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청사

[해명자료]코링크, 1500억대 공공와이파이 눈독… “서울시 잘안다” 발언도

◆ “2017년 9월 입찰이 끝나고 결과가 나오길 기다리고 있는데 결과 발표 이틀 전 코링크PE 쪽에서 전화를 걸어와 ‘서울시 입찰결과가 나왔다, 당신들이 됐다’고 말했다.”라는 보도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함 - 9월 11일까지 제안서 제출 및 접수, 9월 14일에 제안서 평가를 실시하였음. 제안서 평가 결과에 따라 당일 우선협상대상자가 결정되었으며, 다음 날인 15일 홈페이지 공고 등을 통해 발표되었음 - 따라서 ‘평가 결과 발표 이틀 전’에는 실제 제안서 평가조차 이루어지지 않았음 ◆ 14일 실시된 제안서 평가는 ‘행정안전부 예규’ 및 ‘서울특별시 제안서평가위원회 설치 및 운영에 관한 규칙’에 따라 위원 구성 및 평가 과정이 진행되었음 - 제안서평가 위원 구성은 ① 공사가 보유한 정보통신·경영 분야 등의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인력풀에서 위원(9명)의 3배수인 27명으로 예비후보 명부를 마련하고, ② 제안서 제출일인 11일, 입찰참여업체들이 참가하여 예비후보의 번호를 추첨하고, ③ 최종적으로 제안서 평가 당일인 14일 새벽, 공사 감사실 입회하에 업체가 추첨한 번호에 따라 예비후보 명부에서 9명의 평가위원을 선정하였음 - 심사 기준은 기술점수 80점(정량평가 20점, 정성평가 60점) 및 가격점수 20점으로, 제출된 제안서에 대해 담당자가 정량평가를 먼저 수행하였으며 정성평가와 가격점수는 제안서평가위원회에서 당일 평가되었음 문의전화: 02-6311-9231 ...
2012072304433393_mainimg

미래 이런 직업이 뜬다

서울시가 대기업 위주의 취업 분위기, 스펙 쌓기 열풍에 지친 청년들이 도전할 만한 새롭고 참신한 '100개의 미래 굿잡(Good Job)'을 발표했다. 미래 굿잡에는 '싱글을 위한 청소서비스', '폐자전거튜브를 재활용한 가방 제작'과 같은 국내외 이색 직업이 포함돼 있는데, 이는 김영경 서울시 청년명예부시장을 비롯해 청년일자리 당사자 70여 명이 주축이 돼 직접 발굴한 것들이다. 청년일자리 당사자란 지난 2월 위촉된 김영경 서울시 청년명예부시장이 총괄 기획하는 10명의 TF팀과 평소 주거·일자리에서 문제의식을 가지고 활동하던 청년 그룹 24개 팀이 모여 구성한 '청년취재단'을 의미한다. TF팀에는 함께 일하는 재단, 하자센터, 모티브하우스, 청년유니온에서 활동하는 청년들이 참여했고, 청년취재단 중에는 대학교에서 텃밭을 일구는 대학생들의 모임인 '씨앗을 뿌리는 사람들', 집에 대한 새로운 평가를 내리고 있는 '부동산 서울', 착한상행위를 기획하는 '청년장사꾼', 자원활용을 극대화하기 위한 사회적기업을 준비 중인 '보물상', 새로운 직업인 꿈 매니저를 만든 '모티브 하우스 등 대학생부터 시민사회활동가, 사회적기업가 등이 다양하게 참여했다. 이들은 지난 3월부터 5개월에 걸쳐 직접방문 인터뷰, 당사자와 이메일, 전화인터뷰, 검색 등을 통해 가능성을 분석하고, 과거에 보기 힘들었던 새로운 유형의 직업, 미래를 이끌어갈 직업을 발굴했으며, 국내 직업은 직접 현장을 방문해 취재하기도 했다. 청년들이 직접 발굴한 '100개의 미래 굿잡(Good Job)'은 23일(월) 오후 2시 서울시청 서소문별관 13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청년 일 대토론회' 자리에서 소개됐다. 이들이 발표한 굿잡에는 해외직업의 경우는 ▴노숙자를 위한 신용공제조합인 일본 '반빈곤 서로돕기 네트워크' ▴친환경으로 재배된 학내 텃밭재료들로 급식을 하는 미국의 '더에이블 스쿨야드' ▴트럭덮개․폐자전거튜브․자전거안전벨트를 활용해 가방을 제작하는 스위스의 '프라이탁' ▴학생들의 쉬는 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