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를 쓴 채 운동하는 시민. 시는 미세먼지 농도를 한 눈에 알 수 있도록 `미세먼지 신호등`을 이달 안에 설치할 계획이다.

“운동해도 괜찮을까?” 한강공원에 미세먼지 신호등 설치

마스크를 쓴 채 운동하는 시민. 시는 한강시민공원에 미세먼지 농도를 한 눈에 알 수 있는 `미세먼지 신호등`을 설치한다. 한강공원에서 미세먼지 농도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미세먼지 신호등이 생긴다. 서울시는 이달 중 한강공원 11개 진입로에 미세먼지 신호등을 설치한다고 밝혔다. 미세먼지 신호등이란, 미세먼지 농도에 따라 빨강, 노랑, 초록, 파란색으로 표현한 교통신호등 형태의 LED전광판으로, 시민 누구나 멀리서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 빨강은 (초)미세먼지 농도 매우나쁨(PM-10 151 이상)일 때, 노랑은 나쁨(PM-10 81~150)일 때, 초록은 보통(PM-10 31~80)일 때, 파랑은 좋음(PM-10 0~30)일 때 표출된다. 여기에 다양한 얼굴표정을 더해 아이들도 손쉽게 미세먼지 농도를 알 수 있도록 했다. 현재 미세먼지 농도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시 전송되는 긴급재난문자와 휴대폰 애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알 수 있다. 그러나 애플리케이션마다 농도 수치가 달라 혼란을 겪는 일이 종종 발생하고 있다. 미세먼지 신호등의 수치정보는 서울시 50개 대기측정소의 (초)미세먼지 측정결과를 매일 실시간으로 전송받아 표시되는 만큼 신뢰도가 높다. 시는 현대해상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디자인 작업이 완료되는 대로 이달 안에 한강공원에 미세먼지 신호등 설치를 추진한다. 한강공원에 설치되는 11개의 미세먼지 신호등은 현대해상의 기부로 이뤄지며, 광나루(저문나들목), 잠실(석촌나들목), 잠원(잠원나들목), 반포(반포나들목), 여의도(여의나루역 3번출구), 망원(성산나들목), 난지(평화의 공원 연결다리), 강서(정곡나들목), 뚝섬(뚝섬유원지역 2번출구), 이촌(이촌나들목), 양화(당산철교 데크)에 설치된다. 시는 한강공원을 시작으로 시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도시공원 등에 미세먼지 신호등을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문의 : 대기정책과 02-2133-443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