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왕릉 선릉 성종왕릉 능침에서 바라보는 풍광. 선릉은 빌딩 숲에 둘러싸인 고요한 숲이다.

강남 도심 속 쉼터 ‘선릉’에서 힐링 산책

선릉은 왕과 왕비의 능을 서로 다른 언덕에 만든 동원이강릉의 전형을 보인다 ©염승화 계절은 겨울이지만 화창한 봄 날씨 같던 2월의 어느 날, 조선왕릉 선릉을 찾았다. 도심 속 공원으로 녹지가 잘 가꾸어져 있는 이 능은 조선왕조 제 9대 임금인 성종과 비 정현왕후를 모신 곳이다. 선릉은 제11대 임금 중종을 모신 정릉과 같은 경내에 있다. 이 두 능을 합쳐 선정릉이라고 부른다. 중종은 성종과 정현왕후의 아들로 부모와 자식을 한 곳에 모신 흔하지 않은 경우다. 사적 제 199호인 두 능은 여느 조선왕릉들과 함께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어 있다. 강남구 삼성동 도심 빌딩 숲에 둘러싸인 고요한 겨울 선릉을 탐방했다. 강남구 도심 한복판, 빌딩 사이에 둘러싸인 선릉 둘레길 ©염승화 선릉은 문화재 보호와 관리에 대해 우리에게 시사하는 점이 많은 유산이다. 임진왜란 때 왜적들에게 능침이 파헤쳐져 시신이 불타 버린 것으로 알려진 수난을 당했기에 더욱 그렇다. 인조 때는 정자각과 능침에 화재가 일어나기도 했다. 도심 한복판에 자리해 쉽게 갈 수 있다는 장점도 있지만 한편으론 신성한 왕릉 주위를 혼잡한 주택과 빌딩들이 둘러싼 모습을 보면 안타까움이 밀려온다. 특이하게 축대 위에 조성된 선릉과 정릉 재실 ©염승화 재실 옆 500년 된 은행나무가 위용을 자랑하며 눈길을 끈다 ©염승화 선릉 입구에 들어서니 크게 두 갈래로 길이 나왔다. 왼편 선릉 방면으로 길을 잡고 한적한 오솔길을 지나 약 500m 정도 걸어가면 제법 큰 기와집과 재실이 보인다. 조선 왕릉 중 유일하게 축대 위에 재실이 지어졌다고 한다. 그 옆으로 야트막한 언덕 위에 우뚝 서 있는 은행나무가 눈길이 간다. 500살이 넘은 이 수호수는 잎이 떨어지고 맨 줄기를 드러냈지만 높이 24m, 둘레 5.5m의 웅장함은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푸릇푸릇한 싹들이 돋아날 4월 무렵이나 샛노란 가을 단풍이 질 때 참 볼만할 것 같다.  선릉의 신로는 정자각 앞에서 성종릉(좌), 정현왕후릉(우)로 갈라진다 ©...
간송옛집

우리동네 산책의 재발견…간송옛집~김수영문학관

서울 도봉구 시루봉로 15길에 위치한 마을 극장 '흰 고무신' ⓒ강사랑 매일 걷는 동네 골목길. 그 위에 서 있는 나를 상상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 마트에 가거나 가까운 카페로 마실을 가거나 아니면 가볍게 산책하면서 바람이나 쐬거나. 다소 후줄근한 차림에 피곤에 쩔은 상태여도 괜찮다. 여기는 우리 동네니까. 오늘도 여지없이, 별다른 이유 없이, 습관처럼 방학동 우리동네를 한바퀴 돌아본다. 집에서부터 골목길을 따라 걷다 보면 하얗고 독특한 외관의 작은 건물이 보인다. 작년에 개관한 마을극장 '흰 고무신'이다. 이곳은 대한민국 민주화 운동에 큰 이바지를 한 수안 계훈제 선생이 살아생전 거주했던 집터다.  한때 방학2동 공영주차장으로 사용되었던 것을 도봉구청이 마을 주민들을 위한 문화 공간으로 탈바꿈시켰다.     2018년에 개관해 마을 주민들을 위한 문화공간으로 운영되고 있다. ⓒ강사랑 기초 공사부터 완공된 모습까지 전 과정을 빠짐없이 지켜본 동네 주민으로서 한마디 말하자면, "정말 잘했다!" 아직 개관한 지 1년도 채 되지 않아서 섣불리 말할 수는 없지만, 동네 주민들이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는 사랑방 역할을 해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흰 고무신'이란 이름은 계훈제 선생이 살아생전 고집했던 소박한 옷차림에서 따왔다고 한다. "마을 극장 터가 원래 아버지와 함께 살던 집이었습니다. 여기 이 공연장 자리가 거실이었고요. 이 자리에서 아버지와 티브이를 보면서 얘기하던 장소였는데 이제는 주민분들이 함께하는 공간이 되었다고 하니 아버지도 하늘에서 기뻐하실 것 같습니다."(계훈제 선생님 유족 인터뷰 중) 은행나무 길 ⓒ강사랑 마을 극장을 뒤로하고 인근에 있는 방학 초등학교 방향으로 걸어간다. 이곳은 시월이 되면 노랗게 물든 은행나무 길이 된다. 그때에는 땅에 떨어져 나뒹구는 마른 은행나무잎들도, 분주히 빗질을 하는 미화원도, 괜스레 즐거워하며 등하교하는 초등학생들의 모습도 볼 수 있다. 꼭 가을이 아니어도 사계절 산책하기에 좋은 고즈넉한 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