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2월부터 대학로 소극장, 문화시설에 매주 1회 방역소독을 실시한다. 사진은 세종문화회관 방역 작업

‘신종코로나 차단’ 서울 문화시설 202곳 특별 방역

서울시는 2월부터 대학로 소극장, 문화시설에 매주 1회 방역소독을 실시한다. 사진은 세종문화회관 방역 작업 서울시는 2월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해 대학로 소극장, 문화시설에 매주 1회 방역소독을 실시한다. 박물관, 공연장 등 시 문화시설 71개소는 물론 대학로 소극장 131개소도 포함된다. ☞ 방역소독 실시 문화시설 202곳 방역소독은 각 시설의 운영시간 등에 따라 순차적으로 실시하며, 인체에 무해한 코로나바이러스 살균소독제(메디카바 살균소독액)를 방문객들의 신체가 닿는 바닥, 문, 손잡이, 벽 등에 분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특히 서울시는 방역 대상 문화시설을 대학로 민간 공연장까지로 확대해 공연장이 밀집되어 있어 많은 관람객이 방문하지만, 비용 문제 등으로 개별 방역이 쉽지 않은 소극장의 방역소독을 지원한다. 300석 미만 소극장 131개에 주 1회, 총 10주간 정기 방역을 실시하고, 향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추이에 따라 수시 방역을 진행할 예정이다. 2020년 1월 기준, 대학로 일대 300석 미만의 등록공연장은 총 131개소이다. 이 중 공연이 진행 중이거나 객석 규모가 상대적으로 큰 공연장을 우선으로 2월 3일부터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박물관, 미술관, 도서관, 문화재 등 시민 뿐 아니라, 많은 국내외 관광객들이 방문하는 시 운영 문화시설 71개소도 2월 6일부터 매주 1회, 방역소독을 실시한다. ‘감염병 예방법’ 상의 의무소독시설이 아닌 시설까지 방역 대상을 확대했다. ‘감염병 예방법’ 시행령 제24조에 따르면, 의무소독시설은 300석 이상 공연장, 연면적 2,000㎡ 이상 건축물 등이 해당된다. 시는 문화재, 목재건축물 등의 시설은 소장품이나 건축물 자체에 영향을 주지 않는 범위 내에서 방역소독을 실시하며, 세종문화회관, 동대문디자인플라자(이하 DDP) 등 정기적인 방역소독을 시행하는 시설도 매주 특별 방역을 추가로 실시해 문화시설의 방역대책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시는 다수의 관람객이 모이는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