이 탑승하고 있다

서울 시내버스 기사의 하루는?

시내 버스에 승객들이 탑승하고 있다 서울 시내를 이동할 때, 누구나 자주 이용하는 버스. 서울 시내 버스의 공식 노조인 서울시버스노동조합 장영욱 노사대책국 부장님을 만나고, 버스기사의 노동환경과 권리에 대한 이야기를 자세히 들어보았다. 서울시에는 몇 명의 시내버스 기사가 있나요? 현재 서울시에는 16,500여명의 시내버스 기사가 있습니다. 평균 근무시간은 어느 정도인가요? 버스기사들은 오전 오후로 교대제에 맞춰 항상 대기하며 총 9시간 정도 일을 하고 있고, 법에 의해 4시간마다 30분씩 쉬고는 있지만 그 시간에는 급여를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버스 기사들의 경제적 환경, 근무 환경이 진전되려면 어떤 정책이 필요할까요? 근무 환경의 개선이 가장 먼저 바뀌었으면 합니다. 서울시에서는 감사진을 파견해 서비스 평가라는 것을 하는데, 잘한 순서대로 수익을 차등 배분해 줍니다. 또, 버스 차량 안에는 감시기계가 설치되어있어, 기사님들이 억압된 상황에서 마음 편히 일을 하지 못하는 이유가 되기도 합니다. 배차간격시간에는 버스를 청소하고, 가스주입도 하고, 검침도 받아야 해서 제대로 쉴 시간이 확보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노조 자체 조사 결과에 의하면 식사를 할 시간이 부족해 유치원의 유아식단 보다도 못한 금액인 평균 2,400원을 내고 겨우 끼니를 채우고 있다는 결과를 알 수 있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서울 시내버스를 위해 정부에서 어떤 도움을 주었으면 하나요? 억압된 근무환경을 개선하고, 임금도 더 올려주어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시민들의 버스 민원이 발생했을 경우, 시민의 입장도 중요하지만 기사님의 입장에서 고려해주실 필요도 있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