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동물 공존도시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동물공존도시 서울’ 내장형칩, 입양동물보험 등 지원

서울시가 동물 공존도시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서울시가 ‘동물 공존도시’를 선언하며 동물생명과 시민안전을 모두 보장하는 ‘동물돌봄 체계’ 혁신안을 내놓았다. 2012년 동물보호부서를 최초로 신설해 그간 동물정책을 선도해온 시는 ‘동물복지 도시’라는 위상을 넘어 이제는 시민참여 반려동물서비스와 촘촘한 인프라로 ‘동물 공존도시’ 서울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가 19일 발표한 동물 공존도시 기본계획은 3대 중점분야 ①동물의 생명과 안전이 보장되는 도시 ②사람과 동물이 함께 누리는 동물복지도시 ③생명존중의 가치를 추구하는 도시공동체와 27개 세부사업으로 추진된다. ‘동물 공존도시 서울’의 3대 중점분야와 27개 세부사업 ① 동물이 더 이상 버림받지 않도록 서울시가 앞장서겠습니다 동물 생명과 안전 보장을 위해 반려동물 동물등록을 활성화하고 민‧관협력 입양활동으로 버려지는 동물을 대폭 줄여나간다. 3월말부터 동물유기 방지→응급구조강화→입양활성화 시스템을 본격 가동한다. 반려견 내장형 동물등록칩을 2021년까지 3년간 매년 4만 마리, 총 12만 마리에 지원한다. 시는 지난해 손해보험협회, 서울시수의사회와 협약을 체결, 시민들은 3월말부터 1만 원(시중 4~8만 원)으로 동물병원 540여 곳에서 동물등록이 가능하다. 유기견 중증치료와 공휴일·야간시간 빈틈없는 응급치료를 위해 ‘유기동물 응급구조(치료)기관’을 최초로 지정(올해 서울대 수의과대학), 24시간 운영한다. 또 3월말부터 서울시 동물보호센터에서 유기견을 입양하면 동물보험 납입료를 1년간 지원해준다. 건강한 유기견은 시민봉사자 가정내 1:1 임시보호를 처음 추진하고, 자치구 직영 입양센터를 2023년까지 10개소로 확대한다. 도시개발지역의 길고양이와 반려동물을 위한 보호‧유기예방시스템도 구축한다. 보호가치가 높은 야생동물의 소규모 서식지와 보호구역도 추가 지정해 야생동물 안전에도 노력한다. 서울시는 반려견놀이터를 20...
반려동물 교실에서 훈련시범을 보이는 반려견

우리 강아지 왜 이러죠? 무료 반려동물교실 운영

반려동물 교실에서 훈련시범을 보이는 반려견 반려동물이 이상 행동을 보이거나, 어떻게 훈육을 해야할지 모르겠다면 ‘서울시 반려동물교실’에서 해답을 찾아보자. 서울시는 월드컵공원, 보라매공원내 반려견 놀이터에서 반려동물 교실을 운영, 동물습성 이해, 기초교육법 등 시민 대상 현장교육을 실시한다. 반려동물 교실은 9월 매주 일요일 ▲오전(10:30~12:30)에는 동작구 보라매공원 반려견 놀이터에서 ▲오후(3시~5시)에는 마포구 월드컵공원 반려견 놀이터에서 진행한다. 1개월간 4차 과정을 총 8회 운영할 계획이다. 참가를 원한다면 교육 당일 반려견 놀이터로 직접 찾아가면 된다. 반려동물 교실은 반려견 놀이터를 이용하는 반려견 및 반려견주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므로, 사전에 동물등록 등 반려견 놀이터 이용 수칙을 확인하여야 한다. 상반기 반려동물 교실은 월드컵공원과 보라매공원내 반려견 놀이터에서 주1회씩 4회차 프로그램을 총 8회 진행, 약 540여명이 참여했다. 지난해에는 월드컵공원내 반려견 놀이터 1곳에서만 운영했으나 운영 시간에 맞춰 일부러 찾아오는 반려견주들이 있을 정도로 호응이 좋아 올해는 2곳으로 확대했다. 반려동물 교실은 민·관협치로 (사)서울시 수의사회의 ‘반려동물 행동학연구회’ 소속 수의사들이 참여해 직접 현장교육을 진행한다. 주요 내용은 반려동물 이해하기, 반려동물 교육의 필요성과 원칙, 반려동물과 행복한 삶 만들기-존중과 진정, 문제행동의 예방을 위한 기본적인 교육 등이다.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반려견과 외출시 낯선 사람이나 다른 강아지를 보고 짖는 경우가 있는데 이유가 다르다. 안아줘야 하는지, 간식을 줘서 흥분을 가라앉혀야 하는지 등 평소 자신의 반려견에 대한 이해가 충분해야 돌발행동에 대한 대응이 가능하다”며 “반려동물 교실에서 반려견을 이해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문의 : 동물보호과 02-2133-7657 ■ 서울시 반려동물교실 교육일정 일자 교 육 내 용 강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