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현대문학관 내부 모습

100년 문학의 거장들이 한 자리에! 한국현대문학관

누구나 내밀한 자신의 이야기를 가지고 있다. 말이 아닌 글로 표현할 수 밖에 없어서 혼자 끙끙거리며 써내려갈 수밖에 없는 것. 그것은 일기일 수도 있고 보내지 않는 편지일 수도 있다. 때때로 시가 되기도 하고 장문의 소설이 되어 세간의 평가를 받게 되기도 한다. 온 힘을 기울여 완성된 좋은 작품은 타자와 세상을 이해하는 거울이 되어준다. 그야말로 '거인들의 어깨 위에서 세상을 내려다보는' 전율을 경험하게 되는 것이다. 한국 문학사 100년을 수놓은 작가들의 숨결이 살아있는 곳, 한국현대문학관을 찾았다. 서울 중구 동호로에 자리한 한국현대문학관 ⓒ강사랑 한국현대문학관은 수필가 전숙희 선생이 설립한 우리나라 최초의 종합 문학관이다. 근현대 문학사를 증언하는 시인, 소설가,수필가 등 주요 문학인들의 자료를 전시하고 있다.  작가들의 친필 원고를 비롯하여 대표 시집, 소설집 초판본, 수필집과 번역소설 방각본, 딱지본 등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다.  염상섭의 소설집 '만세전'(1924), 윤동주의 시집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1948), 정지용의 시집 '백록담'(1941), 김동인의 소설집 '감자'(1935) 등 귀중한 소장 자료들이 눈에 띈다. 옛 책에서, 빛 바랜 원고지에서 작가들의 살아 생전 창작 열정이 피어오르는 듯 하다. 1935년 시문학사에서 발행된 김영랑의 '영랑시집' ⓒ강사랑 사진 왼쪽 '영랑시집'(1935)의 표지 제목과 그림이 인상적이다. 활자가 아니라 날렵한 붓의 터치로 쓴 글씨라고 하는데, 표지 그림 또한 전통적인 창살 무늬를 연상케한다. 영랑시집에 수록된 시는 모두 작품 제목이 없고, 목차도 없다. 단지 페이지 번호에 맞게 작품마다 번호를 붙어놓았을 뿐이다. 마침표, 쉼표 등 구두점도 전혀 없어서 마치 강물의 흐름처럼 53편의 작품이 하나의 시상으로 전개되는 느낌을 준다. 영랑의 대표 시로 꼽히는 '돌담에 속삭이는 햇빛같이'는 이 시집의 2번째에, '모란이 피기까지는'는 45번째에 수록되어 있다. 윤동주의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