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오래가게로 선정된 ‘돌레코드’

명단공개! 시간이 멈춘 ‘오래가게’ 올해 추가된 26곳

2017 오래가게로 선정된 ‘돌레코드’와 오래가게 현판 옛 풍경을 고스란히 간직한 상점, 그곳에 들어가는 순간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로 돌아가는 듯합니다. 언제나 그 자리에 있을 것 같던 가게들이 점차 사라지는 것이 때론 아쉽기도 합니다. 서울시는 오래된 가게들이 서울만의 독특한 명소로 거듭나 그 가치를 꾸준히 유지해나갈 수 있도록 작년부터 ‘오래가게’를 선정해 홍보하고 있습니다. 벌써부터 국내외 골목여행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아 방문과 체험문의가 증가했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는데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서북권에 26곳이 ‘오래가게’로 추가되었습니다. 걷기에 참 좋은 가을날, 오래된 가게들을 찬찬히 돌아보면서 옛 추억에 잠시 잠겨보는 건 어떨까요. 서울시가 작년 종로‧을지로 일대에 선정한 ‘오래가게’ 39곳이 국내외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면서 핫한 관광 상품으로 떠오르고 있다. 일례로 중국의 한 유명한 파워블로거 ‘한국뚱뚱’이 직접 ‘오래가게’ 체험 영상을 찍어 중국 인터넷방송에서 송출해 알렸다. 그런가하면, 종로구 부암동에 위치한 ‘동양 방앗간’과 인사동의 ‘아원공방’도 오래가게로 선정된 후 여행 블로거, 해외 관광객들의 방문이 증가했다고 전했다. 2018 오래가게로 선정된 ‘글벗서점’ 서울시는 이처럼 관광객들에게 인지도가 높아지고 있는 ‘오래가게’를 올해 서북권에서 26개를 추가로 선정했다. 26곳은 ▲용산구 6개소(개미슈퍼, 김용안 과자점, 용산방앗간, 원삼탕, 한신옹기, 포린북스토어) ▲마포구 8개소(경기떡집, 글벗서점, 다락, 사하라, 산울림소극장, 성우이용원, 코끼리분식, 호미화방) ▲서대문구 10개소(가미분식, 독다방, 미도사진관, 복지탁구장, 연희사진관, 춘추사, 태광문짝, 피터팬1978, 홍익문고, 훼드라) ▲은평구 2개소(불광대장간, 형제대장간)이다. 이중 ‘개미슈퍼’는 외국인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동네 수퍼다. ‘글벗서점’은 방대한 고서와 희귀본을 보유한 헌책방이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