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공화정 서랍전

서랍 안에 숨겨진 역사적 보물 ‘민주공화정 서랍전’

1919년 4월 11일, 대한민국 임시의정원은 헌법 형식의 ‘대한민국임시헌장’을 선포했다. 임시의정원은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입법기관으로, 1919년 4월 10일 상하이에서 국내외의 독립운동가 29명이 모여 3·1운동의 민주주의 이념과 민족자주정신을 이어받아 구성된 조직이다. 임시헌장 제1조에서는 민주공화제를 선언하고 제2조에서는 대의제를 천명했다. 제3조의 평등권, 제4조의 자유권, 제5조의 참정권 등은 국민의 기본권에 해당하며, 제6조에서는 교육·납세·병역 등 국민으로서의 의무를 규정했다. 이러한 임시헌장은 대한민국 헌법 제1조의 기초가 되며, 대한민국정부 수립에 근간이 되는 잊어서는 안 되는 중요한 역사다. 새로운 약속, 지켜야 할 약속 '민주공화정 서랍전' 현수막 ©민정기 이를 잊지 않고 기념하기 위해 서울시의회와 사단법인 조소앙선생 기념사업회는 서울시청 시민청갤러리에서 ‘새로운 백년 지켜야 할 약속, 민주공화전 서랍展’을 개최한다. 전시기간은 21일에서 2월 8일까지로 연장되었다. 2019년은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수립된 지 100년이 되는 해이기에, 2020년은 새로운 백년이 또 다시 시작되는 해라고 말할 수 있다. 이번 전시는 기억되지 않고 잊혀진 100여 년의 세월이 기억으로 이어지는 순환의 시간이 되도록 그 마음과 독립정신을 ‘서랍’에 담았다고 한다. 우리의 근간이 되는 역사적 흔적들을 직접 열어보고 확인하기 위해 전시장을 방문해 보았다. 독립운동가들의 정신이 담겨있는 아름다운 청화백자들 ©민정기 이번 전시에서는 역사적 자료와 조소앙 선생을 비롯한 임시정부 요인들의 어록 등을 통해 일제강점기 선조들이 이루고자 했던 민주공화국에 대한 염원을 담았다. 또한, 광복 이후 헌정사 속에서 민주주의와 지방자치가 걸어온 발자취를 대한민국 역대 헌법개정안과 김대중 대통령 사료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윤봉길의 독립정신이 담겨있는 청화백자 ©민정기 독립운동가가 꿈꿨던 나라,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그리고 그 핵심은 의회정치와 지방...
새로운 백년, 지켜야 할 약속 –민주공화정 서랍전이 시민청 갤러리에서 21일까지 계속된다

서랍에서 꺼내 본 대한민국공화국 100년의 역사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우리나라 헌법 제1조 1항이다. 이 선언은 1911년 4월 11일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제정한 임시 헌장 제1조 "대한민국은 자유민주공화제로 한다"와 동일한 것이다. 임시정부에서 이미 왕의 나라, 황제의 나라를 벗어나 ‘국민이 주인인 나라’를 공표한 것이다. 지난 15일 개막한 ‘새로운 백년, 지켜야 할 약속-민주공화정 서랍전’ ©이선미 이 헌장을 기초로 하는 조소앙 선생의 기념사업회와 서울시의회가 대한민국 임시정부 임시헌장과 임시의정원 문서 등 역사적 자료를 통해 대한민국 민주공화정의 시작을 돌아보고 자치분권의 여정을 살펴보는 전시를 마련했다. 바로, 지난 15일 시민청 갤러리에 문을 연 '새로운 백년, 지켜야 할 약속' 민주공화정 서랍전이다. 전시는 21일까지 진행 예정이었지만, 많은 시민들의 성원에 힘입어 2월 8일까지 연장을 결정했다. 윤상길 선생이 독립운동가들을 기억하며 탄생시킨 청화백자가 전시되어 있다 ©이선미 ‘대한민국 임시정부 국새’가 당당하게 맞이하는 전시실에는 백 개의 서랍이 자리하고 있다. 그 각각의 서랍에는 임시헌장에 처음 등장한 '민주공화국'이 5차례 개헌을 거쳐 1948년 제헌헌법으로 계승되기까지의 과정과 이후 역사가 담겨 있다. 서랍에 들어있는 자료들을 모아 자신만의 ‘대한민국 민주공화정 역사자료집’을 만들 수도 있다. 시민들이 서랍에서 대한민국 민주공화정의 자료를 찾아보고 있다 ©이선미 또한, 광복 이후 민주주의와 지방자치의 역사를 대한민국 역대 헌법개정안, 김대중 대통령 사료 등을 통해 살펴볼 수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대한민국 임시약헌’, ‘대한민국 임시헌장 개정안 전문’, ‘건국강령 초안지초고’, ‘대한민국임시정부 포고문’, ‘대한민국임시의정원법’, ‘대한민국 임시헌장’ 등 20여 점의 문서가 처음으로 공개된다. '대한민국 임시약헌'과 '대한민국 임시헌장 개정안 전문'은 우리나라 민주주의 발전에서 중요한 의미를 가진 사료다. 대한민국 임시헌장(최초헌법) 초고, 종이의 보관...
나만의 대한민국 민주공화정의 역사 자료집

서랍 속 민주공화정 100년의 역사를 꺼내보다

서울도시건축센터에서 열리고 있는 민주공화정 100년 전시회  '민주공화정 서랍' Ⓒ김은주 3ㆍ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었던 올해 우리는 우리가 꼭 알아야할 역사를 바로 새겨보는 기회를 다양한 프로그램과 전시를 통해 가질 수 있었다. 그동안 주목받지 못했던 그러나 무엇보다 중요했던 역사의 순간순간은 그 덕분에 우리에게 알려질 수 있었고, 그동안 감사하지 못했던 것에 대해 감사해보는 시간이 되었다. 2019년 끝자락을 향해 가는 11월, 서울시는 3ㆍ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으로 대한민국 민주공화정의 역사를 조명하는 ‘민주공화정 서랍’ 전시를 개최했다. 전시장에는 100개의 서랍이 마련되어 있고 그 안에 전시물로 된 프린트를 꺼내 볼 수 있다 Ⓒ김은주 지난 19일에 시작하여 12월 8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전시는 그 어디에서도 보기 힘든 컨셉의 전시다. 전시의 내용이 민주공화정이니 빼곡하게 역사를 기록한 전시물과 사진 위주의 전시를 기대할 수 있겠다. 그러나 전시의 타이틀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전시는 우리의 예상과는 달리 서랍이라는 매개체를 이용해 관람객이 직접 서랍을 열어 그 안의 내용물을 확인하게 만든다. 서랍을 열어서 확인해보는 쌍방향 소통 전시로 되어 있다 Ⓒ김은주 전시는 돈의문박물관마을 안에 있는 서울도시건축센터 2층에서 만날 수 있었다. 전시장에 들어가면 다른 전시와는 다른 휑한 느낌이 든다. 궁금함에 발걸음을 빠르게 이동해본다. 비교적 작은 전시 공간에는 100개의 서랍이 빼곡하게 진열되어 있었다. 전시에서는 일제 강점기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민주공화국으로 나아갔던 모습을 확인해볼 수 있었다. 100개의 서랍 속 내용물로 민주공화정에 대한 내용을 확인해볼 수 있다 Ⓒ김은주 그동안 우리는 대한민국임시정부에 대해 크게 조명해보지 못한 게 사실이다. 이번 전시는 100년이 지난 지금, 100년 전 그들이 자신을 희생하며 만들어낸 대한민국 민주공화정의 이야기를 100개의 서랍 안에서 꺼내 볼 수 있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