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야에 한강을 찾은 시민들

밤에 더 매력적인! ‘야간개장’하는 이색장소 모음

열대야에 한강을 찾은 시민들 날은 덥고 잠은 안오고... 여름밤 어떻게 지내시나요? 긴 밤을 뜬 눈으로 보내고 있는 이들을 위해 서울시 야간개장 시설들을 소개합니다. 100년 고택 백인제 가옥, 한강에 떠 있는 서울함공원 등 다양한 시설에서 야간개장과 함께 볼 거리, 즐길 거리를 제공하는데요. 데이트, 가족나들이 코스로도 손색없으니 한 번 들러보세요. 낮과는 다른 새로운 매력을 느낄 수 있을 거예요. ‘한 여름밤의 과학관’ 포스터 서울시립과학관 (지도 보기) | 밤 9시까지 여름밤, 과학관은 어떤 모습일까. 서울시립과학관이 개관 이후 처음으로 야간개장을 실시한다. 단순히 개장시간만 늦추는 게 아닌 ‘한 여름밤의 과학관’ 프로그램을 통해 교육, 문화행사 등 다채로운 행사를 보고 체험할 수 있다. 기간은 8월 1일부터 11일까지, 이 기간 중 누구나 저녁 9시까지 과학관을 이용할 수 있다. B 전시실 내 3D스페이스에서는 태양계 행성 등을 가상으로 체험할 수 있는 ‘가상우주여행 체험’이 진행된다. 2층 야외공간에서는 매일 8시부터 1시간동안 천체관측을 할 수 있고, 메이커 스튜디오에서는 반딧불이 강연 및 체험 프로그램이 열린다. 학교 및 청소년 자원봉사단이 운영하는 ‘학생체험부스’도 눈여겨 볼만 하다. 과학관 1·2층 로비에서 오후 3시부터 8시까지 ‘탱탱볼 만들기’, ‘금속 에칭’, ‘성냥로켓’ 등을 만들어볼 수 있다. 1~3일, 7~8일 과학관 중앙홀에서는 과학, 수학, 공학 분야의 주제로 3분간 강연하는 ‘페임랩(Fame Lab) 강연’이 마련되고, 주말에는 마술쇼 및 사이언스 쇼가 진행돼 시선을 끌 예정이다. 과학관 옥외 광장에서는 과학과 관련된 생활용품 등을 거래하는 알뜰장이 열린다. ‘한 여름밤의 과학관’ 프로그램은 따로 예약을 받지 않고 당일 현장에서 접수를 받아 진행된다. 홈페이지 : 서울시립과학관 문의 : 서울시립과학관 02-970-4558 서울함공원 야간...
`2017 서울빛초롱축제` 형형색색의 빛으로 물든 청계천. ⓒnews1

“이런 황홀한 빛을 봤나” 서울빛초롱축제

`2017 서울빛초롱축제` 형형색색의 빛으로 물든 청계천. 청계천이 수만 개의 빛과 등으로 화려하게 피어납니다. 가을이면 찾아오는 서울의 대표 축제 ‘서울빛초롱축제’가 시작됐는데요. 특히 올해는 100여일 앞으로 다가온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응원하기 위해 피겨스케이팅, 쇼트트랙, 봅슬레이 등 동계올림픽 정식종목을 화려한 등 조형물로 전시합니다. 또 '인증샷 이벤트', '소원등 달기' 등 참여 이벤트도 풍성하니, 가족·연인과 함께 청계천의 잠 못 이루는 밤을 걸어보세요. '2017 서울빛초롱축제(Seoul Lantern Festival)'가 11월 3일~19일까지 17일 간 청계천에서 열린다. 서울빛초롱축제는 2009년 한국방문의 해를 기념해 시작된 이래 매년 250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찾는 서울의 대표 축제로, 올해는 청계광장에서 관수교 구간(1.3km)에서 펼쳐진다. 점등시간은 축제 기간 동안 매일 오후 5시부터 11시까지, 입장료는 무료다. 서울빛초롱축제를 구경하는 시민들 축제는 크게 3개 구간, 3가지 테마로 총 43개의 작품이 전시된다. 3개 테마는 ▲서울에서 빛으로 보는 평창동계올림픽 ▲서울, 대한민국 그리고 세계 등 ▲캐릭터와 아트작가다. 특히, 올해는 100여일 앞으로 다가온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메인테마로 열려 올림픽 열기를 더한다. 청계광장~광교 구간에서는 평창동계올림픽 공식캐릭터가 성화를 들고 있는 메인 주제등과 피겨스케이팅, 쇼트트랙, 봅슬레이, 스키점프 등 11개 동계올림픽 정식종목 등 11개 작품을 만날 수 있다. 광교~삼일교 구간은 중국, 대만, 필리핀 등 세계의 특색있는 등과 양주시 '별산대놀이 등' 등 대한민국 지역의 대표 콘텐츠, 청계천 인근 광장시장 등 국내·외 대표 문화·유적·관광명소를 생동감 있게 재현한다. 종로구의 '한복축제', 양주시의 '별산대놀이', 중국의 '청도시', 대만의 마스코트 '오숑', 필리핀의 '필리핀관광청', '광장시장', '모녀김밥' 등도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