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고택 ‘백인제가옥’서 무료 음악회 열려

100년 고택 ‘백인제가옥’서 무료 음악회 열려

서울시가 역사가옥박물관으로 시민에게 개방하고 있는 100년 역사의 백인제가옥 여유로운 토요일 저녁, 바람마저 그윽한 고택 정원에서 아주 특별한 음악회를 즐길 수 있다. 영화 촬영지로도 유명한 북촌 ‘백인제가옥’에서 열리는 무료 국악·클래식 공연이다. 백인제가옥 안채마당에서 5월 27일, 6월 24일, 9월 30일, 10월 21일 토요일 저녁 6시, 총 네 번의 음악회가 열린다. 오페라 가수 서혜연 교수(서울대 성악과)가 음악감독을 맡고, 기악, 성악, 국악 등 최고 수준의 연주가들이 참여한다. 무엇보다 이렇게 수준 높은 공연을 무료로 즐길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이다. 5월 공연(부제:어울림)에는 가야금 명인 이지영, 바리톤 나건용, 바이올린 김다미, 피아노 강지현, 김예라가 출연한다. 가야금 산조, 슈베르트의 가곡 ‘보리수’, ‘송어’를 비롯해 바이올린 명곡 사라사테의 카르멘 판타지(Carmen Fantasy, 작품 25번) 등을 만날 수 있다. 이어서, 6월 공연(부제:그리움)에는 대금 원완철, 바이올린 이경선, 유시연, 비올라 서수민, 첼로 최정주, 피아노 이형민이 출연한다. 원장현류 대금산조, 비발디의 사계 중 ‘여름’, 탱고의 거장 피아졸라의 사계 ‘여름’, 멘델스존의 피아노 트리오(제1번 D단조, 작품 49번), 홍난파의 동요 ‘엄마야 누나야’, ‘고향의 봄’ 등을 피아노와 현악 앙상블로 감상할 수 있다. 공연이 열릴 백인제가옥 안채 입장권은 온라인으로 사전예약하거나 공연일 오후 5시부터 현장에서 배부한다. 5월 공연 온라인 신청은 5월 25일~26일 이틀 동안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 사이트(yeyak.seoul.go.kr)에서 접수할 수 있다. 6세 미만 어린이는 관람할 수 없다. 입장권 신청 및 관람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 사이트(yeyak.seoul.go.kr) 및 서울역사박물관 홈페이지(www.museum.seoul.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백인제가옥은 일제강점기 은행가였던 한상룡이 신축해 여러 번 소유...
100년 넘은 북촌 ‘백인제가옥’서 즐기는 음악회

100년 넘은 북촌 ‘백인제가옥’서 즐기는 음악회

백인제 가옥 안채 모습서울역사박물관은 6월 25일 오후 6시부터 종로구 가회동 북촌에 위치하는 100년 역사의 근대한옥 ‘백인제가옥’에서 <만남>을 부제로 음악회를 개최한다. 관람은 무료이고 당일 오후 5시 30분부터 선착순 입장한다.이번 제1회 북촌음악회는 백인제가옥에서 처음 펼쳐지는 공연예술 무대로 서울시민의 다양한 문화욕구 충족과 지역사회에 기여를 위하여 기획됐다. 음악회의 부제인 <만남>은 서울시민과 음악의 만남, 백인제가옥 안채마당의 전통한옥과 음악의 만남, 서울시민과 백인제가옥의 만남, 전통가옥 문화재와 지역 기여의 만남을 의미한다.<만남> 공연은 국내 최고의 국악, 클래식 연주가들이 출연하여 한국 전통음악과 서양 클래식, 고전과 현대음악을 아우르는 수준 높은 음악을 들려준다. 고택의 아름다운 분위기 속에 연주가와 가깝게 호흡하며 즐기는 특별하고 감동적인 음악축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프로그램 기획과 음악감독은 서울대 성악과 서혜연 교수가 맡았으며, 대금 명인 원장현, 호른 김정기, 바이올린 엄자경, 김미경, 비올라 임요섭, 첼로 차은미가 출연한다.북촌음악회 <만남>의 프로그램 세부내용은 서울역사박물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백인제 가옥 사랑채(좌)와 별당채(우)한편, 지난해 영화 <암살>에서 친일파 강인국의 저택으로 나온 ‘백인제 가옥’은 일제강점기 은행가였던 한상룡이 신축하였으며 소유주가 여러 번 바뀌었는데 서울시가 매입하기 이전에는 인제 백병원을 설립한 백인제가 소유했던 집으로 전통양식과 일본양식이 접목된 당시 최고급 가옥이다.2009년 서울시가 매입하고 서울역사박물관이 역사가옥박물관으로 조성해 작년 11월부터 시민에게 개방하고 있다. 윤보선 가옥과 함께 북촌을 대표하는 근대한옥으로 북촌의 한옥문화, 일제강점기 시대상과 서울 최상류층의 생활을 엿볼 수 있다. 백인제가옥의 관람료는 무료이고, 관람 시간은 평일·주말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이며 월요일엔 휴관한다(북촌로 7길 16).☞ <암살〉에 나온 최고급 한옥, `백인제 가옥` 개방...
지루할 틈이 없네! 겨울방학 즐기는 법

지루할 틈이 없네! 겨울방학 즐기는 법

어린이대공원 내 서커스공연 `날다` 아이들이 그토록 기다리던 겨울방학이 어느덧 중반을 향해 가고 있습니다. 아이들에겐 마냥 즐거운 방학이지만 부모들은 한 달 남짓한 이 시간을 어떻게 보내야 할지 고민입니다. 남은 기간 중 하루쯤은 아이들과 함께 즐겁고 유익한 서울 나들이는 어떠세요? 이번 방학, 아이들과 온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이색 체험 프로그램들을 지금부터 소개해드립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철새 탐조에 여념이 없는 아이들 책으로만 봤던 철새들을 눈앞에서 만난다 사계절 매력 넘치는 한강, 이번 겨울에는 58가지 생태 교육프로그램으로 즐겨보세요. 흰꼬리수리, 재갈매기, 두루미와 같은 겨울 철새나 한강에 서식하는 야생동물 등을 관찰해보고, 각종 자연물로 직접 목걸이, 복조리도 만들 수도 있습니다. 탁 트인 한강에서 연날리기, 얼음 썰매, 투호, 새끼 줄넘기를 즐기는 겨울놀이 체험도 할 수 있습니다. 생태 교육 프로그램은 강서습지생태공원, 여의도샛강·뚝섬·잠실·잠원 한강공원, 암사·고덕 수변생태공원, 난지수변센터, 한강야생탐사센터 등 9개 장소에서 운영되며, 자세한 일정 및 예약은 한강사업본부 홈페이지나 서울시 공공서비스 예약시스템을 통해 확인하세요. ■ 2016년 1월 한강 생태프로그램 (일부) 프로그램 내용 시간 장소 도란 도란 철새이야기 - 철새에 대해 알아보기 - 철새카드놀이 - 필드스코프로 새탐조 - 물새 산새 발자국 비교하며 손수건에 찍기 매주 (수) 10:30-12:00 강서습지 생태공원 02-3780-0621 새발자국찍고 종이새 날려보기 - 새발자국 찍고 종이새 날려보기 (실내) - 겨울철새 관찰 (실외) 매주 (목) 10:30-12:00 비행의 비밀 - 철새 만나기 - 철새경로 알아보기 - 새 만들기 매주 (금) 14:00-15:30 샛강 자연...
뜨겁지만 소곤소곤 열렸던 ‘북촌 개방의 날’

뜨겁지만 소곤소곤 열렸던 ‘북촌 개방의 날’

지난 주말에 열린 `북촌 개방의 날` 지난 23일과 24일에 열린 북촌 개방의 날엔 평소보다도 더 많은 사람들이 북촌을 찾았다. 올해 북촌개방의 날은 ‘북촌을 부탁해’, ‘북촌을 공부해’, ‘북촌을 노래해’ 등 준비된 테마에 따라 다양한 행사가 진행돼 북촌을 찾은 시민들을 즐겁게 했다. 북촌에 대한 배려 – 북촌을 부탁해 올바른 북촌관람문화를 위한 3무 캠페인을 벌인 `북촌을 부탁해` 특히 이번 북촌 개방의 날엔 특별한 캠페인이 열렸는데, 바로 ‘북촌을 부탁해’ 이다. 북촌을 부탁해는 1년 365일 쉼 없이 방문객을 맞이했던 북촌과, 북촌 거주 사람들을 위한 배려 캠페인이다. 주민과 방문객의 공존과 올바른 관람 문화를 만들기 위해 ‘3무(無) 캠페인’이 진행됐다. 소음 없는 북촌, 쓰레기 없는 북촌, 불법 주차 없는 북촌을 방문객들에게 부탁하는 내용이었다. 축제 기간 중 주민들이 살고 있는 북촌 골목길을 다닐 때는 소곤소곤 이야기 하며 다니고, 아무 곳에나 쓰레기를 버리지 말고, 행사기간 중 관광버스 통행 제한은 물론 개인들이 가지고 온 승용차에 대한 불법 주차 없이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도보로 북촌의 날을 이용하자는 취지였다. 실제로 잠깐만 생각해 본다면 외부 방문객들로 인해 피해를 입고 있는 북촌 주민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드는 것은 당연한 일이었다. 매번 북촌을 방문할 때 우리 모두는 주민들이 방문객들로 인해 불편함을 감수하고 있다는 것을 너무 간과했던 것은 아닌지 생각해 보아야 한다. 알면 알수록 더 보인다 – 북촌을 공부해 ‘북촌을 공부해’는 사전 인터넷 신청자들을 받아 5가지 테마에 따라 진행한 프로그램이다. 북촌에 살고 있는 주민들이 전하는 ‘토박이 해설 투어’와 전문가들이 전하는 ‘북촌 탐방’이 진행됐고, 북촌에 있는 김성수 옛집과 백인제 가옥, 고희동 가옥에서 진행한 ‘북촌의 역사가옥과 인문학’, 한옥지원센터에서 한학자와 함께 하는 ‘어린이 서당 체험’, 가회동에 있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시장 공관 투어’ 등으로 진행됐다. 이미 행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