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의 다리를 건너다, 경복궁 야간기행' 미디어 파사드 공연이 펼쳐지고 있는 경복궁 ©연합뉴스

오색 빛과 전통 궁이 빚어내는 가을 감성

`시간의 다리를 건너다, 경복궁 야간기행` 미디어 파사드 공연이 펼쳐지고 있는 경복궁 바람이 선선하게 불어오는 밤이었다. 경복궁에 들어서자마자 다리를 수놓은 오색의 빛들에 눈이 휘둥그레졌다. 근정전으로 들어가는 영제교 아래엔 노루와 자라, 용 등 12신이 되살아나 뛰놀았다. 고즈넉한 선율이 흐르는 영제교는 21세기에서 금방이라도 세종의 연회가 벌어질 것 같은 15세기로 통하는 다리였다. 경복궁 야간 관람에 참가하고 있는 시민들 지난 달 27일부터 문화재청과 한국콘텐츠 진흥원이 주관하는 문화재 활용 융복합 콘텐츠 ‘시간의 다리를 건너다- 경복궁 야간 기행’이 열렸다. 최근 부상한 미디어 파사드전이다. ‘미디어 파사드’란 미디어(media)와 건물의 외벽을 뜻하는 파사드(facade)가 합성된 용어로, 건물 외벽에 LED 조명을 비춰 영상을 나타내는 기법이다. 기존의 벽면에 설치된 LED로 영상을 상영하는 방법에서 한 단계 더 발전한 형태다. 영상을 투사하기 때문에 영상의 변형, 확장, 복제가 무궁무진하다. 미디어 파사드전이 열리고 있는 경회루. 다양한 색의 조명이 건물에 감성을 입혔다. 새로운 감성의 미디어 파사드가 갖는 장점은 세 가지다. 건축물이 외피의 한계를 벗어난다는 점, 감성과 스토리를 갖는다는 점이다. 단순한 외양의 조선 시대 건축물은 미디어 파사드를 통해 색동, 전통문양, 현대 건축, 서울의 모습까지 담아내 새로운 역사적 대상물로 재창조된다. 다채로운 변형을 통해 기존의 건축물이 갖고 있던 일회성을 탈피해 역사를 올곧이 상징하는 것이다. 두 번째, 무생물 건축물이 감성을 갖게 된다. 경회루에 비친 색색의 조명은 사람들을 끌어 모은다. 붉은색에선 정렬을, 푸른색에선 냉정을, 흰색에선 평화를 느낀다. 다채로운 색상에선 장엄함을 느끼기도 한다. 색과 조명을 받은 건축물은 인간과 교감하는 매체로 작동한다. 미디어 파사드의 메시지 전달 기능을 확인할 수 있는 지점이다. 셋째, 건축물이 스토리를 갖는다. 건축물에 투영되는 영상은 이야기를 통...
미디어파사드

황홀한 밤 산책, 덕수궁 석조전에 놀러가자

매월 마지막 주 문화의 날에는 덕수궁 미디어파사드를 찾아가보자“신기해~저기 춤추는 사람은 진짜 사람이지?”문화가 있는 매주 마지막 수요일에 또 한 가지 즐거운 행사가 추가되었다. 덕수궁 석조전에서는 이번 5월부터 10월까지 매주 마지막 화요일부터 목요일에  ‘미디어파사드’를 선보일 예정이다. 게다가 매주 마지막 수요일은 입장료도 무료라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근래 많이 알려진 ‘미디어파사드’는 건물 외벽을 대형스크린으로 활용하여 다양한 콘텐츠를 대중에게 보여주는 영상예술을 의미한다. 덕수궁 석조전 미디어파사드 안내 배너문화의 날을 하루 앞둔 5월 24일 화요일 저녁, ‘미디어파사드’가 열리는 덕수궁으로 향했다. “잠시 후 ‘미디어파사드’가 시작됩니다. 궁내에 계신 분들은 석조전 앞으로 오시기 바랍니다.” 안내방송이 나오자 여기저기서 모여든 시민들로 석조전 앞에 마련된 좌석은 금방 찼다.우리나라 최초의 서양식 건물인 석조전, 대한제국의 역사적 의미가 있는 그 곳이 오늘은 스크린이 되었다. 궁궐이나 일반건물에서 하는 몇 번의 ‘미디어파사드’를 본 적이 있지만 다른 양식의 건물인 석조전에서의 모습은 마치 영화를 보는 것 같았다. 석조전이 지닌 장점을 이용, 창문과 기둥 등의 외형을 충분히 살렸다. 앞의 분수에 비친 모습도 마치 거울에 반사되는 것 같이 아름다움이 2배로 강조된다. 미디어파사드가 시작되기 직전, 석조전의 모습시민들은 기대감에 부풀어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다가 영상이 시작되자 조용해졌다. ‘석조전, 낭만을 상상하다’를 주제로 총 4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1장 ‘흔적’은 돌이 부서지는 장면과 함께 새싹이 싹트고 열매가 맺히고 떨어진다. 2장 ‘기억’은 천둥번개, 눈과 낙엽 등이 석조전의 계절을 나타낸다. 3장 ‘낭만’은 석조전에서 옛 추억을 신문지 등으로 표현, 낭만을 추억한다. 마지막 4장 '꿈'은 색색의 꽃잎들이 날아들며 석조전의 꿈을 '그린다.  다양한 계절과 배경을 표현하는 미디어파사드석조전은 꽃이 흩어지는 들판이 되었다가 극장도 되고, 다방도...
2014052704480844_mainimg

최신 영화 5천원에 보는 방법

요즘 영화 한번 볼라치면 할인카드 및 쿠폰 등을 모아도 기본 만 원은 훌쩍 넘는다. 그러나 영화를 5,000원에 볼 수 있는 방법이 있다. 매월 마지막 수요일은 바로 '문화가 있는 날'로, 이날 오후 6시에서 8시 사이에 영화를 보면 영화가 5,000원으로 할인된다. '문화가 있는 날'은 문화융성위원회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2014년 1월부터 시행하고 있는 행사이다. 매월 마지막 수요일에는 전국의 영화관, 미술관, 공연장, 박물관 등의 문화시설을 할인 또는 무료로 즐길 수 있다. 현재 1,300여 곳의 문화시설들이 이 행사에 참여하고 있다. 영화 관람은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등 주요 영화관에서 할인받을 수 있으며(단, 3D·4D 영화, 특별관은 제외, 지역별로 일부 상영관은 제외될 수 있으니 사전에 확인 후 방문), 스포츠 관람은 초등학생이나 미취학 아동이 부모가 함께 입장하면 관람료 50%가 할인된다. 또한 국립극장, 예술의 전당, 세종문화회관 같은 주요공연장의 공연뿐만 아니라, 국립현대미술관, 박물관, 미술관의 입장료가 할인되거나 무료이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경복궁, 창덕궁, 조선왕릉은 이날만큼은 무료 입장이 가능하다. 문화가 있는 날 공식 홈페이지(http://www.culture.go.kr)을 방문하면 참여 문화시설별·지역별로 참여기관과 할인혜택을 자세히 살펴볼 수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