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어린이집 방문간호사 서비스’ 2천 개소로 확대

'어린이집 방문간호사 서비스'가 2,000개 어린이집으로 확대 실시됩니다. 이는 면역력이 약한 0세~2세 영아들을 주요 대상으로 하는 서비스로 어린이집으로 찾아가 아이들의 발달상태와 건강·위생 등을 점검합니다. 사업 첫 해인 2012년에는 950개소를 방문했으며, 작년에는 2배로 늘린 1,800개소까지 확대했습니다. 올해는 200곳을 더 늘려서 총 2,000개소에 방문합니다. 방문간호사는 ㈔대한간호협회 서울시간호사회 소속 전문 간호사 52명이 담당합니다. 이들은 두 달에 세 번 어린이집을 방문, 아이들의 건강을 점검하고 영아들이 단체생활을 하면서 발생할 수 있는 전염성 질환 등을 예방합니다. 또 건강 이상시 어린이집을 통해서 학부모에게 알려주고 학부모가 요청 시엔 병원을 연계해줍니다. 특히 올해부터는 아동학대 징후가 발견될 경우 시·구 육아종합지원센터에 각 1명씩 배치된 아동인권상담 전문요원에게 알리는 등 아동학대 모니터링 역할도 겸하게 됩니다. 아동인권상담 전문요원은 아동학대예방센터 등 유관기관에서 수사할 수 있도록 연계하고, 시·구 점검팀에 조사를 의뢰하는 등 즉각 조치하게 됩니다. 작년 이 서비스를 통해 발견된 감염성 질환 및 기타 질환은 총 958건(발달지연, 자폐 등 16건 포함)으로, 2012년 257건, 2013년 624건에 이어 매년 그 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발병 유형별로 보면, 수족구, 아구창, 결막염 등 감염성 질환이 20%, 구내염, 편도선염, 사시 등 기타 질환이 80%를 차지했습니다. 또 작년 이 서비스를 이용한 학부모 8,13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99%(8,057명)가 '영유아의 건강관리에 도움이 된다'고 답했으며, 99.3%가 '사업이 계속 시행되기를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서비스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어린이집은 현원 10명~40명인 시설 가운데 민간은 0세아 3인 이상, 국공립·가정 등은 0세아 5인 이상인 시설입니다. 0세~2세 영아를 전담하는 어린이집은 모두 지원 대상이 됩니다. 같은 조건...
2013042504183844_mainimg

방문간호사 덕분에 살맛나요!

70% 기초생활수급자가구, 30% 차상위계층 중 건강위험군 등 대상 동마다 약 1명씩 배치되어 '우리 동네 담당간호사'로 불리는 서울시 방문간호사 422명이 지난해 쪽방촌 거주자, 다문화 가족, 북한이탈주민 등 총 16만 5,323명의 건강을 지속적으로 돌봤다. 방문건강관리 방문간호사가 취약계층 가구에 직접 방문해 현재 겪고 있는 건강상의 어려움을 체크하고, 전자차트에 입력해 관리하며 치료를 돕고, 치료과정이 끝나면 이 서비스가 필요한 또 다른 시민을 발굴해 관리하는 방식이다. 이때 간호사를 비롯해 물리치료사·운동사·영양사·치위생사 등의 건강관리 전문 인력이 함께 구성돼 맞춤형 팀플레이(Team Play)를 이뤘다. 또 필요시에는 사회복지사도 투입해 복지 연계서비스도 실시했다. 예컨대 당뇨, 관절염, 디스크 등 만성질환에 시달리는 시민에게는 방문간호사가 보건소 치료 등을 연계해 지속적으로 도왔으며, 물리치료가 필요한 경우에는 물리치료사에게, 신체적 활동이 부족한 경우엔 운동사에게 각각 연계해 필요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도왔다. 영등포구의 김은주씨(68, 가명)는 퇴행성 관절염으로 거동이 불편해 수술이 불가피한 상황이었으나 돈이 없어 날마다 통증으로 고통 받고 있었다. 이를 안타깝게 여긴 방문간호사는 김씨의 무릎관절염과 고관절염 치료를 위해 보라매병원과 연계해 무료수술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왔으며, 이를 통해 김씨는 현재 정상적인 생활이 가능해졌다. 방문건강관리를 받은 이들 중 70%(8만 5,000가구)는 기초생활수급자 가구이며, 나머지 30%(4만 8,268가구)는 2순위 대상자인 차상위계층 중 만성질환자, 홀몸 및 허약노인, 장애인, 임산부, 빈곤아동 등 건강위험군과 1․2순위에서 제외된 다문화가정, 북한이탈주민 등이다. 올해 대상 가구 3만 6,880가구 신규 발굴·등록, 대상자 순환율 27.6% 특히 지난해 선정된 대상가구 중 2011년 건강관리를 잘 마쳐 어려움이 해결된 2만 2,244가구는 제외됐으며, 신규로 방문서비스...
2012051803190710_mainimg

어린이집에 백의의 천사가?

월 2회 이상 방문해 영·유아 발달상태 점검·관리·주치의 연결까지 지원 최근 어린이집 영·유아 돌연사 발생 등 어린이집 아이들의 건강관리가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가 오는 21일부터 찾아가는 '방문간호사' 서비스를 실시한다. 서울시 '방문간호사'는 월 2회 이상 정기적으로 방문해 영·유아 발달 상태와 건강·위생 등을 점검, 건강기록부를 작성·관리하고, 특이사항 발생 시 부모에게 통보하거나 주치의를 연결한다. 또한 보육 교직원들을 대상으로 영아 돌연사 예방법 및 심폐소생술 등의 위기 상황 시 대처법 등을 교육하며, 시기별 예방접종 정보, 환절기 및 여름철 주의사항 등 어린이집 영·유아에게 필요한 정보도 제공한다. 방문간호사 서비스는 어린이집에서 추가로 부담하는 비용없이 무료로 진행되며, 서울시는 0~2세 영아 건강관리에 중점을 둔 만큼 국·공립, 민간 어린이집에 비해 영아(0~2세) 비중이 97%로 월등히 높은 가정 어린이집 950곳을 선정해 서비스할 계획이다. 조현옥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방문간호사 서비스를 통해 부모님에게 안심하고 내 아이를 맡길 수 있는 보육환경을 제공하고, 어린이집 보육 교사들의 의료전문성 부족으로 인한 부담을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 보육담당관 02)3707-9284    ...
2011022303502040_mainimg

‘찾아가는 건강지킴이’ 우리동네 방문간호사 알고 계세요?

동네 담당 간호사가 있다? 맞다. 서울의 25개 자치구 보건소에서는 '우리동네 담당간호사 있어요'라는 슬로건 아래 방문간호사 1인당 1~2개 담당동을 전담하도록 하고 있다. 자치구 보건소 상황에 따라 간호사, 물리치료사, 운동사, 영양사, 치과위생사, 사회복지사 등 방문 전문인력이 건강지킴이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들 전문인력들은 한마디로 '지역주민 건강 지킴이'다. 자신이 담당한 지역 내의 취약계층 주민들을 방문하여 취약가족 관리, 만성질환 합병증 예방․관리, 건강증진을 위한 교육 등을 시켜준다. 허약한 노인들에게는 직접 운동치료나 물리치료도 시켜주고, 홀로 사는 노인들에게는 올바른 영양법을 교육하거나 운동프로그램을 안내해준다. 쪽방촌 거주민들의 경우 기본 건강 체크를 해준다. 어떻게 이 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까? 수혜대상 1순위는 기초생활보장수급자 중 건강위험군(만성질환자, 노인, 장애인, 임산부․영유아, 다문화가족 등)이다. 2순위는 차상위계층 중 건강위험군 전체를 포함한다. 이는 연중으로 실시하며, 대상자가 관할 보건소 방문보건사업팀으로 신청하면 상담 후 담당간호사가 직접 방문해 건강문제 및 거동 상태 등을 파악해 방문건강관리서비스를 제공받게 된다.  수혜대상자로 선정되면 이들은 다시 세 그룹으로 분류된다. 먼저 가장 위험한 집중건강관리군은 기초생활수급자나 차상위계층 중 고혈압, 당뇨병 등이 있고 치료 및 투약 중이나 증상조절이 안 되거나, 증상은 있지만 의사 진단을 받지 않았거나, 합병증이 의심되거나 말기암 진단을 받은 분들이다. 당사자는 물론 보호자들의 교육이 필요한 경우다. 다음은 정기건강관리군으로, 기초생활수급자나 차상위계층 중 치료 및 약 복용 중에는 증상이 조절되지만 건강위험요인이 있거나, 65세 이상 허약노인이거나 중증질환으로 병원관리를 받고 있는 주민들이다. 세 번째 그룹은 자기역량지원군. 질환은 없지만 생활습관교정이나 건강관리 점검 등 자가관리가 요구되는 주민들이다. 이들은 그룹별로 체계적인 건강관리서비스를 받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