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누리카드

2월1일부터 발급 ‘문화누리카드’ 미리보기

문화누리카드 2018년도 ‘문화누리카드’ 신청 방법 서울시는 올해도 만 6세이상 기초생활수급자 및 법정 차상위계층 42만 명을 대상으로 문화, 여행, 스포츠관람 등 문화생활 향유 기회를 제공하는 통합문화이용권 사업을 시행한다. ‘문화누리카드’는 발급 대상자가 2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 카드 발급을 신청하면, 예산 범위 내 27만 명까지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발급신청은 온·오프라인 모두 가능하며, 오프라인으로 신청할 때에는 주소지에 관계없이 2월 1일부터 가까운 주민센터를 방문하면 되고, 온라인 신청을 원할 때에는 문화누리카드 홈페이지(www.mnuri.kr)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주민센터에 신청한 카드는 발급 후 2시간 후 바로 사용가능하고, 온라인으로 신청할 경우 농협지점에서 수령하거나 15일 정도 뒤에 집에서 카드를 받을 수 있다. 기존 발급받았던 카드를 소지하고 있다면, 동일카드에 2018년 지원금을 충전하여 사용할 수 있다. 주민센터 방문 시 기존 카드를 지참하면 신청절차가 간편해진다. 문화누리카드 홈페이지에서도 신청이 가능하다 지원금 1만원 늘고, 스포츠강좌이용권과 중복 가능 올해부터는 지원 금액이 6만 원에서 1만원 상향되어 7만 원으로 조정되었으며, 세대당 1개의 카드로 총 15명(105만 원)까지 합산이 가능해 문화누리카드로 더욱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되었다. 특히 올해부터는 저소득층 유·청소년들의 건강한 체육활동을 위한 스포츠강좌이용권과 중복수혜가 가능해 문화·체육을 접할 수 있는 혜택이 더 커졌다. 스포츠강좌이용권은 기초·차상위계층 등 유·청소년(만 5세~18세)에게 스포츠강좌 수강료로 월 최대 8만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렇게 발급된 문화누리카드는 영화, 공연, 전시, 국내 4대 프로스포츠 관람, 수영장, 볼링장, 탁구장, 당구장, 체력단련장, 운동용품, 도서 및 음반 구입, 숙박, 여행, 고속버스, 시외버스, 철도, 사진관 등 문화예술·관광 및 스포츠 활동 분야에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