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트업 정문 사진

청소년 전용 꿈의 문화공간, 월계동 ‘미트업 센터’ 탄생

청소년 문화공간 '미트업 센터'가 지난 7월 월계동에 문을 열었다. ⓒ김영주 노원구에 작지만 알찬 청소년 전용 문화 공간이 생겼다. 바로 인덕문화 창작공간 '미트업(Meet Up) 센터'다. 원래 센터가 있는 자리는 인덕지하보도가 연결되었던 곳이다. 인적이 드물어 낮에도 음침하고 아이들이 다니기에도 안전하지 못한 느낌이 들었었다. 필자 역시 이 곳을 이용해본 적이 있는데 겨우 몇 명이나 다닐까 싶은 이 공간이 무의미해 보였었다. 그런데 이 자리에 청소년들이 마음껏 뛰놀 수 있는 아늑한 문화공간이 재탄생했다. 계단을 내려가면 나오는 미트업 카페와 퍼니 Up 존 카운터 ⓒ김영주 1,000원에 이용할 수 있는 카페 내 퍼니 Up 존 ⓒ김영주 미트업 센터는 노원구 월계동 내 유일한 청소년 전용시설로서 청소년과 지역주민의 건전한 문화생활을 지원하고 안락한 휴식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계단을 내려오면 먼저 음료를 주문할 수 있는 카페와 퍼니Up 이용요금을 결제하는 카운터가 자리해 있다. 시원한 음료와 함께 퍼니 Up 존에서는 만화책과 넷플릭스를 마음껏 이용할 수 있다. 청소년은 1,000원, 성인은 2,000원의 요금만 내면 만화책과 넷플릭스 태블릿 대여가 가능하다. 이용시간은 3시간 이내로 정해져 있다. 멋진 인생샷을 남길 수 있는 뷰티Up 존 공간 ⓒ김영주 미트업 공간은 빠른 와이파이를 사용할 수 있어 무더위에 에어컨 바람 아래서 편안하게 휴식하기에 좋다. 공유공간인 뷰티 Up 존에서는 간단한 메이크업도 할 수 있고 인생컷을 위한 재미있는 소품들이 준비되어 있다. 인생네컷 공간과 함께 외모에 한창 관심이 많을 청소년들에 비주얼도 Up 즐거움도 Up 할 수 있는 작지만 센스 넘치는 공간이다. 월계동 미트업 센터는 7월에 오픈했지만 아직은 코로나 19로 임시 개장 중이고, 일부 코너는 감염 예방을 위해 이용이 제한되고 있다. 미트업의 뜻은 meet+Up 이 합쳐진 말로서 '밑에서+만나+성장하다'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한다. 이름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