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101102354474_mainimg

세 살 입맛 여든까지, 우리 아이 입맛 바로잡는다

세 살 버릇 여든까지 가듯, 입맛도 어릴 적에 바로잡아야 한다는 관점에서 출발하는 ‘유아 미각형성 프로그램’이 10월부터 5주간 진행된다. 지난해 4개구에서 진행됐던 이 프로그램은 올해 성동구, 중랑구, 성북구, 서초구, 강동구 등 5개구로 확대돼, 총 100개 어린이집과 유치원에서 유아 2,715여 명을 대상으로 운영된다. 인스턴트 식품의 얕은 맛에 길들여지기 쉬운 유아들이 식품 본래의 맛을 느낄 수 있도록 단맛, 짠맛, 신맛, 쓴맛, 매운맛별로 각 3차시씩 총 15차시에 걸친 학습이 진행된다. 각 맛에 대한 과정이 끝나면 영양사가 해당 어린이집을 방문해 유아들과 함께 ▴바나나우유 만들기 ▴내 입맛은 얼마나 짤까 알아보기 ▴오렌지에이드 만들기 ▴쓴맛 채소로 손수건 만들기 ▴여러 맛이 조화된 간식 만들기 등 실습 시간도 갖는다. 특히 이번 프로그램은 지속적인 교육이 될 수 있도록 가정과 보육시설의 역할 분담을 강조했다. 교사는 맛에 대한 소개와 기본적인 내용을 안내하고, 영양사는 전문적인 체험 위주의 교육을 실시하게 되며, 학부모는 가정통신문을 중심으로 유아가 학습한 내용을 가정에서 직접 실천해 볼 수 있도록 구성됐다. 아이들 눈높이 맞춘 교재 개발, 어린이·학부모·교사 모두 참여하도록 구성 유아 미각형성 프로그램을 위해 서울시는 유아용 교재 5종과 학습지도안을 개발했으며, 보육시설 유아교사와 현장 교육을 담당할 영양사를 대상으로 한 교육도 완료했다. 교재는 각 식품들이 어떤 맛을 내는지, 각 맛들이 하는 일은 어떤 것인지 등에 대해 유아들이 흥미를 갖고 배울 수 있도록 유아 눈높이에 맞는 그림을 넣어 구성했다. 또 교사를 위한 학습지도안도 설명을 위한 자료, 운영 TIP 등이 수록돼 식품전공자가 아닌 사람도 쉽게 지도할 수 있도록 했다. 보육시설 유아에게 급식하고 있는 국, 찌개류 염도 모니터링 시작 이와 함께, 유아에게 급식하고 있는 국이나 찌개류의 염도를 알아보는 모니터링 사업도 병행된다. 프로그램 운영 전·후 각각 1회 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