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불음악축제

21일부터 서리풀페스티벌…국내 첫 야간 음악퍼레이드

한불음악축제 서울시 서초구가 21일부터 28일까지 8일간에 걸쳐 ‘제5회 서리풀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 축제는 ‘눈으로 듣는 음악 축제’로 꾸며진다. 정통 클래식부터 EDM까지 장르를 넘어선 다양한 음악과 화려한 공연 등 총 23개 프로그램이 펼쳐질 예정이다. 또한 시민들이 직접 참여 기획하는 ‘열린 축제’, NO플라스틱 캠페인과 함께하는 ‘에코 축제’로 진행된다. 9월 21일 ‘차 없는 반포대로’에서 ‘야간 음악 퍼레이드’ 축제 첫 날인 21일에는 저녁 7시부터 차 없는 반포대로(반포대로 서초역에서부터 서초3동사거리까지 1km 구간)에서 라이브 음악과 빛이 어우러진 ‘국내 최초 야간 음악 퍼레이드’가 펼쳐진다. 야간 음악 퍼레이드는 이번 서리풀페스티벌에서 처음 시도하는 것으로, 1,000명의 음악퍼포머 출연자 전원이 LED 빛장식 의상을 착용하고 라이브 음악과 조명, 퍼포먼스가 한데 어우러진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편안하게 앉아서 퍼레이드의 장관을 보고 즐길 수 있도록 퍼레이드가 지나는 거리 양 옆으로 노약자, 임산부, 어린이 등을 배려한 약 900석 규모의 관람석을 설치할 계획이다. 지상최대 스케치북 올해도 진행되는 ‘지상최대 스케치북’은 21일 오후 5시 40분부터 퍼레이드에 앞서 서초역에서부터 서초3동사거리까지 28,500㎡(8,636평) 구간에서 진행된다. 회색 아스팔트에 누구나 분필로 색칠하며 자유롭게 그림 그릴 수 있으며, 형형색색 10만개의 분필은 당일 현장에서 무료로 제공된다. 뚝딱이 아빠 개그맨 김종석의 사회로 행사장 곳곳에서 마임과 서커스, 버스킹 등이 열린다. 서초골음악회 서초교향악단, 윤도현 밴드 개막공연 ‘서초골음악회’ 21일 저녁 8시, 축제의 열기를 이어 반포대로 특설무대에서 서리풀페스티벌의 개막공연인 ‘서초골음악회’가 팡파르를 울린다. 명품 MC김승현이 사회를 맡고 국민록밴드 ‘YB 윤도현밴드’가 파워풀한 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