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만나는 환상의 빛 축제, 서울라이트 개막!

처음 만나는 환상의 빛 축제, 서울라이트 개막!

‘DDP, 빛이 춤추다 지역 상권까지 함께 비추다.’ 한겨울 어둠 속에 펼쳐지는 빛 축제 ‘서울라이트(SEOULIGHT)’가 지난 12월 20일 오후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살림터에서 개막식을 갖고 대장정의 막을 열었다. 어둠이 내린 7시 정각에 터키 작가 레픽 아나돌의 미디어아트 작품인 ‘서울 해몽(SEOUL HAEMONG)’이 처음으로 공개되었다. DDP에서 첫 선을 보인 ‘서울라이트’ 미디어파사드 ©이선미 ‘서울 해몽’은 서울과 DDP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아우르며 ‘기억의 공간’을 여행하도록 한다. 작가는 관련 자료들과 시민들이 SNS에 올린 600만 장의 사진을 모아 인공지능(AI) 기술로 이를 ‘해몽’했다. 레픽 아나돌 작가는 “이 도시의 데이터와 기억을 문학적으로 사용해서 추상적인 이야기를 만들고 꿈을 꾸는 작업”이라고 밝혔다. '서울 해몽' 작품은 오는 1월 3일까지 매일 밤 7시부터 10시까지 매 시간 정각마다 DDP 서쪽 외벽에서 만나볼 수 있다. 빛과 영상, 음악이 어우러진 16분의 향연을 펼쳐놓는다. 서울의 명소로 자리매김한 DDP가 미디어파사드가 되어 한 편의 장엄한 대서사시를 상영하는 스크린이 되는 것이다. 카운트다운이 시작되자 순간 침묵하던 시민들이 극적인 탄성을 쏟아냈다. 웅장한 라이트쇼가 DDP의 기묘한 외양에 쏟아지기 시작됐다. 지나가던 시민들과 관광객들도 놀라운 광경에 거의 즉각적으로 스마트폰을 꺼내 들었다. 거대한 미디어파사드 앞에서 빛과 영상, 음악이 관중을 압도했다. '서울라이트'의 주제는 서울과 DDP의 과거와 현재와 미래를 비춰보는 ‘서울 해몽’이다 ©이선미 박원순 서울시장은 개막식에서 "해외 관광객들도 매료시켜 지역 상권을 살리는 빛의 도시, 빛의 축제로 가장 유명한 도시를 만들겠다는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서울 정체성을 담은 작품이라는 점에서 서울을 알리는 좋은 콘텐츠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미 프랑스 리옹 등의 도시에서는 빛을 이용한 축제로 엄청난 관광객을 끌어 모으고 있다. 19세기에...
서울라이트 '서울해몽'

벌써부터 두근! 환상적인 겨울 빛 축제 ‘서울라이트’

겨울밤에 펼쳐지는 환상적인 빛과 영상. 연말연시 동대문디자인플라자 건물 외벽 전면이 거대한 전시장이 됩니다. 해가 지고 도시에 어둠이 내리면 DDP의 시그니처인 은빛의 굴곡진 외관에 화려한 빛과 영상, 음악이 결합된 대형 라이트 쇼가 펼쳐지는데요. 그 압도적 규모와 영상이 동대문의 야경을 화려하게 바꿔놓을 예정입니다. 지금부터 DDP ‘서울라이트(SEOULIGHT)’를 공개합니다. 서울시와 서울디자인재단은 DDP 건물 전면을 대형스크린으로 활용해 다양한 콘텐츠의 미디어 파사드를 선보이는 겨울 빛 축제 ‘서울라이트(SEOULIGHT)’를 12월 20일~2020년 1월 3일까지 진행한다. ■ 서울라이트 주요행사 ○서울 해몽 : 2019년 12월 20일~2020년 1월 3일 19:00~22:00(정각 상영) DDP 서쪽 외벽 ○ 포럼 : 12월 20일 13:00~17:00 사전신청☞클릭 ○ 워크숍 : 12월 21~22일 - 21일(토) 10:00~17:00 : 사전신청☞클릭 - 22일(일) 10:00~17:00 : 사전신청☞클릭 ○ 크리스마스 시즌 그리팅 : 12월 24일~12월 25일 ○ 새해맞이 카운트다운 : 12월 31일 ‘미디어 파사드’란, 건축물 외벽에 프로젝션 방식으로 영상을 투사하는 기법으로 다양한 콘텐츠를 보여주는 영상 예술을 말한다. 시는 ‘서울라이트’를 서울의 대표적인 야간 관광콘텐츠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서울라이트 '서울해몽' ‘서울라이트’ 첫 해인 올해 주제는 ‘서울 해몽(SEOUL HAEMONG)’으로, 서울과 동대문의 역사와 현재, 미래를 데이터 시각화 콘텐츠로 보여줄 예정이다. 터키 출신의 세계적인 미디어 디자이너 레픽 아나돌(Refik Anadol)이 메인작가로 참여하고 AI를 활용한 미디어 파사드 연출 분야를 선도하는 민세희 씨가 총감독을 맡아 협업한다. 미디어 디자이너 레픽 아나돌은 AI를 활용해 공공건축에 역동적인 이미지를 투영하...
미디어파사드

황홀한 밤 산책, 덕수궁 석조전에 놀러가자

매월 마지막 주 문화의 날에는 덕수궁 미디어파사드를 찾아가보자“신기해~저기 춤추는 사람은 진짜 사람이지?”문화가 있는 매주 마지막 수요일에 또 한 가지 즐거운 행사가 추가되었다. 덕수궁 석조전에서는 이번 5월부터 10월까지 매주 마지막 화요일부터 목요일에  ‘미디어파사드’를 선보일 예정이다. 게다가 매주 마지막 수요일은 입장료도 무료라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근래 많이 알려진 ‘미디어파사드’는 건물 외벽을 대형스크린으로 활용하여 다양한 콘텐츠를 대중에게 보여주는 영상예술을 의미한다. 덕수궁 석조전 미디어파사드 안내 배너문화의 날을 하루 앞둔 5월 24일 화요일 저녁, ‘미디어파사드’가 열리는 덕수궁으로 향했다. “잠시 후 ‘미디어파사드’가 시작됩니다. 궁내에 계신 분들은 석조전 앞으로 오시기 바랍니다.” 안내방송이 나오자 여기저기서 모여든 시민들로 석조전 앞에 마련된 좌석은 금방 찼다.우리나라 최초의 서양식 건물인 석조전, 대한제국의 역사적 의미가 있는 그 곳이 오늘은 스크린이 되었다. 궁궐이나 일반건물에서 하는 몇 번의 ‘미디어파사드’를 본 적이 있지만 다른 양식의 건물인 석조전에서의 모습은 마치 영화를 보는 것 같았다. 석조전이 지닌 장점을 이용, 창문과 기둥 등의 외형을 충분히 살렸다. 앞의 분수에 비친 모습도 마치 거울에 반사되는 것 같이 아름다움이 2배로 강조된다. 미디어파사드가 시작되기 직전, 석조전의 모습시민들은 기대감에 부풀어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다가 영상이 시작되자 조용해졌다. ‘석조전, 낭만을 상상하다’를 주제로 총 4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1장 ‘흔적’은 돌이 부서지는 장면과 함께 새싹이 싹트고 열매가 맺히고 떨어진다. 2장 ‘기억’은 천둥번개, 눈과 낙엽 등이 석조전의 계절을 나타낸다. 3장 ‘낭만’은 석조전에서 옛 추억을 신문지 등으로 표현, 낭만을 추억한다. 마지막 4장 '꿈'은 색색의 꽃잎들이 날아들며 석조전의 꿈을 '그린다.  다양한 계절과 배경을 표현하는 미디어파사드석조전은 꽃이 흩어지는 들판이 되었다가 극장도 되고, 다방도...
미디어 파사드

서울역 버스환승센터 ‘빛’으로 새단장

서울역 버스환승센터 미디어 파사드(LED조명을 설치하여 정보를 표출하는 시설) 서울역 앞 버스환승센터가 새롭게  단장하고 시민들 곁으로 다가왔습니다. 서울시는 서울역 버스환승센터 승차대에 미디어파사드를 새로 설치했습니다. 미디어파사드는 건축물의 중심을 가리키는 '파사드(Facade)'와 '미디어(Media)'의 합성어로, 건물 외벽 등에 LED조명을 설치하여 정보를 표출하는 시설로 21세기 건축의 새로운 트랜드로 자리 잡고 있습니다. 시는 2009년 7월 서울역 버스환승센터 설치 당시 정보 표출과 조명 기능을 동시에 수행할 수 있도록 승차대 12개소에 미디어파사드를 설치, 운영해왔습니다. 하지만 기존 미디어파사드가 노후됨에 따라 이번에 해상도와 내구성 그리고 소프트웨어가 개선된 제품으로 교체했습니다. 여기에 정류장 위치와 버스노선 방향, 버스노선 번호 등을 표시해 야간에도 서울역 버스환승센터를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집중조명을 설치한 횡단보도(좌)와  조명을 설치한 승강장 안내폴(우) 이와 함께 서울역 버스환승센터 시설도 개선합니다. 종합안내도, 노선도, 안내폴 내부에 조명을 삽입하여 야간에도 잘 볼 수 있도록 하고, 교통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횡단보도에 집중 조명을 설치합니다. 시는 이번 시설물 개선으로 시민들이 야간에 안내도를 확인하거나 원하는 승강장 위치를 찾을 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2009년 7월에 개통된 서울역 버스환승센터는 서울역 앞 광장을 활용하여 주변에 분산되어 이용이 불편했던 버스정류소를 한곳으로 통합하여 버스, 지하철, 철도, 택시 등 여러 교통수단간 편리한 환승이 가능하도록 설계됐습니다. 현재 버스 89개 노선(시간당 774대)이 정차하고 있고, 1일 5만여 명이 이용하는 대규모 대중교통 환승센터로 자리 잡고 있으며, 국내 지자체는 물론 외국도시에서 서울시 교통시스템 견학 시 필수로 들어가는 코스입니다. 문의 : 교통운영과 02-2133-247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