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신장군 상 너머 깨끗하게 그린 진관사 태극기가 붙어있다

“자유의 바람에 태극기 날리네” 고맙고 아픈 태극기史

이순신장군 상 너머 깨끗하게 그린 진관사 태극기가 붙어있다 “삼각산 마루에 새벽빗 비쵤제 / 네 보앗냐 보아, 그리던 태극기를 / 네가 보앗나냐, 죽온 줄 알앗던 우리 태극기를 / 오늘 다시 보았네 / 자유의 바람에 태극기 날니네 / 이천만 동포야 만세를 불러라, 다시 산 태극기를 위해 / 만세만세 다시 산 대한국(大韓國)……” 1919년 11월 27일자 ‘독립신문’에 실린 ‘태극기’라는 제하의 시 앞부분이다. 2009년 5월, 해체 복원공사를 시작한 은평구 진관사 칠성각 벽에서 보퉁이 하나가 발견되었다. 물건을 싼 보자기는 귀퉁이가 불에 타고 얼룩져 낡았지만 분명히 태극기였다. 그 안에는 1919년 6월에서 12월 사이에 발행된 신문기사와 여러 건의 자료가 들어 있었다. 3·1만세운동 이후를 전하는 ‘조선독립신문’과 ‘자유신종보’, 상하이 임시정부 기관지 ‘독립신문’과 신채호가 발행한 ‘신대한’ 등 무척이나 귀하고 드문 자료였다. 민족을 배반한 친일파들을 꾸짖는 경고문도 있었다. 태극기에 싸여 발견된 경고문은 민족을 배반한 친일파를 준엄하게 꾸짖고 있다 누가 왜 법당의 벽을 파고 숨긴 것인지 알 수 없었지만 낡고 때 묻고 찢긴 태극기는 모두를 놀라게 했다. 더 놀라운 것은 일장기 위에 청색을 덧칠해 태극 문양을 만든 태극기라는 점이었다. 만든 이의 의분이 고스란히 배어있는 태극기였다. 그 후 십 년 동안의 연구 결과 밝혀진 것은 이 보퉁이를 벽에 감춰 보관한 이가 백초월 스님으로 보인다는 사실뿐이다. 20대에 이미 큰스님 반열에 올랐던 스님은 독립운동을 지원하느라 20년 동안 숱한 체포와 구금을 당하고 고문을 받아 오랫동안 후유증으로 고통을 받았다. 또 다시 독립운동 자금 건으로 수감되었던 청주교도소에서 1944년 순국한 스님의 시신은 현재 자취조차 알 수 없다고 한다. 서울역사박물관 ‘서울과 평양의 3·1운동’에 전시중인 ‘진관사 태극기’ 지난 1일 문재인 대통령은 제100주년 3·1절 기념식에 이 진관사 태극기를 들고 입장했다. 그날 광...
진관사 입구의 모습ⓒ김경민

독립운동가 백초월 스님의 발자취를 찾아서

진관사 입구의 모습 1919년 3.1운동을 이끌었던 독립운동가 중에는 불교, 기독교, 천도교 등 많은 종교단체의 지도자들이 각자의 종교적 신념을 넘어 생명의 위험을 무릅쓰고 참여한 경우가 많았다. 특히 은평구에 위치한 고려시대 천년 고찰인 진관사를 중심으로 전국 불교계의 독립운동을 이끌었던 백초월 스님은 만해 한용운에 비견되는 대표적인 항일스님으로 알려져 있다. 평생 독립운동을 위해 정진하다 광복을 한 해 앞둔 1944년, 일제의 모진 고문에 의해 청주교도소에서 옥사했다. 지난 2009년 진관사 칠성각을 해제 보수 중 백초월 스님의 1919년 당시 항일운동을 대변해주는 태극기와 독립신문 등 귀중한 독립운동 사료들이 발견됐다. 독립신문 , 신대한신문, 자유신종보 등 희귀자료를 비롯한 독립운동 사료들이 태극기에 싸여있는 상태로 불단 안쪽 기둥 사이에 90년 동안 숨겨져 있었다. 뒤늦게나마 백초월 스님이 국내는 물론 상해임시정부 등 해외에 걸쳐 화롱한 독립운동의 증명으로 재평가되기도 했다. 백초월 스님의 독립운동 사료가 발견된 진관사 칠성각 2010년 정부에서는 6총 20점에 이르는 사료들을 등록문화제 458호로 일괄 지정했고, 같은 해 서울역사박물관은 사료를 소개하는 진관사 태극기 특별전을 개최했다. 우리가 진관사 태극기로 알고 있는 등록문화제 458호 태극기는 3.1운동 당시 독립단체에서 사용한 태극기로 추정되며, 왼쪽 귀퉁이가 불에 타 약간 손상돼 있고 현재의 태극기와 달리 리와 감의 위치가 바뀐 형태이다. 1942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국무위원회가 제정한 국기 양식과 동일한 것으로 보아 상해임시정부에 참여한 불교인들과 연결돼 자금모음, 시위 등 해외독립운동을 지원했던 백초월 스님의 발자취를 느낄 수 있다. 또한 진관사의 태극기는 일장기의 붉은 원을 도려낸 뒤 흰 광목천에 덧붙여 박음질을 하고 다시 푸른 염료로 물들인 태극이라는 점에서 항일 의미를 상징적으로 드러낸다. 진관사 태극기의 모습 지하철 3호선 구파발역에서 버스를 타고 진관사 입구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