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을 대상으로 문화생활비를 지원해 주는 '문화누리카드'

문화누리카드 7만→8만원 지원! 잊지말고 챙기세요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을 대상으로 문화생활비를 지원해 주는 '문화누리카드' 문화에서 '소외'는 없습니다. 서울시는 올해도 만 6세 이상 기초생활수급자 및 법정차상위계층 42만 명을 대상으로 문화, 여행, 스포츠관람 등 문화생활 항유 기회를 제공하고자, '문화누리카드'를 오는 11월 30일까지 발급하고 있습니다. 발급기간(2018.2.1.~11.30.) 내에 발급을 신청하면 예산 범위 내에서 27만 명까지 선착순으로 발급해드리고 있으니, 아직 발급받지 못한 대상자분들은 가까운 주민센터를 방문하거나 온라인을 통하여 신청할 수 있습니다. 올해 '문화누리카드' 지원 금액은 1인당 7만원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내년에는 8만원으로 상향될 예정입니다. 또한, 동일한 세대 내에서 1개의 카드로 총 15명(105만원)까지 합산이 가능하여 '문화누리카드'로 더욱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럼 이렇게 발급받은 '문화누리카드'는 어디에서 사용할 수 있을까요? 문화누리카드는 영화, 공연, 전시, 국내 4대 프로스포츠 관람, 수영장, 볼링장, 탁구장 등 이용, 도서, 음반구입, 국내여행, 사진관 등 다양한 곳에서 이용이 가능합니다. 문화누리카드는 제휴가 되어 있는 오프라인 사용처와 온라인 사용처가 나누어져 있는데요, 자세한 사항은 아래와 같습니다. 문화누리카드 사용 가능한 곳 ① 문화누리카드 오프라인 사용처 문화누리카드를 사용하기 위해선 먼저 가까운 '문화누리카드' 가맹점이 어디에 있는지 확인하여야 하는데요, 가장 손쉽게 가맹점을 찾는 방법은 바로 문화누리카드 홈페이지에 접속하여 가맹점을 검색하면 됩니다. 문화누리카드 홈페이지 접속 → 사용하기 → 오프라인 가맹점 → 지역검색(서울) → 검색하기 서울 지역을 선택하고 자치구를 선택하면 '문화누리카드' 사용이 가능한 가맹점 목록, 주소, 연락처, 지도 등을 상세하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오프라인 가맹점으로는 주로 서점, 박물관, 전시관,...
문화누리카드

2월1일부터 발급 ‘문화누리카드’ 미리보기

문화누리카드 2018년도 ‘문화누리카드’ 신청 방법 서울시는 올해도 만 6세이상 기초생활수급자 및 법정 차상위계층 42만 명을 대상으로 문화, 여행, 스포츠관람 등 문화생활 향유 기회를 제공하는 통합문화이용권 사업을 시행한다. ‘문화누리카드’는 발급 대상자가 2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 카드 발급을 신청하면, 예산 범위 내 27만 명까지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발급신청은 온·오프라인 모두 가능하며, 오프라인으로 신청할 때에는 주소지에 관계없이 2월 1일부터 가까운 주민센터를 방문하면 되고, 온라인 신청을 원할 때에는 문화누리카드 홈페이지(www.mnuri.kr)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주민센터에 신청한 카드는 발급 후 2시간 후 바로 사용가능하고, 온라인으로 신청할 경우 농협지점에서 수령하거나 15일 정도 뒤에 집에서 카드를 받을 수 있다. 기존 발급받았던 카드를 소지하고 있다면, 동일카드에 2018년 지원금을 충전하여 사용할 수 있다. 주민센터 방문 시 기존 카드를 지참하면 신청절차가 간편해진다. 문화누리카드 홈페이지에서도 신청이 가능하다 지원금 1만원 늘고, 스포츠강좌이용권과 중복 가능 올해부터는 지원 금액이 6만 원에서 1만원 상향되어 7만 원으로 조정되었으며, 세대당 1개의 카드로 총 15명(105만 원)까지 합산이 가능해 문화누리카드로 더욱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되었다. 특히 올해부터는 저소득층 유·청소년들의 건강한 체육활동을 위한 스포츠강좌이용권과 중복수혜가 가능해 문화·체육을 접할 수 있는 혜택이 더 커졌다. 스포츠강좌이용권은 기초·차상위계층 등 유·청소년(만 5세~18세)에게 스포츠강좌 수강료로 월 최대 8만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렇게 발급된 문화누리카드는 영화, 공연, 전시, 국내 4대 프로스포츠 관람, 수영장, 볼링장, 탁구장, 당구장, 체력단련장, 운동용품, 도서 및 음반 구입, 숙박, 여행, 고속버스, 시외버스, 철도, 사진관 등 문화예술·관광 및 스포츠 활동 분야에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공연ⓒ뉴시스

보고 싶은 공연, ‘문화누리카드’로 누리세요~

“거동이 불편하여 문화누리카드 가맹점 찾기가 불편했었는데 이렇게 가까운 인근 구민회관 문화강좌를 문화누리카드로 사용할 수 있게 돼서 정말 편리합니다. 노래교실, 미술교육과 같은 구민회관의 문화강좌 뿐만 아니라 공연까지 관람할 수 있다니 보고 싶었던 공연을 보러 가야겠어요.” - 김○○씨 (여, 노원구, 53세) 서울시는 기초생활수급자 및 법정 차상위계층(만 6세 이상)을 대상으로 영화, 공연, 여행, 스포츠관람 등 문화생활 향유기회를 제공하고자 통합문화이용권 사업을 시행한다. 서울지역 문화누리카드 발급은 오는 2월 17일부터 시작된다. 문화누리카드 발급신청은 온·오프라인에서 모두 가능하다. 주소지에 관계없이 2월 17일부터 가까운 주민센터를 방문하거나 3월 1일부터 문화누리카드 홈페이지(www.munhwanuricard.kr)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기존 발급받았던 카드를 소지한 대상자는 동일카드에 2017년 지원금을 충전하여 사용할 수 있으며, 주민센터 방문 시 기존 카드를 지참하면 간편하게 신청할 수 있다. 카드신청은 11월 30일까지 가능하며 이용은 12월 31일까지로, 연말까지 사용하지 않은 카드 잔여금액은 이월되지 않고 환수되니 이용기간 내에 잔여금액 없이 모두 사용해야 한다. 올해부터는 지원 금액이 5만 원에서 6만 원으로 조정됐으며, 세대당 1개의 카드로 총 7명(42만 원)까지 합산이 가능하여 문화누리카드로 더욱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이렇게 발급된 문화누리카드는 영화, 공연, 전시, 국내 4대 프로스포츠, 운동용품, 도서 및 음반 구입, 숙박, 여행, 고속버스, 시외버스, 철도, 사진관 등 문화예술·관광 및 스포츠 관람 분야에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또한 문화누리카드 소지자에 한해서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문화예술단체로부터 객석을 기부 받아 운영하는 ‘나눔티켓(www.nanumticket.or.kr)을 통해 공연 및 전시 등을 무료 또는 할인된 가격으로 관람할 수 있는 부가적인 혜택도 누릴...
문화더누리 사업

문화소외시민 2만명에 무료 문화혜택

서울시와 서울문화재단은 지난해 문화누리카드를 발급받지 못한 기초생활수급자, 맞춤형급여수급자 등 문화소외시민 약 2만 명을 선정하여 문화혜택을 제공한다고 17일 밝혔습니다. ‘문화더누리 사업’은 문화누리카드 발급이 어려운 문화소외시민들을 위해 문화예술관람, 국내여행, 스포츠관람 프로그램 등을 무료로 지원하는 사업으로, 오는 2월까지 선착순으로 신청 받고 있습니다. 지난해 거동이 불편해서, 자격조건에 못 미쳐서 등을 이유로 문화누리카드를 발급 받지 못했던 분들은 이번 기회를 이용해보시기 바랍니다. 문화더누리에서 신청 가능한 프로그램은 공연관람 지원 프로그램 ‘문화예술 나들이’, 국내여행 지원 프로그램 ‘행복누리여행’, 스포츠관람 및 체험 지원 프로그램 ‘플레이 with 서울’ 등 세 가지입니다. ‘문화예술 나들이’는 공연 관람이 어려운 분들을 시내 주요 공연장으로 초대하는 동시에 인솔차량 및 인솔자 등 관람 편의 서비스를 통합 지원하는 것으로 30인 이상 단체일 경우 신청 가능합니다. 뮤지컬 ‘레베카’, 연극 ‘늘근도둑이야기’ 등 5개 작품이 관람 가능합니다. 총 200명을 대상으로 하는 ‘행복누리여행’에는 강촌 스키장 스키교실, 대관령 양떼목장 관람 및 치즈 만들기 체험 등 여섯 가지 당일여행 코스가 준비돼있어 낭만적인 겨울여행을 즐기실 수 있습니다. 30인 이상 단체 또는 개인으로 신청 가능합니다. 서울을 연고로 하는 프로농구단 SK나이츠와 삼성 썬더스 홈경기 관람 프로그램과 스케이트 등 체육활동 체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플레이 with 서울’은 30명 이상 단체로 신청 가능하며, 총 1,800여명이 참여 가능합니다. 서울시와 서울문화재단은 시민들이 편안하고 안전하게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도록 최신식 이동차량을 제공하고 위급상황을 대비해 구급약 상비 및 인근 병원 네트워크 구축 등 안전대책도 마련해 놓았습니다. 프로그램 신청은 서울문화누리 공식카페(cafe.naver.com/shareculture)에서 할 수 있으며 자세한 신청방법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