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누리카드

2월1일부터 발급 ‘문화누리카드’ 미리보기

문화누리카드 2018년도 ‘문화누리카드’ 신청 방법 서울시는 올해도 만 6세이상 기초생활수급자 및 법정 차상위계층 42만 명을 대상으로 문화, 여행, 스포츠관람 등 문화생활 향유 기회를 제공하는 통합문화이용권 사업을 시행한다. ‘문화누리카드’는 발급 대상자가 2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 카드 발급을 신청하면, 예산 범위 내 27만 명까지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발급신청은 온·오프라인 모두 가능하며, 오프라인으로 신청할 때에는 주소지에 관계없이 2월 1일부터 가까운 주민센터를 방문하면 되고, 온라인 신청을 원할 때에는 문화누리카드 홈페이지(www.mnuri.kr)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주민센터에 신청한 카드는 발급 후 2시간 후 바로 사용가능하고, 온라인으로 신청할 경우 농협지점에서 수령하거나 15일 정도 뒤에 집에서 카드를 받을 수 있다. 기존 발급받았던 카드를 소지하고 있다면, 동일카드에 2018년 지원금을 충전하여 사용할 수 있다. 주민센터 방문 시 기존 카드를 지참하면 신청절차가 간편해진다. 문화누리카드 홈페이지에서도 신청이 가능하다 지원금 1만원 늘고, 스포츠강좌이용권과 중복 가능 올해부터는 지원 금액이 6만 원에서 1만원 상향되어 7만 원으로 조정되었으며, 세대당 1개의 카드로 총 15명(105만 원)까지 합산이 가능해 문화누리카드로 더욱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되었다. 특히 올해부터는 저소득층 유·청소년들의 건강한 체육활동을 위한 스포츠강좌이용권과 중복수혜가 가능해 문화·체육을 접할 수 있는 혜택이 더 커졌다. 스포츠강좌이용권은 기초·차상위계층 등 유·청소년(만 5세~18세)에게 스포츠강좌 수강료로 월 최대 8만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렇게 발급된 문화누리카드는 영화, 공연, 전시, 국내 4대 프로스포츠 관람, 수영장, 볼링장, 탁구장, 당구장, 체력단련장, 운동용품, 도서 및 음반 구입, 숙박, 여행, 고속버스, 시외버스, 철도, 사진관 등 문화예술·관광 및 스포츠 활동 분야에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1270713070admin

밥 먹듯 문화예술 즐기는 시대 연다

나이와 소득이 문화생활에 장애가 되지 않는 서울 먹고 입는 일상의 다른 것들이 다 채워진 이후에야 '문화'로 눈을 돌리게 된다는 말은 이젠 시대에 뒤처진 말이 됐다. 또 문화예술을 향유하는 것이 일부의 전유물이라는 생각도 달라지고 있다. 이제는 매일의 일상에서 밥을 먹듯이, 누구나 문화예술을 접하고 즐길 수 있는 시대가 됐다. 서울시는 나이와 소득에 관계없이 누구나 문화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서울형 그물망 문화복지' 정책을 추진한다고 8일 발표했다. 우선 서울시는 어르신들을 위해 서대문 아트홀에 영화와 가요, 전통 공연 등을 보여주는 700석 규모의 노인 전용 실버극장을 7월에 개장한다. 또 서대문 실버극장 문화공연팀이 강북구 삼각산 문예회관과 금천문화체육센터, 강동구민회관 등에서 요일별로 순회 공연하는 '찾아가는 실버극장'도 운영할 예정이다. 연간 12만 명 이상의 노인관람객이 실버극장을 이용할 것으로 예상하는 가운데 2011년 이후에는 서대문 아트홀 외에도 노인 전용 극장을 3~4군데 추가 조성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어르신이 직접 창작에 참여하는 ‘꿈꾸는 청춘예술대학’도 5월부터 11월까지 운영한다. 경제적 사정이 여의치 않아 문화공연을 접하기 어려운 소외계층을 위한 프로그램도 확대된다. 세종문화회관에서 진행되는 '천원의 행복'을 자치구로 확대해 7월부터 구청 문화예술회관이나 구민회관 등에서도 천원으로 수준 높은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등 저소득층에게 예술 공연을 관람할 수 있도록 포인트를 지급하는 '문화바우처' 대상자는 지난해 5만 5천 명에서 올해 8만 명 이상으로 늘리기로 했다. 문화 교육 복지 강화…저소득 어린이ㆍ청소년 대상 음악ㆍ무용ㆍ미술 교육 지원 문화 교육 복지도 한층 강화된다. 초등학교 저학년생을 중심으로 바이올린과 첼로 등 현악기 교육을 하는 '우리 동네 오케스트라' 시범 사업을 다음달 구로구에서 시작하며, 저소득층 미술 영재교육 사업도 추진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