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한강공원 수상택시 구역에 설치된 ‘미니체전’ 대형 텐트 행사장

여름방학 시작! 아이들과 함께 무료 ‘미니체전’ 체험

여의도한강공원 수상택시 구역에 설치된 ‘미니체전’ 대형 텐트 행사장아이들 여름방학이 시작되었다. 곳곳에서 다양한 행사 및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어 발품을 판다면 재미있는 여름행사에 함께 할 수 있을 것이다. 멀리 찾을 곳 없이 여의도 한강공원을 찾아가 보자.7월 19일부터 8월 18일까지 한 달간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2019 한강몽땅 여름축제와 연계하여 온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해띠·해온과 함께 하는 미니체전’을 운영한다. 여의도역 2번 출구를 나서면 미니체전 행사장 안내표지판을 찾을 수 있다행사장은 여의도역 2번 출구로 나오면 만날 수 있다. 한강의 강바람과 더 시원한 냉방시설이 완비된 대형 텐트 실내에서 펼쳐지는 ‘미니체전’은 전국체전 아카이빙 전시와 흥미진진한 스포츠 체험 프로그램 등으로 구성돼 있다. 전국체전에 대한 다양한 기록을 살펴볼 수 있는 아카이빙 전시 코너전국체전 아카이빙 전시 코너에선 전국체전이 걸어온 100년의 역사를 둘러볼 수 있다. 편안한 빈백에 기대 앉아 제100회 전국체전 특별사진전’과 ‘전국체전 캐릭터 만화 전시’를 둘러보며 전국체전의 역사성과 대한민국 스포츠 근현대사 100년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을 것이다.방문한 토요일엔 태풍의 영향으로 아쉽게도 야외에서 즐기는 물놀이 미니체전 프로그램은 즐길 수 없었다. 워터슬라이드 에어바운스 풀장 등의 이용은 탄력적으로 운영된다고 한다. 정규 운영시간은 14시~20시이며, 사전예약 단체의 경우는 평일 오전 10시~12시에 이용이 가능하다. 입장료는 모두 무료이다. 쾌적하고 안전한 관람환경 유지를 위해 1회 최대 150명으로 입장을 제한한다. 단체 사전예약은 15인 이상의 어린이(만3세 ~만 11세) 단체로 한정하며 7월 31일까지 이메일(minisports2019@gmail.com), 전화(02-3153-7730)로 선착순 예약을 받는다. 이색 스포츠 액티비티 프로그램들을 무료로 체험해 볼 수 있다미니 당구대에서 다이나믹하게 프로그램을 즐기는 외국인 관광객들도 눈에 띈다. 그 여행자들...
8월 18일까지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해띠·해온과 함께 하는 미니체전’을 경험해볼 수 있다

한강공원 ‘미니체전’에서 꼭 체험해봐야 할 3가지

8월 18일까지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해띠·해온과 함께 하는 미니체전’을 경험해볼 수 있다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제100회 전국체전, 제39회 장애인 체전을 미리 느껴볼 수 있는 ‘해띠·해온과 함께 하는 미니체전’이 열리고 있다. 시작날인 19일은 간간히 비가 내렸지만, 금요일이라서 그런지 더 많은 사람들이 한강을 찾았다. 바로 옆에서는 서울시 한강축제 ‘한강몽땅’이 열려 즐거움은 배가 되었다. 여의도 한강공원으로 가면 친절하게 ‘해띠·해온과 함께 하는 미니체전’을 알려주는 입간판이 곳곳에 배치돼 있다. 일단 안내된 대로 따라가 보자. 제일 먼저 투명한 유리에 미디어 홍보 영상을 선보이고 있는 작은 전국체전 ‘G-Glass 홍보관’을 만날 수 있다. 홍보관 안에는 전국체전을 설명해주는 키오스크가 있으며 전국체전 기념배지와 홍보인형이 전시돼 있다. 전국체전 ‘G-Glass 홍보관’ 홍보관을 둘러본 후 한강 쪽에 위치한 ‘해띠·해온과 함께 하는 미니체전’ 대형실내텐트로 향하자. 입구에는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에어바운스 풀장과 원형풀장이 놓여 더더욱 시원함을 선사한다. 마침 전국체전 마스코트인 해띠와 해온이 텐트 밖으로 나와 시민들과 사진을 찍고 있었고, 해띠와 해온을 본 아이들은 뛰어가 악수를 하며 반겼다. 입구로 들어서니 시원하게 마련된 곳에서 즐길 수 있는 전시와 프로그램이 한눈에 들어왔다. 무엇부터 보면 좋을까. 펜싱 오토타마 전시. 폐달을 밟으면 나무인형이 자동으로 움직여 재미있다 ① 오토마타를 보며 미리 실감하는 종목들 왼쪽으로 향하자, 이승황 작가가 만든 오토마타가 전시돼 있다. 오토마타는 나무로 만들어져 움직이는 기계장치다. 역도, 체조, 사이클, 수영 등 전국체전 7종목과 휠체어 육상, 휠체어 배드민턴, 시각장애인 육상으로 구성된 전국 장애인체전 3종목 운동선수를 본떠 만들었다. 페달을 밟으면 나무인형이 자동으로 움직이며 재미를 준다. 특히 펜싱 오토마타는 양쪽에서 함께 움직여 아이들에게 인기였다. 나무인형이 움직이는 걸 보면서 ...
7월 19일~8월 18일까지 한 달간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본격 전국체전 붐업 프로그램 : 해띠·해온과 함께 하는 미니체전’이 열린다

전국체전 성큼~ 미니체전 등 다채로운 체험 쏟아진다!

7월 19일~8월 18일까지 한 달간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본격 전국체전 붐업 프로그램 : 해띠·해온과 함께 하는 미니체전’이 열린다 무더위 때문일까요? 마냥 늘어지고 싶은 요즘입니다. 지루한 일상에 활력을 올리고 싶다면 ‘해띠·해온과 함께 하는 미니체전’이 제격! 7월 19일부터 8월 18일까지 여의도 한강시민공원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이색 스포츠 체험과 전국체전 전시, 워터슬라이드 에어바운스 풀장까지. 올 가을 있을 전국체전의 뜨거운 현장, 한강공원에서 먼저 느껴보세요. 거기에 전국체전 영상공모전과 성화봉송 주자모집까지 알짜 정보도 얹어드립니다. 가자! 해띠·해온과 함께 하는 미니체전 서울시는 7월 19일~8월 18일까지 한 달간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2019 한강몽땅 여름축제와 연계하여 ‘본격 전국체전 붐업 프로그램 : 해띠·해온과 함께 하는 미니체전’을 운영한다. 냉방시설이 완비된 1,400㎡ 대형 텐트 실내에서 펼쳐질 ‘미니체전’은 어린이의 눈높이와 기호에 맞춘 전국체전 아카이빙 전시와 흥미진진한 스포츠 체험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특히 14개 유니트의 장애물 체험공간으로 구성된 대형 에어바운스와 골프 퍼팅 시스템, 야구 타격게임, 미니탁구 등 스포츠 체험은 관람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해띠 해온과 함께하는 미니체전 포스터 제100회 전국체전 특별사진 전시와 전국체전 캐릭터 만화 전시도 구경할 수 있으며, 아이들이 직접 참여하는 미니체전 아카이빙 활동지, 전국체전 O.X 퀴즈 이벤트 등 이벤트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여름에 빠질 수 없는 물놀이도 미니체전 행사장에서 즐길 수 있다. 초등학생,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워터슬라이드 에어바운스 풀장과 유아를 위한 무릎높이의 원형풀장 등 2개의 풀장이 마련돼 연령별로 안전하게 물놀이를 할 수 있다. 정규 운영시간은 오후 2시~8시이며, 사전예약 단체의 경우는 평일 오전 10시~12시에 이용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