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사실 계곡 입구에 자리한 현통사

봄맞이 역사 산책! 서울 속 명품 계곡 ‘백사실 계곡’

백사실 계곡 입구에 자리한 현통사 정명섭의 서울 재발견 (29) 백사실 계곡 내 어머니에게 자하문 너머의 세검정은 자두 밭으로 기억된다. 오래전 기억이고, 분명 그곳에도 사람이 살았겠지만 어머니에게 세검정은 눈처럼 하얀 자두 꽃이 피는 자두 밭 천국이었다. 실제로 조선시대에도 이 일대는 한양과 가까우면서도 풍광이 아름다워서 임금을 비롯한 사대부들이 자주 놀러갔고, 별서들이 가득했다. 특히 백사 이항복의 별서가 있어서 백사실이라는 이름이 붙었다고 전해지는 백사실 계곡은 정말로 아름다운 곳이다. 서울이 팽창하고 개발되면서 세검정의 자두 밭은 사라져버렸다. 하지만 백사실 계곡은 그대로 남았다. 세검정 우체국을 지나 현통사를 거쳐 처음 백사실 계곡에 접어들었을 때 큰 충격을 받았다. 너무 조용했기 때문이다. 물론 혜화동의 낙산도 조용하고, 우리 동네 뒷산도 조용하지만 백사실 계곡의 고요함은 차원이 달랐다. 등산을 좋아하는 누군가는 지리산 같은 큰 산에서나 느낄 수 있던 고즈넉함이 깃들어 있다고 했다. 이곳은 단순하게 조용한 곳이 아니라 깨끗하고 맑은 자연이 고스란히 담겨있는 곳이다. 그래서 각종 새들과 개구리들은 물론 1급수에서만 사는 도롱뇽까지 있는 것인지 모르겠다. 백사실 계곡으로 가는 코스는 여러 개가 있다. 하지만 산책하는 마음으로 가볍게 다녀오고 싶다면 세검정 우체국 뒤편으로 가서 현통사를 통해 부암동으로 가는 코스를 추천한다. 현통사를 지난 후에는 도롱뇽들이 서식하는 개울을 따라 이어지는 백사실 계곡으로 들어갈 수 있다. 이곳에 들어가면 일단 공기가 달라지는 걸 느낄 수 있다. 이곳에서는 미세먼지나 숨이 막히는 매연 같은 게 느껴지지 않는다. 더군다나 도심 한복판이라고 해도 과언이 해도 이상하지 않는 곳인데도 새소리가 들릴 정도로 고요하다. 이곳에 함께 왔던 일행들 차와 사람들로 가득한 광화문 광장에서 4킬로미터도 떨어져 있지 않는 곳이 이런 곳이 있다는 사실에 놀라워한다. 백사실 계곡에 들어서면 누구나 마치 고향에 온 것 ...
thumb_img_5

서울의 숨은 비밀정원 ‘백사실 계곡’

백사실 계곡, 별사 터 앞 연못 서울 도심의 비밀 정원. 백사실 계곡(종로구 부암동 115번지 일대, 지도에서 보기)에 붙는 단골 수식어다. 겉으로 드러나 있지 않아 서울 토박이마저도 이곳을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 몇 년 전 TV예능 프로그램에 소개된 이후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지며 ‘비밀 정원’이라는 수식어를 얻었고, 도심 속 휴식 공간으로 자리매김했다. 백사실 계곡은 1급수 지표종인 도롱뇽을 비롯해 개구리, 버들치, 가재 등 다양한 생물체가 서식하고 있는 청정 생태지역이다. 계곡 옆으로는 조선시대 별서 터(백석동천, 사적 제462호)가 남아 있어 역사적 가치도 매우 크다. 현통사 산책로를 따라 백사실 계곡으로 향했다 이곳으로 가는 코스는 매우 다양하지만 세검정 물줄기를 따라 현통사로 이어지는 산책로를 택했다. 비가 제법 내린 뒤라 계곡물이 불어 더할 나위 없이 아름다운 풍경을 볼 수 있었다. 이정표를 따라 언덕길을 넘어 10여 분을 올라갔다. 오밀조밀 모인 오래된 집들과 산 너머로 보이는 부암동, 평창동의 풍경을 볼 수 있어 지루하지 않다. 좁은 오솔길을 따라 올라가자 현통사라는 절과 함께 계곡이 나타났다. 커다란 바위 위로 거대한 물줄기가 폭포처럼 떨어지며 한 폭의 그림 같은 풍경을 자아냈다. 백사실 계곡 맑은 물 숲길로 들어서자 푸르른 나뭇잎 사이로 새소리가 귀를 자극했다. 여기에 바람 소리, 계곡의 물소리까지 어우러지며 발걸음을 한결 가볍게 했다. 계곡길을 따라 올라가다 보면 도롱뇽 서식지를 알리는 표지를 만나게 된다. 산림청은 지난 3월 도롱뇽이 산란한 알을 보호하고 있는 모습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생태환경이 잘 보존되고 있다는 증거다. 1급수 지표종인 도롱뇽의 서식처임을 알리는 표지판 계곡의 중심부에 다다르니 조선시대 별서 터인 ‘백석동천’이 나타났다. ‘백석’은 백악(북악산)을 뜻하고 ‘동천’은 산천으로 둘러싸인 경치 좋은 곳을 말한다. 다시 말해 백악의 아름다운 산천으로 둘러싸인 경치 좋은 곳이라는 뜻이다. 주민들은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