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노수 미술관은 서울시 문화재자료 제1호다

하나의 작품! 가을, 서촌, 그리고 ‘박노수 미술관’

박노수 미술관 전경 정명섭의 서울 재발견 (52) 박노수 미술관 통인시장을 지나 서촌의 구불구불한 골목길을 올라가다보면 박노수 미술관과 만나게 된다. 박노수 화백은 광복 후 활동한 한국화 1세대 화가로 오랜 기간 독창적인 화법으로 많은 작품들을 남겼다. 이곳은 그가 1973년부터 거주하면서 작품 활동을 했던 곳으로 현재는 그의 작품과 수집품을 전시하고 있는 미술관으로 꾸며져 있다. 원래 이곳은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제인 순종의 부인이었던 순종효황후의 큰 아버지인 윤덕영이 자신의 딸과 사위를 위해 지어준 집이다. 1937년경에 지어진 이 집은 근대 주택의 여러 가지 특징과 사연들을 가지고 있다. 언덕 위쪽의 대문을 열고 안으로 들어가면 한 눈에도 다른 주택들과 다른 점들이 눈에 들어온다. 2층 건물인데 위 아래층의 재료도 틀리고 형태도 다르다. 벽돌로 만든 1층은 현관의 지붕인 포치부터 벽면 전체가 전형적인 서양식 주택의 형태를 띠고 있다. 반면 하얀색으로 칠해진 2층은 목재로 만들어졌고, 일본식 주택의 특징인 돌출된 창문이 보인다. 그리고 돌출된 창문 아래에 노출된 목재는 한옥의 둥근 서까래를 연상케 한다. 내부 역시 벽난로부터 온돌방까지 여러 양식이 섞여있다. 이 집을 설계한 사람은 총독부의 건축과에서 일하던 조선인 건축기사 박길룡이었다. 조선인 중에 드물게 기사까지 역임한 그는 다양한 건축물들을 설계 했는데 박노수 미술관 역시 그 중 하나였다. 박노수 화백의 미술작품이 있는 내부도 볼거리가 많지만 정원 역시 눈에 띈다. 일본식 정원으로 꾸며져서 작은 석등을 비롯한 조각품들이 정원 곳곳에 보인다. 옆으로 돌아가면 장독대로 쓰는 작은 창고 옆에는 물고기들이 유유히 헤엄치는 수조도 있다. 뒤쪽에는 위로 올라가는 계단이 있는데 일종의 전망대로 올라가는 곳이다. 전망대에 올라가면 아래에서는 볼 수 없는 박노수 가옥의 지붕과 굴뚝들이 보인다. 지금은 사라졌지만 박노수 미술관의 뒤편에는 벽수산장이 있었다. 뾰족집이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로 기괴한 ...
박노수 미술관은 박노수 화백이 기거했던 집을 미술관으로 만든 곳이다

누구의 집이길래? 미술관이 된 예술가의 집 2곳

박노수 미술관은 박노수 화백이 기거했던 집을 미술관으로 만든 곳이다 분주하고 바쁜 일상 가운데 쉼표를 찍고 싶은 순간이 있다. 넘쳐나는 정보와 SNS의 울림 속에서 잠시나마 고요히 있고 싶을 때 떠오르는 곳이 있다. 화가의 숨결이 느껴지는 특별한 공간인 ‘박노수 미술관’과 ‘고희동 가옥’이 그곳이다. 그림뿐만 아니라 화가가 살았던 그 곳이 주는 정취는 남다르다. 특별한 공간 속 더 특별한 시간이 기다리고 있는 듯하다. 서촌과 북촌에 나란히 있는 박노수 미술관과 고희동 가옥을 함께 거닐다 보면 서울에서 가장 인기 있는 두 지역을 마음껏 걸으며 여유 있게 산책할 수 있어 좋다. 박노수 미술관은 서울시 문화재자료 제1호다 한국화 1세대 화백의 집 ‘박노수 미술관’ 되다 남정 박노수 화백의 집을 찾기 위해서는 경복궁역에서 내려 통인시장을 찾아 가다보면 마주할 수 있다. 마을버스 9번을 타면 바로 박노수 미술관 앞에서 내릴 수 있다. 서울특별시 문화재자료 제1호인 박노수 가옥은 1930년대 건축된 문화주택이다. 특히 서양의 입식생활과 전통적인 온돌을 함께 사용했다는 점에서 흥미롭다. 이 집은 박노수 화백이 40년 동안 살면서 그가 가꾼 정원과 함께 그의 작품세계까지 녹아져 흐르는 듯하다. 1층 벽돌구조, 2층 목구조가 조화롭게 어우러지고 현관 옆 벽난로가 있는 응접실과 대청, 입식부엌을 갖춘 집이다. 2층의 박노수 화백의 작업실은 원래 모습 그대로 유지되고 있으며 2011년 종로구에서 인수해 현재는 종로구립 박노수 미술관으로 운영되고 있다. 박노수 화백은 한국화 1세대 화가로 독특한 화풍을 만들어냈다 박노수 화백은 2011년 그의 작품 500여 점과 수백 점의 고가구와 고미술을 종로구에 기증했다. 그렇게 비밀의 정원이라 불리던 아름다운 집이 미술관으로 재탄생되었다. 박노수 화백은 한국화 1세대로 독창적인 화풍을 만들었다. 박노수 미술관에서는 정기적으로 전시작품을 교체하는데 그때마다 다양하고 독특한 그의 화풍에 놀라게 된다. 미술관은 그림을 감상할...
2013100205485443_mainimg

예술혼이 담긴 문화재, 시민의 미술관 되다

"외로이 홀로 가는 길, 남이 도와줄 수도 없고, 누구와 더불어 갈 수도 없는, 어렵고 힘든 길..." 이렇게 화가의 길을 고예독왕(孤詣獨往, 홀로 가는 예술의 길은 험하고 고독하다)이라고 강조한 예술가. 도제식 교육이 일반적이던 당시, 정규 대학(서울대학교 회화과)에서 교육을 받은 광복 후 1세대 작가. 남정 박노수(1927.2.17~2013.2.25) 화백이다. 박 화백은 전통적인 주제를 취하면서도 간결한 운필과 강렬한 색감, 대담한 터치로 독자적인 화풍을 구축해 '전통 속에서 현대적 미감을 실현한 작가'로 평가 받고 있다. 그의 예술혼이 지금도 숨 쉬고 있는 자택 '박노수 가옥'이 지난 11일 '종로구립 박노수미술관'으로 문을 열었다. 지역 구립 미술관으로서는 최초다. 시민들에게 개방된 미술관에선 박 화백의 손길이 남아있는 가옥 내부와 정원, 그가 작업한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종로구 옥인동에 위치한 미술관은 정확히 최근 복원된 수성동 계곡과 통인시장 사이에 위치한다. 시청 옆 한국프레스센터(시청역 4번출구) 앞이나 경복궁역(경복궁역 3번 출구)에서, 마을버스 9번을 탑승하면 바로 미술관에 도착한다. 거장을 위한 주거공간에서 시민을 위한 문화공간으로 역할이 바뀐 가옥은 무려 75년의 역사를 간직하고 있다. 조선말기 관료이자 친일파인 윤덕영이 그의 딸을 위해 마련한 것으로 1937년경에 지어졌고, 설계는 간송미술관을 설계한 건축가 박길룡이 맡았다. 당시 한옥건축 기술에 중국인 기술자들이 참여하였고 프랑스풍을 취했다. 전통을 유지하면서 유연하게 신식문물을 흡수한 당시 지식인들의 시대의식을 엿볼 수 있다. 해방 후 여러 차례 소유주가 바뀌다가 1973년 박 화백이 소유하여 2011년까지 약 40여 동안 이 가옥에서 거주하였다. 이 가옥은 긴 역사, 독특한 건축양식과 보존 상태가 좋다는 점 등이 인정되어 1991년 서울시 문화재자료 1호로 지정되었다. 미술관은 한마디로 살아있는 한국역사였다. 2층(지하까지 포함하면 정확히 3층) 벽돌...
2013091302515859_mainimg

서촌 `비밀정원`엔 누가 살까?

서울 종로구 옥인동길을 따라 15분가량 걷다 보면 도심 속 보물 같은 계곡, 수성동 계곡을 만날 수 있다. 수성동 계곡은 인왕산 바로 아래를 흐르는 계곡으로 겸재 정선의 <수성동> 회화에도 등장한다. 실제 겸재 그림과 비교해보면 당시의 풍경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어 놀라움을 자아낸다. 계곡을 빙 둘러 걸어왔던 길을 되돌아 옥인 1길로 들어서면 이곳 동네 주민들이 '비밀의 정원'이라고 부르는 집이 나온다. 바로 9월 11일에 개관한 박노수 미술관이다. 박노수 화백은 한국의 전통 방식을 취하면서도 간결한 색감과 대담한 터치 등 독자적인 화풍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2011년 사회 환원에 뜻을 가지고 종로구와 종로구립 박노수 미술관 설립을 위한 기증협약을 맺었다. 2013년 2월 박노수 화백은 타계하였으며, 2013년 9월 종로구립 박노수미술관이 탄생하게 되었다. 2층 건물의 붉은 벽돌과 마당에 있는 수석은 잔잔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실제 박노수 화백이 살았던 집으로 안방, 서재 등 화백님의 손길이 남아있는 장소는 <달과 소년>展 이 전시 중이다. 실제 거주하던 집을 전시관으로 꾸며 신발을 벗고 들어가 작품을 감상해야 한다. 고아한 품격과 파격적 구도와 색감으로 한국화의 아름다움을 유감없이 표현했던 박노수 선생님의 대표작품을 3개의 전시실에서 감상할 수 있다. 첫 번째 전시실에는 총 7점의 대표작이 전시되어 있다. 작가가 거실과 안방으로 썼던 공간으로 마루, 장판지로 마감되어 개인의 주거공간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투명한 쪽빛과 과감한 구도는 시원함을 전해주고, 홀로 달을 등지고 서 있는 소년의 뒷모습은 외로움을 말해주는 듯하다. 두 번째 전시실에는 70~80년대 초 산수화를 중심으로 전시되어 있다. 이 작품들은 화면을 주제에 8할 이상 할애하던 이전의 산수화 기법과 달리 박노수 선생님만의 독특한 산수화의 시작을 보여준다. 이 전시실은 작가가 화실 겸 서재로 쓰던 곳으로 마루와 베란다, 벽난로가 이국적으로 배치되어 있다. 세 번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