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 스마트도시통합운영센터를 직접 찾아가봤다.

CCTV로 잡았다! 절도범부터 마약사범까지…그 비결은?

2020년 1월 30일 새벽, 노원 스마트도시통합운영센터 CCTV 관제요원이 수상한 행동을 하는 한 남자를 포착했다. 16분 후 모자를 쓰고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또 다른 남자가 나타났고 두 사람은 작은 비닐봉지와 현금을 주고받았다. 집중 관찰하다 보니, 둘은 담배 하나를 번갈아 나누어 피우면서 잎사귀로 보이는 물체를 만지작거렸다. 관제요원은 이 모습들을 포착한 후 바로 스마트도시통합운영센터에 상주하는 경찰관에게 상황을 설명했다. 경찰관은 즉시 경찰서 112 종합상황실과 상가 인근 당현 지구대에 연락해 순찰차 출동을 요청했고 경찰은 두 사람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기초 자치단체 CCTV 관제센터에서 마약사범을 검거한 것은 우리나라에서 처음 있는 일이었다. 노원 스마트도시통합운영센터가 있는 노원구청 ©김진흥 이 소식은 여러 언론들이 다루면서 당시 이슈가 됐다. 노원 스마트도시통합운영센터의 활약으로 마약범을 검거한 영상은 유튜브에서 7월 초 기준, 274만 회가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는 등 시민의 큰 관심을 받았다. 지난 6월, '부축빼기' 절도범을 검거하며 또 한번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곳, 수많은 범인들을 검거하고 지역 문제들을 감시하고 주민 안전에 힘쓰는 노원 스마트도시통합운영센터을 직접 찾았다. 노원 스마트도시통합운영센터의 활약으로 범죄율 하락 노원 스마트도시통합운영센터는 지난 2011년 11월 25일, U-노원도시통합관제센터라는 이름으로 개소했다. 개소식 전, 2011년 10월 10일부터 11월 16일까지 총 38일 동안 관제센터를 시범적으로 운영하면서 주차단속 2,134건, 교통사고, 폭행, 절도 등 CCTV를 제공한 사례가 약 70건 등 총 2,209건의 운영실적을 나타내며 출발했다. 노원 스마트도시통합운영센터 ©김진흥 노원 스마트도시통합운영센터는 다양한 업무를 수행한다. CCTV를 통해 범인 검거, 수배, 음주 운전, 주차 단속, 쓰레기 투기 등 지역 내 여러 사건, 사고들을 포착하는 일을 맡는다. 현재는 관제요원 16명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