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암 자율주행 Festival 5G로 연결되는 미래교통 포럼 2019.6.21(금).14:00-17:00(상암 S-PLEX 다목적실)

“상암서 미래 교통 체험하자” 22일 자율주행페스티벌

상암 자율주행 페스티벌 포스터 VR로 즐기는 잠수함열기구 등 가상현실체험 등 즐길거리 풍성 6월 22일 마포구 상암동에 자율주행 관제센터인 ‘서울 미래 모빌리티 센터’ 개관하는 것을 기념해 ‘상암 자율주행 페스티벌’이 열린다. 서울시는 국토부와 함께 C-ITS 실증사업의 일환으로 마포구 상암동에 세계 최초의 ‘5G 융합 도심 자율주행 테스트베드’를 조성 중이다. 22일 ‘상암 자율주행 페스티벌’은 ‘5G로 연결되는 미래교통’이라는 주제로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열린다. SK텔레콤, KT, 삼성전자, LG전자, 언맨드솔루션 등 자율주행 관련 국내 유수기업과 연세대, 국민대 등 대학교 등 총 17개 기관이 참여한다. 총 7대의 자율주행 버스(4대)와 승용차(3대)가 월드컵북로 1.1km 구간을 시민들을 직접 태우고 운행하면서 5G 기반 신호인식, 고장차량 회피 등 다양한 자율주행 기술을 시민들에게 선보인다. 서울시는 지난 9일 자율주행차량 탑승 사전 등록을 진행했다. 사전 신청을 못해 아쉬워할 필요는 없다. 행사장에 마련된 현장등록 접수처에서 신청 후 자율주행차량 탑승이 가능하다. 현장 등록은 오전 10시 30분부터 시작된다. 또 5G 자율주행차량 원격 제어, 드론체험, 전기차 등 다양한 기술전시도 함께 열려 앞으로 우리의 삶을 변화시킬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미리 볼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된다. 어린 꿈나무들을 위해 다양한 즐길거리도 선보인다. VR 안경을 쓰고 잠수함, 열기구, 구급차 가상 체험해볼 수 있고, 미리 가족사진 등 기념할만한 사진을 스마트폰에 담아 오면 우리가족 또는 나만의 특별한 교통카드를 만들 수 있다. 모든 프로그램은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6월 21일에는 페스티벌과 연계하여 오후 2시부터 상암 S-Plex 센터에서 ‘서울 자율주행 포럼’을 개최한다. ‘새로운 미래 스마트 서울. 자율주행 첫 발을 떼다’라는 주제로 산·학·연·관 관계자가 모여 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