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궁화꽃이 활짝 핀 효창공원 의열사 전경

일제강점기를 한눈에…꼭 가봐야 할 ‘식민지역사박물관’

무궁화꽃이 활짝 핀 효창공원 의열사 전경 가깝고도 먼 나라인 일본, 우리를 지배했던 일본이 최근에는 경제적으로 우리를 위협하고 있다. 요즘 같은 때 '식민지역사박물관'을 방문해 식민의 상흔과 항일투쟁의 역사를 되짚어보면 좋을 듯싶다. 작년 8월에 개관한 '식민지역사박물관'은 용산구 청파동 작은 골목길에 있다. 지하철 4호선 숙대입구역 10번 출구로 나와 숙명여대 방향으로 언덕길을 따라가면 박물관이 보인다. '식민지역사박물관'은 상설전시관과 기획전시관을 갖춘 2층 규모로, 일제에 의해 우리 민족이 겪었던 고난의 역사를 보여주고 있다. 작은 규모지만 강제병합 당시 순종의 칙유와 데라우치 통감의 유고, 출처와 경위가 분명한 삼일독립선언서 초판본, 동학 의병 관련 문서 등 소중한 자료들로 채워졌다. 식민지역사박물관에서 한 시민이 전시물을 관람하고 있다 2층 상설전시실로 들어서면 ‘일제는 왜 한반도를 침략했을까’라는 물음표를 던지며 전시는 시작된다. 당시의 국제정세와 시대적 배경을 하나씩 짚어보면서 참극의 원인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러일전쟁 당시 1904년에 일본이 그린 지도를 살펴보면 탄식을 금치 못한다. 한반도가 전쟁놀이터로 다뤄졌음을 한 눈에 알 수 있다. 주요 군사 거점을 잡고 있는 한반도를 마치 일본 영토인 듯 같은 색으로 묘사했다. 한일강제병합을 성공시킨 일제는 특별한 주사위놀이판을 만들어 조선침탈과정을 기념하고 자축하기도 했다. 강제병합에 이르기까지 조선 침략과 관련된 주요 인물과 사건들을 놀이의 소재로 삼아 식민지배가 자연스런 역사적 흐름임을 강조했다. 1904년 일본이 그린 러일전쟁 지도, 한반도가 일본의 전쟁놀이터로 다뤄졌음을 알 수 있다 일제는 곳곳에 신사를 만들어 ‘천황의 백성’이라는 의식을 주입했다. 신사참배는 물론이고 황국신민서사 암송을 강요했고 일본식으로 이름을 바꾸는 ‘창씨개명’도 강행했다. ‘숟가락 하나도 남김없이 총 동원하라’는 일제의 강요로 조선인들은 극한의 생활을 면치 못했다. 압록강 유역에서 마구잡이로 벌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