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프라이즈 강남에서 관람할 수 있는 조이경 작가의 작품

1년을 기다렸다! 논현가구거리 ‘2020 아트프라이즈강남’

논현동 가구거리에서 만날 수 있는 2020 아트프라이즈 강남 ⓒ김은주 가구점에서 열리는 대국민 예술 경연대회가 있다. 하얀 벽으로 둘러싸인 갤러리가 아닌 침대, 쇼파, 테이블이 예쁘게 장식된 가구점에서 누구라도 즐길 수 있는 종합 예술 전시, 바로 아트프라이즈 강남이다. 아트프라이즈 강남은 논현역 1번 출구를 나오면 만날 수 있는 논현가구거리에서 열린다. 논현역과 학동역 사이에 직선으로 조성된 이 거리는 쇼윈도 너머 감각적이고 디자인적 요소가 가득한 가구들을 구경하는 것만으로도 기분좋은 느낌을 선사한다.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만큼 가구를 사거나 인테리어에 관심이 많은 사람들이 자주 찾는 곳이다. 아트프라이즈 강남은 논현역 1번 출구에서 시작해 학동역 인근까지 이어진다. ⓒ김은주 아트프라이즈 강남은 국내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의 성인은 누구나 자유롭게 참여가 가능하다. 미술을 전공하지 않아도 관심과 재능이 있다면 참여할 수 있다. 여타 미술경연대회와는 다르게 장르, 종류, 크기, 재료, 분야까지도 제한이 없다. 예술적 감성을 담은 것이라면 모두 허용되는 가장 자유로운 경연대회다. 사실 코로나19로 인해 올해는 못 만나는 게 아닌가 우려했는데 다행스럽게도 지난 9일(금)부터 18일(일)까지 사전예약을 한 시민들에게 공개되고 있다. 전시 관람을 원한다면 홈페이지(www.artprize.or.kr)에서 원하는 시간대를 예약하고 방문하면 된다. 가구점, 인테리어 전문 매장에서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김은주 2019년에 시작해 올해로 2회를 맞은 아트프라이즈 강남은 공간 속 예술과 함께 하는 삶을 지향하며 삶이 예술이 되고 예술이 삶이 되는 것을 모토로 하고 있다. 그래서일까? 가구점에 전시되어 있는 작품들은 권위적이기 보다는 일상 속 예술의 아름다움을 한껏 뽐내고 있으며 예술이 일상과 분리된 것이 아닌 하나라는 것을 체득하게 해준다. 홈페이지에서 사전등록과 작품에 투표도 할 수 있다. ⓒ아트프라이즈강남 홈페이지 아트프라이즈 강남은...
야외조각전 견생전

“야외조각전 보며 상상력 키워요”

코로나19로 밀폐된 실내보다 통풍 및 환기가 잘 되는 실외를 선호하게 됐다. 극장에 못 간지 벌써 7개월이 넘었고, 카페를 가도 안에서 차를 마시지 않고 실외에서 커피를 마신다. 주로 실내에서 열렸던 공연도 온라인으로 열리고 있지만, 현장에서 보는 것과는 차이가 있다. 자동차 극장에서 공연이 열리기도 하는데, 많은 대중이 접하기엔 접근성이 떨어진다. 조각전시회 견생전 안내 ⓒ김창일 구로구에서는 코로나19로 지친 구민을 위해 야외에서 조각전시회 견생전(見生展)을 개최하고 있다. 견생전은 ‘보면(見) 생명(生)이 생긴다’는 의미를 담은 전시로 8월 31일까지 구로아트밸리 앞 구로근린공원에서 펼쳐진다. 각 작품마다 QR 코드로 접속해 관람평을 남길 수 있도록 되어있다. ⓒ김창일 어린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하고 꿈을 키워줄 작품들로 구성됐으며, 야외 조각전시회의 특성상 누구나 자유롭게 시간에 구애 받지 않고 작품을 관람할 수 있다. 또한 작품 앞에 있는 설명판 QR코드로 접속하면 작품에 대한 감상평을 남길 수도 있다. 이일 작가 ‘GOBOT’, 이창희 작가 ‘걸어가다’, 박재석 작가 ‘멘붕’, 정국택 작가 ‘The Blue Sky #6’ 등 총 12점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작품은 스테인레스 스틸, 우레탄 도장 및 페인트, 브론즈, 철 등 다양한 재료들로 만들어졌다. 날씨에 따라 다른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야외조각 작품 ⓒ김창일 야외 조각 작품의 장점이라면 날씨에 따라 다른 분위기를 풍긴다는 점이다. 맑은 날은 작품에 쓰인 재료의 특성이 도드라지게 되고, 노을과 햇빛, 조명 등이 비치면 빛의 변화에 따른 분위기도 느껴볼 수 있다. 요즘처럼 장마로 비가 오고 맑은 날이 반복되면 어제 본 작품과 오늘 본 작품이 전혀 다른 느낌으로 다가온다. 작품은 그대로 있지만 바라보는 관람객의 기분이 다르기에 작품도 달라 보일 것이다. 이일 작가의 작품 ‘GOBOT’ ⓒ김창일 이일의 ‘GOBOT’이란 작품은 로봇을 형상화 한 작품으로, 아이들의 상상력을 ...
2013012102053895_mainimg

배우 유준상이 그림도 그려?

10대 1을 뚫고 선정된 40명의 작가 작품 및 배우 유준상, 조민기의 작품까지 서울문화재단은 "전시장을 나온 미술, 예술이 넘치는 거리" 라는 슬로건으로 아트캠페인 <바람난 미술> 전시를 1월 22일(화)부터 31일(목)까지 총 9일간 서울시 신청사 시민청 시민 플라자(지하 1층)에서 무료로 개최한다. 기존의 미술은행 프로젝트가 작가들로부터 미술작품을 구매 후 외부로 개별 대여하는 시스템이었다면, 아트캠페인 <바람난 미술>은 작가들로부터 작품을 직접 대여하고 시민들이 접하기 쉬운 공간에 다양한 전시를 기획하는 새로운 모델이다. 작가들에게는 대여료뿐만 아니라 다양한 전시를 통해 작품 소개 및 판매를 할 수 있는 기회를 넓히고 시민들에게는 쉽고 편하게 접근할 수 있게 하여 미술을 어렵고 지루하다는 편견을 깰 수 있도록 한다. 또한 작품을 대여 하거나 판매하여 생긴 수입금의 일부는 조건부 기부금으로 유치하여 <바람난 미술> 기획 프로젝트 및 사회공헌 프로그램의 활성화를 북돋을 예정이다. 총 45명의 작가 63개의 작품을 선보이는 <바람난 미술> 전시는 1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선정된 작가들의 작품과 홍보대사로 참여하는 미술작가 김동유, 사진작가 배병우, 배우 조재현, 조민기, 유준상의 작품 등 평소 문화예술분야에 조애가 깊은 인사들의 작품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총 160명 작가 556개 작품이 접수돼 10대 1이라는 경쟁률을 뚫고 선정된 총 40명의 작가 53개의 작품은 평면, 미디어, 설치, 입체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으로 막 대학을 졸업한 신진 작가부터 유수 미술관에서 작품을 소장하고 있는 유명 작가까지 그 스펙트럼이 매우 다양하다. 또한 시대를 대표하는 아이콘들의 초상화를 중첩시킨 작업으로 이름을 알린 작가 김동유의 엘리자베스 2세와 다이애나의 초상을 중첩시킨 작품 <다이애나>, 소나무 사진으로 유명한 사진작가 배병우의 작품 , 연기자이자 사진작가로 활동 중인 조민기가 아프리카 봉사활동 중 작업한 에티오피아를 담은 사진 작품...
2012083102113313_mainimg

9월엔 시내버스 미술관이 달린다!

지난 4월에 이은 두 번째 '버스안 미술관' 전시회, 이순구 화백 작품들로 거리를 오가는 시민들이 신선한 문화예술 작품으로 웃음을 띨 수 있다면! 서울시는 지난 4월에 이어 서울 시내버스에 팝아트 작품을 전시하는 '버스안 미술관'의 두 번째 전시회를 9월 2일(일)부터 시작하여 한 달간 연다. 우이동과 서대문역을 오가는 101번 버스(동아운수)를 비롯한 213대의 시내버스에서 열릴 <웃다 展>은 '웃음'을 소재로 가지런한 치아를 드러내며 익살맞게 웃는 얼굴로 보는 이마저 웃어버리게 만드는 이순구 화백의 작품들이 걸린다. 만화영상학을 전공한 이순구 화백은 "우리가 '예술'하면 떠올리게 되는 무겁고 이해하기 어려운 도상이 아닌 대중에게 친근하고 공감되는 그림을 선보이고 싶었다"며, "이번 「웃다 展」은 동그라미, 점 두 개, 곡선 하나로 이뤄진 스마일 마크에서 발상을 얻었으며, 미소보다 더 즐거운 '환한 웃음'을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번 <웃다 展>은 버스를 타지 않는 일반 시민들도 지나다니며 자연스럽게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시내버스 내부뿐만 아니라 버스 옆면과 뒷면 등 외부에도 작품을 전시한다. 전시는 동아운수 시내버스 총 213대 중 101번 1대 내․외부에는 20점의 작품이 전면 전시되고, 나머지 버스인 151, 152, 153, 410, 1165, 1115, 8153, 8111번 등 총 9개에는 대당 각 1점 씩 내부에 전시된다. 서울시는 앞으로 버스 업체와 함께 '시민의 발'인 버스를 활용하여 시민 생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다양한 전시와 이벤트를 지속적으로 여는 방안을 고민하고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문의 : 버스관리과 02)6360-465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