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성희롱 고발 캠페인 미투 운동 및 그들을 지지하는 위드유 운동이 사회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다.

세상을 바꾸는 용기 #미투 #위드유

성폭력·성희롱 고발 캠페인 미투 운동 및 그들을 지지하는 위드유 운동이 사회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다. 함께 서울 착한 경제 (95) 미투 현상 바로보기와 성폭력 대처법 미투 운동이 사회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다. 검찰 내 성폭력 피해 증언을 계기로 촉발된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는 문화예술, 종교, 의료, 교육계는 물론, 정치권까지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 그리고 많은 시민들은 '위드유(#With You.당신과 함께)'로 그들의 용기에 지지와 응원, 연대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하지만, '수년 동안 가만있다 왜 이제야 폭로하냐?' '출세하려고 이용한 것 아니었나?', '한국여자들 무섭다, 웬만해선 안 건드리는 게 좋다'는 등 폭로의 진의를 의심하거나, 미투운동을 폄훼하는 발언도 들린다. 현재의 미투 현상을 단순히 개인적인 고발이나 일시적인 현상쯤으로 생각하는 이들도 있는데, 과연 그럴까? 현재의 미투 현상을 진단·분석하고, 아울러 성폭력 위기의 여성들이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곳도 알아보았다. 모두가 평등한 세상을 위해 #Me Too 그저 관습적으로 행해져 오던 성희롱 수준의 발언들부터 불쾌한 신체 접촉이나 성추행, 그리고 그 누구에게도 말할 수 없었던 성폭행까지…. 지금껏 적지 않은 여성들이 직장이나 학교, 사회 곳곳에서 성희롱·성폭력에 시달려 왔다. 물론 문제를 드러내 바로 잡으려는 용감한 여성들도 있었다. 하지만 대부분은 조용히 묻히거나 피해자 문제로 매장되기 일쑤였다. 여자가 너무 드세다며 오히려 손가락질 받고, 심지어는 꽃뱀으로 몰리기도 했다. 성폭력은 그렇게 매번 피해 여성들에게만 치명상을 안기며 끝났다. 피해 당사자들에게는 평생 잊지 못할 끔찍한 고통이건만, 가해자들에겐 그저 기억조차 나지 않는 일로 잊혀졌다. 하지만 이번은 달랐다. 미투가 미투로 이어지고 또 다른 미투가 미투로 꼬리를 물고 이어지며, 성폭력이 우리 사회의 적폐였음을 고스란히 드러내고 있다. 가해자들은 기자회견을 하는 순간까지도 뻔뻔하기 짝이 없는 모습이었...
지난 4일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3.8 세계여성의 날 기념 대회'에 참가한 여성들이 '미투(me too)'가 적힌 모자를 쓰고 있다

‘#미투!’ 서울시 성희롱‧성폭력 2차 피해 막는다

지난 4일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3.8 세계여성의 날 기념 대회'에 참가한 여성들이 '미투(me too)'가 적힌 모자를 쓰고 있다 최근 사회 전반으로 '미투(#MeToo)' 운동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가 기존 시 성희롱 예방대책을 냉정히 평가해 피해자 관점에서 개선‧보완하고 나아가 성희롱·성폭력 사각지대에 놓인 시민을 지원하기 위해 ‘서울시 성희롱·성폭력 및 2차 피해 예방대책’을 발표했다. 시는 조직 내 성희롱·성범죄와 관련된 업무를 전담할 ‘성희롱예방전담팀(팀장1명+팀원3명)’을 연내 신설하고, 장기적으로는 ‘과’ 단위의 ‘젠더폭력예방담당관’(1개과, 4개팀)으로 확대해 이번 대책의 지속성과 전문성을 담보한다는 계획이다. 첫째, 피해 당사자뿐만 아니라 목격자와 주변인도 쉽고 빠르게 신고‧제보할 수 있도록 신고·제보 시스템(행정포털 내 성희롱신고게시판)을 개선한다. 성희롱 신고의 경우 현재 시 내부 포털 게시판에 신고하는 시스템이라면 앞으로는 외부 PC나 스마트폰으로도 할 수 있도록 해 노출에 대한 우려 없이 신고하도록 보장한다. ‘제3자 익명제보 제도’도 신설한다. ‘제3자 익명제보 제도’는 목격자나 주변인 등 제3자가 익명으로 피해사실을 제보할 수 있는 제도다. 기존에는 당사자 또는 제3자에 의한 ‘신고’만 가능했는데, 제3자가 신고를 하더라도 피해자 본인이 사건에 대한 조사를 희망하는지 확인하는 절차를 거쳐야하기 때문에 피해 사실을 알더라도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게 하는 장애물로 작용했다. 둘째, 피해자 보호와 2차 피해 예방을 강화한다. ‘서울시 성희롱 예방지침’에 ‘2차 피해’의 의미를 새롭게 명시하고 ‘1차 가해자에 준하는 중징계’를 기본 방향으로 한 징계규정도 신설한다. 가해자는 기존과 동일하게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중징계(정직 이상)’ 처벌한다. 또 부당한 인사조치나 집단따돌림 같은 2차 피해에 가담한 사람도 1차 가해자에 준하는 중징계 처분하도록 ‘서울시 성희롱 예방지침’에 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