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아 선생의 노년기 모습을 담은 청동좌상

문학향기 솔솔~ ‘피천득산책로’부터 ‘허밍웨이길’까지

금아 선생의 노년기 모습을 담은 청동좌상 작가의 이름을 딴 산책로가 서초구 반포천변에 조성됐다. 지난 7월 11일 개방한 이 산책로 이름은 ‘피천득 산책로’이다. 한국 수필문학에 한 획을 그은 수필가이자 시인이었던 금아(琴兒) 피천득(1910∼2007)선생을 기리는 산책로다. 반포천 일대는 금아 선생과 인연이 깊은 곳으로 금아 선생은 1980년부터 2007년까지 27년간 반포천 인근에 있는 아파트에서 살았다. 집필 활동을 하던 틈틈이 반포천 둑길을 즐겨 걸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곳을 ‘피천득 산책로’로 조성한 데는 그 같은 인연에서다. 고속터미널역 5번 출구 앞으로 나오면 얼마 가지 않아 산책로 시작점을 알리는 이정표가 보인다. 산책로는 고속터미널역에서 이수교차로에 이르는 1.7km까지 줄곧 이어진다. 숲속을 걷는 듯한 반포천변 산책로 반포천과 나란히 이어지는 산책로 양쪽으로 벚나무와 느티나무가 빽빽이 둘러싸여 있어 마치 푸른 숲속을 걷는 듯한 느낌을 준다. 반포천은 한강의 제1지류로 서초구 우면산에서 발원하여 서초동, 논현동을 거쳐 지류인 사당천과 합류하여 한강으로 흘러들어가는 하천이다. 반포천과 나란히 이어지는 산책로 느티나무가 우거진 산책로를 따라 1km 정도 걷다보면 소공원이 보인다. 새롭게 조성한 이 공원에는 책 모양 조형물이 자리를 잡았다. 높이 2.2m의 대형 책 조형물은 금아선생의 대표작인 ‘인연’과 ‘이 순간’이다. “그 집에 들어서자 마주친 것은 백합같이 시들어가는 아사코의 얼굴이었다” 금아 선생의 대표작 ‘인연’ 중 한 대목을 책조형물에서 찾아 읽어 내린다. 애틋함을 자아내는 글귀가 가슴을 파고든다. 일본인 여성과의 오랜 인연에 대한 아련한 감정을 고백하듯 담아낸 이 수필은 간결한 언어로 절제된 감정을 표현한 수작으로 꼽힌다. 모두에게 고루 사랑을 받고 많이 읽힌 이 수필은 아예 두 쪽 분량으로 그 자리에서 읽을 수 있도록 활자화 했다. 노인들도 쉽게 읽을 수 있도록 글씨도 키웠다. `인연`의 한 대목을 읽을 수 있는...
하수관로 공사로 인해 폐쇄됐던 강남역 8번 출입구가 5일 개통한다

강남역 침수원인 ‘기형 하수관로’ 고쳤다

하수관로 공사로 인해 폐쇄됐던 강남역 8번 출입구가 5일 개통한다 서울시가 국지성 집중호우 시 강남역 일대 침수를 방지하기 위해 기형 하수관로를 바로잡고 공사로 인해 폐쇄했던 강남역 8번 출입구를 5일 개통한다고 밝혔다. 기존에 설치된 역경사 하수관로는 강남역 지하상가 구조물로 인해 높이 1.47m의 턱이 발생했고, 이로 인해 통수 능력이 떨어져 강남역 일대 침수 원인 중 하나로 지목돼 왔다. 개선 전 개선 후 시는 강남역 지하상가 통로와 강남역 8번 출입구, 엘리베이터, 에스컬레이터를 재배치하고 공간을 확보했다. 확보된 공간에 폭 2m, 높이 3m, 길이 71m의 관로를 신설해 빗물이 정상적으로 흐르도록 했다. 공사 완료 후 강남역 8번 출구는 기존 위치에서 3m 정도 떨어진 지점에 다시 설치됐다. 아울러 시는 강남역 일대 역경사 하수관로 개선 외에 강남역 일대 침수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종합배수개선대책 사업들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남역 일대 침수방지 종합대책 지대가 낮은 서초동 우성아파트, 신동아아파트 일대 빗물을 처리하기 위해 2015년 12월 용허리공원 빗물저류조(저류용량 V=15,000㎥)를 설치했다. 또한 강남역 일대 침수방지의 근본적인 대책을 위해 30년 빈도인 시간당 95㎜의 강우에 대비할 수 있도록 ‘반포천 유역분리 터널공사’를 시행하고 있다. 오는 2021년 12월 준공이 목표다. ‘반포천 유역분리 터널공사’는 지대가 높은 서울남부터미널 일대 유역(289ha)의 빗물이 저지대인 강남역 주변으로 집중되는 것을 강남역 주변 하수관로를 거치지 않고 교대역 주변에서 고속터미널 주변 반포천까지 터널을 뚫어 직접 배수되도록 유역을 분리하는 공사다. 김학진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강남역 일대의 침수피해가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되고 있는 만큼 효과적으로 피해를 막을 수 있도록 용허리공원 빗물저류조 설치, 역경사 하수관로 개선 사업을 우선 완료하였고, 반포천 ...
렛츠런파크의 벚꽃길 풍경

내가 뽑은 서울 벚꽃 명소 TOP 5

4월은 바야흐로 꽃이 피는 본격적인 봄이다. 그 중 많은 사람들의 발길을 끄는 꽃은 바로 벚꽃이다. 진해, 여의도 등 많은 벚꽃 명소가 있다지만, 갑자기 몰려드는 엄청난 인파 때문에 벚꽃은 구경하지도 못하고 사람만 구경하다 오는 일도 잦다. '벚꽃 엔딩' 노래를 들으며 여유롭게 벚꽃을 즐기기에도 좋고, 교통도 편리한 서울 근교의 벚꽃 명소 5곳을 꼽아보았다. ① 렛츠런파크 서울 렛츠런파크의 벚꽃길 풍경 연중 경마 경기가 열리는 서울 남부의 렛츠런파크 서울에서는 4월 중순이 되면 벚꽃이 만개하는 아름다운 풍경을 그려낸다. 매우 넓은 공원 안에는 쉴 공간도 많이 마련되어 있어, 활짝 핀 벚꽃을 편안하게 즐길 수 있다. 축제 기간 동안 무료로 운영되는 꽃마차를 타보는 것 역시 색다른 경험이 된다. 또 공원 규모가 크고 교통은 편리한 데 비해 사람들은 많지 않기 때문에, 다른 곳보다 쾌적하고 즐겁게 벚꽃을 관람할 수 있다. 공원 내에 위치한, 말 박물관에서는 아이들과 함께 말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가질 수 있다. 렛츠런파크 서울의 벚꽃축제는 4월 9일부터 4월 15일까지 열릴 예정이며, 이 기간 동안 평소 출입제한구역이었던 경주마 거주 공간이 1.2km의 벚꽃길로 함께 개방되어 시민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렛츠런파크 서울은 지하철 4호선 경마공원역과 직접 연결되어있다. ② 반포천, 서울 국립현충원 반포천 제방길의 벚꽃과 개나리 풍경 반포동의 사평태로를 따라 동작대교 인근의 한강합류지점까지 이어지는 2.5km 구간의 반포천은 뚝방길을 따라 벚꽃터널이 만들어지는 아름다운 벚꽃길이다. 특히 지역주민들이 애용하는 벚꽃명소이기 때문에 사람이 적은데다 함께 핀 개나리와 벚꽃이 어우러져 땅 위는 노랗고 하늘은 하얀 빛인 꽃길을 걸으며 대도시 안에서의 휴식을 즐길 수 있다. 반포천의 한강합류지점 인근에는 현충원이 있어 경건한 마음을 갖고 고개를 늘어뜨린 벚꽃을 감상하며 걸을 수도 있다. 특히 이 반포천을 따라 나있는 산책길의 이름은 '허밍웨이길'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